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용만의 함께 사는 세상 :: '3up' 태그의 글 목록

'3up'에 해당되는 글 2건

  1. 2015.07.19 "넌 왜 1등을 못해!"
  2. 2015.06.01 꿈키움학교의 신나는 3UP 프로젝트 이야기 (4)
728x90

지난 9일 경남꿈키움학교에서는 '2015, 나를 키우는 3UP' 발표가 있었습니다. 3UP이란 경남꿈키움학교에서 시행하는 특별한 교육과정으로서 꿈, 몸, 끼, 3가지를 향상시키는 교육활동입니다. 


관련글 : 2015/06/01 - [꿈키움이야기(대안학교)] - 꿈키움학교의 신나는 3UP 프로젝트 이야기


5월달에 2박 3일간 실시했고, 1학년은 "지역알기, 목공체험, 자아성장프로젝트"의 3가지 중 원하는 것을 선택하여 체험했습니다.


지역알기란 마산 지역을 돌며, 지역골목의 필요성, 지역의 언론알기, 무상급식운동 체험, 문화체험등을 한 활동이었고 목공체험은 학교에 있는 목공소에서 지도선생님과 함께 목공작품을 만드는 활동을 했습니다.


자아성장 프로젝트는 베이스 캠프를 마련한 후 자전거를 타고 이동하며 밥도 직접 지어먹고, 물놀이도 하며 다양한 체험을 한 활동입니다.


즉 1학년들은 팀별로 3UP프로젝트를 시행했고 오후 4시부터 팀별로 발표를 했습니다.

1학년들이지만 전교생과 선생님들, 학부모님들앞에서 씩씩하고 재미있게 발표했습니다. 팀별 발표가 끝난 후 부모님들과 친구들이 궁금했던 사항을 물어보는 질의 응답시간이 있었습니다. 


1학년 친구들은 어색해하고 부끄러워 하면서도 답변하는 모습이 참 귀여웠습니다. 발표가 끝난 후 꿈키움 가족들은 감동과 격려의 박수를 쳤습니다. 


2학년들은 저녁을 먹은 뒤 6시 30분 부터 각 반에서 자신이 체험했던 3UP활동을 발표 했습니다. 1학년과 다르게 2학년들은 팀별이 아니라 개인적으로 체험을 했고 발표를 했습니다. 


사실 2학년들은 기획시부터 많은 어려움을 겪었습니다. 체험기간을 정하지 못해, 체험 장소를 정하지 못해 힘들어 하는 아이들이 많았습니다. 


하지만 아이들은 훌륭히 해 내었고 발표 또한 감동적이었습니다.

진학하고픈 고등학교를 다녀온 아이들도 있었고 아빠의 직장에 가서 일을 도운 친구들도 있었습니다. 자신의 꿈을 위해 노력하는 과정을 발표하는 학생도 있었고 서울의 레스토랑에 가서 요리를 배우고 온 친구들도 있었습니다.


2학년들이고 작년에 해봐서 그런지 발표하는 내용이 깊이가 있었습니다.


자신의 2박 3일간의 체험을 소개한 뒤 마지막엔 이번 3UP체험 소감을 이야기 했습니다.


아직 자신의 길을 아직 모르겠다는 아이, 부모님이 감사하다는 아이, 3UP발표를 제대로 준비 못해 미안하다는 아이, 2박 3일간 시간을 알차게 보내지 못했다는 아이, 소감은 다양했습니다.


발표를 끝낸 아이들에게 부모님들께서는 초콜릿과 함께 따뜻한 포옹을 하셨습니다.


"우리 아들이 너무 듬직합니다."


"그래 수고했어. 아빠는 무조건 너를 지지한다."


"사랑해."


부모님과 학생의 따뜻한 포옹은 보는 이들의 마음까지도 따뜻하게 만들었습니다.

이 아이들은 이제 중학교 2학년입니다. 하지만 발표할 때의 진지함과 솔직함은 나이를 무색케 했습니다.


모든 아이들이 성공적인 경험을 한 것은 아닙니다. 하지만 자신이 경험한 것을 최선을 다해 준비했고 정성을 다해 발표했습니다. 


부모님들과 선생님들은 최고의 경험과 최고의 발표를 원하는 것이 아닙니다. 


아이들이 스스로 준비하고 경험하고 스스로 발표하는 것, 자체만으로도 큰 박수를 보냅니다.


"넌 왜 1등을 못해!" 가 아니라


"너의 생각을 지지한다. 너의 방황을 이해한다. 엄마, 아빤 언제나 니 편이야."가 고민하고 힘들어하는 아이들에겐 힘이 될 것입니다.


어른들이 생각하는 것 이상으로 아이들은 고민이 많습니다.


어른들이 생각하는 것 이상으로 아이들은 진지합니다.


단지 어른들의 마음에 들지 않는 다고 하여 아이들을 다그치는 것은 위험하다고 생각합니다.


아이들은 스스로 사는 법을 배우고 고민해야 합니다.


스스로 해 내는 것이 많은 아이는, 그만큼 기다려주는 부모가 곁에 있다는 뜻일 것입니다.


최소한 아이들의 성장을 방해하지는 않아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모든 발표가 끝난 후 환하게 웃는 아이들의 표정이 너무 이뻤습니다.


더 많은 아이들이 웃으며, 행복하게 자라면 좋겠습니다.^^


Posted by 마산 청보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

728x90

지난 5월 27일부터 29일까지, 2박 3일동안 경남 꿈키움 학교에서는 3UP 프로젝트를 수행했습니다. 3UP 프로젝트란 진로체험활동으로서 "꿈, 끼, 몸" 3가지를 향상시킨다는 뜻입니다. 


1학년 학생들은 지역알기프로젝트와 자아성장프로젝트, 목공예반을 진행 했습니다. 2학년들은 진학하고 싶은 고등학교 미리 가보기, 아버지 직장체험, 봉사활동 등을 진행했습니다.


저는 1학년 학생들을 데리고 지역알기 프로젝트를 진행했습니다.


2학년들은 개인적으로 3UP프로젝트를 준비했고 진행했으며 1학년들은 선생님들께서 대동하여 진행했습니다.


지역알기 프로젝트, 첫날에는 마산 창동 지역 알기활동을 했습니다. 창동 구석구석을 골목가이드이신 김경년 선생님의 안내로 구경하며 많은 분들을 만났습니다. 오후에는 행운을 부르는 편자만들기 체험도 했습니다.


지역의 여러 예술가분들을 만나며 다양한 이야기를 나눴습니다. 특히 아이들은 영화 국제시장의 실제 촬영지이기도 했던 신신예식장에 가서 사장이신 백낙삼선생님을 만나 많은 이야기를 들었습니다.

 그 분의 인생이야기를 들으며 아이들은 메모도 하고 고개도 끄덕이며 엄지를 치켜세웠습니다. 

저녁에는 경남의 진일보 팟캐스트인 '우리가 남이가'에 방청하며 새로운 경험을 했습니다. '우남' 진행자분들도 우리 아이들을 참 귀여워해 주셨습니다. 아이들은 개인적으로 마이크 앞에 앉아 인터뷰를 하며 진지하게 임했습니다.

둘째날에는 지역언론알기 활동을 했습니다.

먼저 마산MBC에 가서 오정남 아나운서를 만나 방송국 견학을 했습니다. 방송국의 시설과 내용 등 자세한 안내를 받으며 긴 시간 함께 했습니다. TV프로가 어떻게 만들어지는지, 뉴스가 어떻게 생산되는지를 들으며 아이들은 많은 호기심을 보였습니다.

12시에는 라디오 방송인 MBC경남, "정오의 희망곡"에 방청객으로 참여했습니다. 친절한 복자씨께서는 우리 아이들을 소개해 주시고 신청곡도 틀어주시며 아이들의 흥을 돋아주셨습니다. 아이들은 생방송으로 자신들이 나가는 것에 아주 신기해했습니다.

오후에는 지역의 신문사인 경남도민일보를 찾았습니다. 박민국 기자님께서 가이드를 해 주셨고, 편집국, 출판미디어국 등을 돌며 "약한자의 힘"을 실천하려는 경남도민일보에서 많을 것을 배웠습니다. 많이 바쁨에도 불구하고 도민일보 기자님께서 우리학교 아이들 신문도 만들어 주셨습니다. 


마지막 날에는 시민운동의 필요성과 시민운동알기 체험을 했습니다.


아침 8시에 무상급식 운동을 계속하고 있는 내서읍 감천초등학교를 방문했습니다. 감천초등학생들이 학부모님들과 무상급식을 되찾으려는 활동을 하는 것을 보며 우리 아이들은 취재도 하며 무상급식에 대해 많은 관심을 보였습니다. 

이우완 감천초 무상급식대책위원장님과 이민희 푸른내서주민회 사무국장님과 만나 깊은 대화를 나눴습니다. 어른들께서 아이들을 위해 친절히 설명해 주시고 정성을 다해 안내해주시는 모습이 너무 감사했습니다.

이 후 경남대 앞의 타로카페점에 찾아가 정재훈 타로 마스터님을 만나 철학의 필요성과 타로카드의 신세계를 접하기도 했습니다.


정재훈 타로 마스터께서는 아이들을 위해 일일이 타로카드점을 봐 주셨고, 민트 코코아 등을 직접 타다 주시며 아이들과 즐겁게 놀아주었습니다.

3UP 지역알기 프로젝트 마지막 일정은 마산 YMCA에 들러 조정림 부장님과의 만남이었습니다.


조정림 부장님께서는 아이들의 눈높이에 맞춰서 왜 시민운동이 필요한지, 왜 시민들이 정치에 관심을 가져야 하는지 등을 재미나게 말씀해 주셨습니다.


빡빡한 일정이었습니다.


아이들도 이동할 때 피곤해 하기도 했습니다. 하지만 계속 새로운 사람과 만나며 그 분들의 인생을 듣고, 대화를 나누었습니다. 활동을 하며 아이들에게 강조한 말이 있습니다.

"어떤 장소를 보고, 뭐를 봤는가가 중요한 것이 아닙니다. 어떤 분들을 만나고, 그 분들과의 대화가 중요합니다. 한 사람의 인생을 만난다는 것, 자체가 큰 의미가 있습니다."


이번 3UP 활동을 하며 우리 아이들을 위해 많은 분들이 참여해 주시고 격려해 주셨습니다. 아이들은 단지 견학하고 체험만 한 것이 아니라 사회의 따뜻함을 배웠습니다.


한 아이를 키우는 데 한 마을이 필요하다고 했습니다. 2박 3일간의 짧다면 짧은 기간이었지만 아이들은 평생 잊지 못할 경험을 했습니다.


 이번 경험으로 아이들이 당장 많은 것을 느끼지 못할 수도 있습니다. 하지만 시간이 지나 먼 훗날, 이번의 경험이 어떻게든 도움이 된다면 성공이라고 생각됩니다. 아이들과의 시간이 즐겁습니다. 도움주신 많은 분들, 진심으로 감사드립니다. 꿈키움학교 아이들은 또 다시 한뼘 더 자랐습니다.





Posted by 마산 청보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15.06.01 21:33 Address Modify/Delete Reply

    비밀댓글입니다

  2. 채원맘 2015.06.02 11:20 Address Modify/Delete Reply

    정말 알차고 체험다운 체험을 했네요~

  3. 엄경근 2015.07.16 21:39 Address Modify/Delete Reply

    선생님, 홈페이지 정독했네요
    주옥같은 글 한문장 한문장 감동으로 읽었습니다.
    응원합니다. 많이 배우고 갑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