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용만의 함께 사는 세상 :: 현동 키즈카페 '헬로방방'에 다녀왔습니다.
728x90

지난 10월 6일, 조카들을 데리고 현동에 있는 키즈카페 '헬로방방'에 놀러 갔습니다. 현동은 마산 인근에 위치한 신도시입니다. 아이들 키우기 좋다고 하여 젊은 가족분들이 이사를 많이 오는 곳이기도 합니다. 

현동엔 커다란 키즈카페가 두곳이 있는 데 이 날은 '헬로방방'에 갔습니다. 

오! 상당히 넓었습니다. 사진에 있는 이 곳은 어린 아이들이 안전하게 놀 수 있는 공간이었습니다. 스크린에 공을 던지면 반응하는 게임이 있어 아이들이 목숨 걸고 공을 던지더군요.ㅋㅋㅋ

공들이 있어 떨어져도 안전했습니다.

오! 이곳은 천장공간을 다락방의 형태처럼 활용하여 아이들이 이동할 수 있도록 설계되어 있더군요. 씽씽카를 타기도 하고 기어다니기도 하며 온 사방팔방 아이들이 천장에서 다닐 수 있게 되어있었습니다. 첨에 이 것을 몰랐을 때에는 아이들 찾느라 고생했습니다. 머리 위에서 기어다니는 것도 모르고 말입니다.

나이별로 아이들이 좋아할 만한 꺼리가 준비가 많이 되어 있습니다.

메뉴도 다양했고요.

이곳이 최고 인기 있었다는, 바로 낚시터!!!

자석을 이용해 고기를 낚는 단순한 원리였지만 은근 중독있었습니다. 저도 나중에는 아이들과 대결을 했다는..^^;;

돌아가는 문어. 꼬맹이들이 좋아하더군요.

넓은 퐁퐁, 운동에는 최고지요.

좁았지만 기차놀이도 있었습니다. 자주 태우는 것이 아니라 1시간에 한번 정도 운행하는 것 같았어요. 좀 아쉽더만요.

아이들 1시간에 5,000원, 싸다면 싸고 비싸다면 비싼 가격이었지만 아이들이 재미있게 뛰어 노는 것을 보니 그래도 위안이 되었습니다. 키즈카페갈 때 마다 느끼는 거지만 내 아이뿐 아니라 우리의 아이들을 모든 어른들이 같이 봐주었으면 합니다. 아이들끼리 다툼이 있을 수 있는데 아이싸움이 어른싸움 되는 것 만큼은 피해야 합니다. 아이들 문제에 어른이 개입되면 문제가 해결이 되어야 하는데 문제가 더 커진다면 이는 분명 어른들에게 문제가 있다는 뜻입니다. 내 아이가 소중하듯 내 아이의 친구도 소중하다는 인식이 필요합니다.


딸래미 말로는 자기가 갔던 키즈카페 중 최고라고 하더군요. 하지만 제가 보기에는 지가 좋아하는 사촌동생들과 같이 갔기 때문에 그랬던 것 같습니다.ㅎㅎㅎ


어느 순간부터 아이들이 놀 꺼리, 장난감, 시설이 더 많이 꾸며진 곳이 좋은 놀이터라는 인식이 퍼지는 것 같습니다. 솔직히 아이들은 꾸며진, 준비된 놀이터보다 아무것도 없이 모래만 있는 곳, 스스로 놀이감을 찾을 수 있는 곳에서 더 재미있게 놉니다. 재미있는 놀이는 "여기서, 이것을 가지고 혼자 노는 것"이 아니라 친구들과 함께 노는 것이기 때문입니다.


엄마, 아빠와 키즈카페에서 노는 것 보다, 또래의 새로운 친구들과 맨 바닥에서 노는 것을 아이들은 더 좋아합니다. 친구들을 사귀는 법도 놀면서 배우는 것입니다. 아이 곁에 엄마, 아빠가 계속 붙어 있으면 아이들은 친구를 사귀는, 두렵고 어색하지만, 설레이는 경험을 못하게 됩니다.


노는 환경 보다 놀 수 있는 분위기를 만드는 것 또한 부모의 역할이 아닐까 싶습니다. 더 비싸고 더 놀이기구가 많은 곳이 제일 좋은 놀이터는 아닐 수도 있습니다.


비가 오는 데 아이들이 뛰어 놀때가 필요하거나 육아에 지친 엄마나 아빠의 휴식을 위해서라도 키즈카페를 가야할 순간이 있습니다. 


곰곰히 생각해보니 키즈카페는 아이들을 위한 곳 보다는 부모님들을 위한 공간이라는 생각도 듭니다.^-^


이상 현동 키즈카페 '헬로방방' 체험기 였습니다.


<이 글은 그 어떤 협찬없이 내 돈 주고 직접 가서 보고 느낀 것을 적은 글입니다.>


Posted by 마산 청보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