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용만의 함께 사는 세상 :: 창원교통방송의 스쿨존 방송, 그 뒷이야기.

올해 4월달부터 창원교통방송에서 매일 저녁 코너인 '달리는 라디오 방송입니다.' 수요일에 '안전한 경남 스쿨존 만들기 프로젝트, 이PD와 김샘이 간다.'를 진행했었습니다. 이 코너는 담당PD였던 이선영PD가 기획해서 경남의 스쿨존 전문가인 김용만 선생님과 함께 매주 현장을 답사하고 그 곳의 장단점을 분석하는 코너였습니다. 많은 학부모님들의 성원과 지자체에서도 관심을 가지고 청취하던 방송이었습니다. 아이들의 안전을 위해 코너를 기획하고 진행했던 이PD가 창원교통방송 11월 개편을 맞이하여 아침 코너로 자리를 옮기게 되었습니다. 이에 이선영PD를 인터뷰했습니다.

<창원교통방송 TBN>

창원 등 동부 경남 95.5 MHz

진주 등 서부 경남 100.1 MHz 

자기 소개 부탁합니다.

- 네 저는 창원교통방송에 재직중인 이선영이라고 합니다. 지난 2년 동안 '달리는 라디오 교통방송입니다.'의 PD였고 개편 후 지금은 출발 경남 대행진 피디입니다. 

<아이들과 인터뷰 중인 이선영 PD>

2017년 4월달부터, 전국 교통방송 최초로 스쿨존 집중 방송을 기획하고 진행하셨습니다. 이 코너를 어떻게 해서 기획하게 되었으며 결과는 어떤지 궁금합니다.

- 사실 이전부터 교통약자에 대한 고민은 항상하고 있었습니다. 특히 아이들의 사고를 접하면 너무 마음이 아팠습니다. 특히 대부분의 교통 사고는 아이들의 실수보다는 어른들의 부주의로 인한 사고가 많았기에 아이들이 안전한 사회를 만들고 싶었습니다. 그 시작으로 스쿨존에 대한 취재 및 방송을 기획하게 되었습니다. 


그럼 4월달부터 11월달까지, 8개월간 몇 개의 학교를 취재하셨는지요?

- 창원을 중심으로, 마산, 진해, 거제 지역 등 취재한 학교는 30곳이 넘습니다. 사실 이 방송을 시작하며 경남에 있는 500여개의 초등학교 스쿨존을 가 보진 못하더라도 경남의 18개 시군은 모두 취재하고 싶었습니다. 하지만 매주 취재를 나간다는 것 자체가 그리 쉽지 않았습니다. 시간 상의 관계로 먼 곳을 꾸준히 가지 못한 것이 아쉽습니다.


8개월간 '안전한 경남 스쿨존 만들기 프로젝트' 방송을 진행했습니다. 혹시 방송 후 달라진 점이 있다면?

- 사실 아직까지 피부로 와 닿는 변화는 느끼지 못하고 있습니다. 여전히 스쿨존에는 불법주정차량이 너무 많고, 스쿨존 내 서행도 지켜지지 않습니다. 지금도 아이들이 차들을 피해 학교를 다니고 있습니다. 하지만 변화의 가능성은 느끼고 있습니다. 매주 저희 방송에 오는 격려문자들, 자녀분이 다니는 학교 스쿨존에 방문해 달라고 오는 신청 문자들, 운전자분들의 다양한 정보 제공 전화 등 최소한 경남지역에서는 아이들 안전을 위하는 공감대가 형성되고 있다고 느끼고 있습니다.


많은 학교를 다니셨는데 혹시 속상했던 점이 있으셨는지?

- 위험한 학교를 다니는 아이들을 보며 속상했습니다. 단지 환경이 위험했기 때문이 아니라 아이들은 자기가 다니느 학교가 얼마나 위험한 환경인지조차 인식하지 못하고 다니고 있었습니다. 일방통행인 길인데도 불구하고 역주행하는 차들을 피하며 걷는 아이들, 인도조차 없어 차도 사이를 위험하게 걷는 아이들, 신호등이 없어 차들의 눈치를 보며 길을 건너는 아이들, 과속하는 차량들과 짧은 신호등 주기 속에서 급하게 길을 건너는 아이들, 불법주정차량들로 인해 뒷 차가 보이지 않는 환경에서 위험하게 다니는 아이들을 보며 너무 속상했습니다. 


스쿨존 환경이 좋은 초등학교에 다니는 아이들은 안전한 환경을 당연한 것으로 알고 다녔지만, 위험한 환경에 있는 아이들은 위험하다는 것 조차 모르고 다니고 있었습니다. 즉 안전한 환경조차 차별받고 있다는 느낌이 너무 속상했습니다. 사는 지역에 따라 안전이 달라져서는 안됩니다. 아이들은 어디에 살든, 어떤 학교에 다니든 똑같이 안전해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김도영PD에게 인수인계를 하고 있는 이선영PD>

짧다면 짧은 기간동안 방송을 진행하셨습니다. 방송 진행 중 보람을 느끼셨다면?

- 사실 저희는 청취자분들의 반응, 피드백이 왔을 때 가장 보람을 느꼈습니다. 앞서 말씀드린 것 처럼 학부모님들께서 '노력해 줘서 고맙다. 우리 아이 학교 다녀가 주셔서 감사하다. 아이들의 안전을 위해 힘써주셔서 고맙다.' 등 피드백을 주실때가 있습니다. 이럴 때 보람을 많이 느꼈습니다.


혹시 이 기사를 읽을 어른들, 부모님들께 하고 싶은 말씀이 있으시다면?

- 사실 내 아이가 다니는 학교에 스쿨존 환경이 위험하다고 하면 좋아할 부모 는 없을 것 입니다. 지금 길을 건너 오는 아이가 내 아이라면 어떤 부모님이든 서행할 것입니다. 내 아이가 오는 길이라면 불법주정차를 하지 않을 것입니다. 하지만 아직도 몇몇 운전자분들은 스쿨존에서조차 여전히 난폭운전, 과속, 불법주정차를 하십니다. 내 아이뿐 아니라 우리의 아이라 생각하시고, 내 아이가 다니는 학교라 생각하시고 안전운전 해주시기를 바랍니다.


'안전한 경남 스쿨존 만들기 프로젝트'에 대해 마지막으로 하고 싶은 말씀이 있으시다면?

- 이 코너의 기획단계에 김용만 선생님의 블로그(함께 사는 세상)을 보며 많은 참고를 하였습니다. 해서 김용만 샘께 연락을 하여 같이 하면 어떻겠냐고 제안을 드렸습니다. 내심 못하실 것 같았습니다. 그만큼 힘든 일이였기 때문입니다. 하지만 김용만 선생님께서 전화를 받자마자 좋은 일이라며 함께 하자고 흔쾌히 수락해 주셨습니다.


 이 때 대박 코너라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매주 새로운 지역, 새로운 학교에 취재를 나가는 것이 쉽지 않았습니다. 저는 일주일에 한번 나갔지만 김용만선생님은 주말을 빼고는 경남의 18개 시군을 거의 다 돌아다니셨습니다. 공익을 위한 마음이 아니면 불가능한 일이었습니다. 선생님을 존경하는 마음이 절로 들었습니다. 덕분에 아이들 교통안전에 대해 많이 배울 수 있었습니다. 교통방송이다보니 다양한 부분을 다루는 데 그 중에서도 어린이 교통안전이라는 특화를 해서 정말 많은 도움을 받았습니다. 다시한번 이 코너를 위해 애써주신 김용만 선생님께 감사의 말씀 전하고 싶구요. 


끝으로 저는 방송개편으로 인해 아침 방송으로 자리를 옮기지만 '안전한 경남 스쿨존 만들기 프로젝트'는 꾸준히 계속되었으면 좋겠습니다. 이 코너는 저의 영광이 아니라 아이들의 안전을 최우선 가치로 여기는 사회가 되는 데 소중한 디딤돌이 되었으면 좋겠습니다. 무엇보다 아이들의 안전이 가장 소중합니다. 


인터뷰를 마치며,

방송국 개편은 특별한 일이 아닙니다. 하지만 이번 개편으로 스스로 기획하고 애정이 남달랐던 스쿨존 방송을 그만두게 되는 이선영PD에 대해 인터뷰 해야 겠다고 생각했습니다. 그녀 덕분에 경남지역에서 스쿨존에 대한 심각성 정도가 널리 공유된 것은 분명한 사실이기 때문입니다. 하지만 창원교통방송(TBN)에서는 아이들의 안전을 위해 스쿨존 코너를 계속 진행하고 있습니다. 아이들의 안전에 관심이 가지는 어른들이 많아진다는 것은 그만큼 희망적인 소식입니다. 교통방송에서 뿐 아니라 우리 사회 전반적으로 아이들의 안전에 대해 더 많은 관심과 개선활동이 이어졌으면 좋겠습니다.


'아이들은 우리의 미래'라고 거창하게 말만 하지말고, 실제로 그런 모습을 어른들이 보이면 좋겠습니다. 아이들은 우리의 미래입니다.

<광   고>

경남 지역, 진일보 팟캐스트!!! 우리가 남이가!!

쥬디들 공개방송 안내

12월 6일(수) 저녁 7시쯤, 창동 소굴,

준비물 : 쥬디들과 즐겁게 만나 신나게 놀 마음가짐, 셀카용 카메라, 

더치페이용 소정의 금액^^;


목소리만 듣던 MC들을 직접 만날 수 있는 천재일우의 기회입니다. 

많이 많이들 놀러오세요~~~^^.

Posted by 마산 청보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17.12.02 15:54 Address Modify/Delete Reply

    비밀댓글입니다

    • 마산 청보리 2017.12.02 15:57 신고 Address Modify/Delete

      그랬군요. 우선은 제주 지자체에 민원을 내어 보셔야 겠네요. 제주교통방송도 가능한 지 여쭤보겠습니다. 의견 감사합니다.

  2. 2017.12.02 15:59 Address Modify/Delete Reply

    비밀댓글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