김용만의 함께 사는 세상 :: 국정화를 반대하는 우리가 왜 욕을 들어야 하죠?
728x90

지난 11월 22일 오후 3시, 마산 3.15 국립 묘지에서 예견된 대로 청소년들이 모였습니다.


<관련글 : 2015/11/24 - [이런 교육 어때요?] - 경남의 청소년들도 뿔났다!!>


다양한 청소년들이 모여 자신들의 목소리를 외쳤습니다.


11월 23일 경남도민일보에 따르면


권 양과 백 양은 학교에 붙여진 포스터를 보고 참여했다.


외교관이 꿈인 백 양은 "어른들이 가만히 있으니 청소년이 움직이는 것"이라며 "역사를 보는 시각에는 다양한 관점이 존재하고 학생들은 그것을 선택할 수 있는 권리가 있다"고 주장했다.


이 군은 "정부가 한국사 교과서 국정화를 추진하는 것을 보면서 더 이상은 가만히 있으면 안 되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국정화를 통해 우리에게 강요된 역사를 배우게 하는 것은 옳지 않다"고 말했다. 


아이들은 자신들의 소리를 내었습니다.


실제 이 날 참여했던 학생들을 만나보았습니다.


소감을 물었습니다.


소감을 들으니 갑갑한 마음이 더 커졌습니다.

"길을 지나가는 데 할아버지들께서 학생들이 뭘아냐, 니들은 집에 가서 공부나 해라. 국정화를 아냐? 니들은 총살시켜야 한다 등 많은 욕을 들었습니다. 왜 청소년들은 어른들이 시키는 것만 해야하는 건가요? 우리의 생각을 말하는 것뿐인데 이렇게 욕을 들어야 하나요? 너무 속상했습니다."


세상은 어른들만의 것은 아닐 것입니다.


차라리 세상이 이렇게 된 이유에는 어른들의 책임이 더 클 것입니다.


아이들이 말했습니다.


"어른들이 가만히 있으니 우리가 움직이는 겁니다."


옳은 생각만 이야기 할 수 없습니다. 무조건 옳은 생각도 없을 것입니다.


나와는 다른 생각이라고 해서 무차별적으로 공격하는 것은 더 이해하기 힘든 일입니다.


국정화 반대 집회가 문제가 아니라 아이들이 왜 거리에 나올 수 밖에 없었는지가 더 중요할 것입니다.


자신들이 생각하기에 더 옳은 세상을 위해 아이들은 어른들의 욕(?)을 들어가며 거리로 나왔습니다.


청소년들이 대견하며 부끄러운 마음도 동시에 듭니다.


한 어른이 말씀하셨습니다.


"니들은 집에 가서 공부나 해라.'


말씀처럼 아이들이 집에서 공부만 할 수 있도록 어른들이 바른 세상을 만들어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우연이든 아니든 세월호과 국정화 교과서의 피해자들은 청소년들이었습니다.


민주주의 국가에서 국민의 주권은 나이에 따라 다르게 주어지는 것이 아닙니다.


모두가 대한민국 국민입니다.



Posted by 마산 청보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