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용만의 함께 사는 세상 :: '합천' 태그의 글 목록
728x90


시집을 낸 정일관샘은 현재 경남 합천에 있는 원경고등학교 4대 교장샘이십니다. 원경고등학교는 1997년 원불교 경남교구에서 세운 학교입니다. 원불교에서 세운 학교라 마음공부에 많은 공을 들이고 있습니다. 저도 원경고 3대 교장샘이셨던(현 태봉고교장샘) 박영훈 교장샘께 마음공부를 배운 적이 있습니다. 뭐랄까? 세상을 달리 보게 되었습니다. 가장 와 닿았던 말씀은 '현대인들은 외모를 치중하는데 너무 많은 시간과 공을 들인다. 반면 나의 마음을 다스리는데에는 너무 인색하다.', 이 말씀이 큰 울림으로 다가왔습니다.


원경고는 교육목표 또한 '소중한 나, 은혜 속의 나, 마음 잘 쓰는 우리' 입니다. 한 명의 아이도 소외받지 않는 학교, 맑고 밝은 배움의 공동체를 실현하기 위해 노력하는 학교입니다.


정일관샘은 동아대학교 국어국문학과를 졸업하셨으며 1998년 3인 시집 <새를 키울 수 없는 집>을 출간했습니다. 1997년 우리나라 최초의 대안학교인 전남 영광의 영산성지고등학교에서 대안교육의 텃밭을 일구는 데 함께 했습니다. 2001년 시집 <느티나무 그늘 아래로>를 출간했습니다. 그 후이 16년 만에 시집을 내셨습니다.


국어선생님 출신이기에 아름다운 문체에 대한 기대는 당연한 것이었고 교육자시기에 교육적인 시일 것이라고 생각했습니다. 저의 미숙한 예상은 보기좋게 빗나갔습니다.


그의 시는 일상을 아름답고 고요하게 풀어둔, 서정홍시인의 말씀을 빌리자면 '메마른 세상을 촉촉히 적셔주는 위대한 비가 되는' 시 였습니다.


저는 시집을 즐겨 읽지는 않습니다. 하지만 정일관샘의 '너를 놓치다.'를 읽으며 시의 매력을 느낄 수 있었습니다. 그는 자신의 일상을 시집에 오롯이 담아내었습니다.


시를 읽으니 시간이 천천히 흐르는 것 같았습니다.


감성이 깨어남을 느꼈고, 만물이 살아 속삭이는 것 같았습니다. 일상의 당연한 것들이 당연하지 않게 느껴졌습니다. 세상에 허튼 것이 없다는 것을 알 수 있었습니다.


'역시 시인은 다르구나...'


시인의 거창함을 말하는 것이 아닙니다. 


시인의 위대함을 말하는 것도 아닙니다.


시인의 감사함을 알게 되었다는 뜻입니다.


글자수는 적지만 그 뜻은 깊었습니다.


시집은 얇았지만 시인의 삶이 담긴 것 같아 얇아 보이지 않았습니다.


시인 본인의 성찰의 시였고, 과거를 추억하는 시였으며, 희망을 품은 시였습니다.


정일관 시인의 세번째 시집, '너를 놓치다.'


시집을 읽다보면 시인의 눈을 따라 원경고가 위치한 합천군 적중면의 풍경이 저절로 펼쳐집니다. 시인의 생각에 저절로 빠져듭니다.


이것이 시의 매력인 모양입니다.

너를 놓치다 - 10점
정일관 지음/푸른사상


Posted by 마산 청보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

728x90

지난 8월 18일, 합천 가회초등학교 스쿨존을 방문했습니다. 가회초등학교는 7(1)학급, 44(2)명의 아이들이 다니고 있습니다.

왼편이 학교입니다. 학교 앞 차도입니다. 학교 담벼락 쪽으로 안전펜스가 설치되어 있습니다.

학교 벽쪽입니다. 보건지소가 있습니다. 인도는 없습니다.

학교 옆 인도는 충분히 넓게 확보다 잘 되어 있습니다. 깔끔하군요.

정문 앞 횡단보도입니다. 표시는 험프식으로 되어 있으나 높이는 높지 않았습니다. 길 건너 공터가 주차장으로 이용되고 있었습니다. 아이들이 다닐 때 차들이 통행하면 당연히 위험할 수 있습니다. 각별한 주의가 요합니다.

인도가 학교 옆으로 연속되다가 학교범위가 끝나는 길 쯤, 끊겨있습니다. 안전펜스도 딱! 여기까지입니다. 사진에 보다시피 그 후 길은 인도가 없습니다. 아이들은 이 길로 다닐 것입니다.

학교 오른편으로 가보니 삼거리가 나옵니다. 앞의 횡단보도도 험프식으로 조성되어 있습니다만 높이가 충분히 높지 않아 속도를 늦추는 데 어느정도 효과가 있는 지 의심스럽습니다. 신호등은 없습니다. 이 길에서 오른쪽으로 가면 '황매산, 군립공원'으로 가는 길입니다. 관광객들의 많은 이동이 예상되는 길입니다. 더더욱 교통 안전에 신경을 써야 할 길입니다.

화살표 방향으로 가면 학교가 나옵니다. 과속방지턱과 험프식 횡단보도, 바닥 붉은 색 도색 등 기본 시설은 잘 갖춰져 있습니다. 하지만 차들이 다니기 좋은 직선도로이고 인도는 학교 바로 옆에만 있기에 위험한 길이기도 합니다. 저속만 하면 됩니다. 과속하는 차들만 없다면 위험하지 않을 것입니다. 안타깝게도 제가 점검하는 중에도 과속하는 차량들이 많이 지나갔습니다.

가회중학교 앞 공터입니다. 택배차량이 주차되어 있습니다. 이 곳에서 U턴이 이뤄질 것이라고 충분히 예상할 수 있습니다. 공터의 크기로 봐서 버스들도 U턴을 할 것 같습니다. 아이들이 지나다니는 등하교 시간대라면 대형차량들의 U턴은 분명 위험요소입니다.

인도는 사진에 보시는 부분이 모두입니다. 안전펜스도 딱 이만큼 설치되어 있습니다. 100m도 되지 않는 길입니다. 솔직히 이런 행정이 정말 아이들의 안전을 위한 것인지, 해야 해서 시늉만 한 것인지, 안타깝습니다. 아이들은 학교 담 근처에 사는 것이 아닙니다.

인도가 없는 차도가 연속됩니다. 바닥 도색도 훼손이 심합니다.

학교로 들어가는 입구 쪽 차도입니다. 차도는 정말 잘 되어 있습니다. 어린이 보호구역 표지판은 충분히 설치가 잘 되어 있습니다. 이 표지판을 보고 운전자분들이 제발, 30km 이하로 서행해주시기를 다시한번 부탁드립니다.

학교 뒷길입니다. 오른편이 학교입니다. 차도 가운데에 횡단보도가 있습니다. 신호등은 없습니다. 신호등이 없는 것은 충분히 이해됩니다. 차량의 통행량도 많지 않고 보행자도 그리 많지 않기 때문입니다. 하지만 문제는 이 길로 차들이 과속하여 지나간다는 것입니다. 차들의 과속을 제어할 수 있는 안전시설이 필요합니다. 제가 누누이 강조하는 것이지만, 아이들만 길을 걸어도 안전이 보장되어야 합니다. 이 길은 아이들이 지날 때, 과속하여 오는 차가 있다면 충분히 사고의 위험이 있는 곳입니다. 횡단보도를 험프식으로 조성해야 하고, 횡단보도 양 옆으로 과속방지턱이 설치되어야 합니다. 횡단보도 위에 조명등이 설치되어 있습니다. 작동을 하는 지도 궁금합니다. 조명등이 작동하지 않는다면 밤에 이 길은 아주 위험합니다.

또 다른 횡단보도입니다. 상황이 비슷합니다. 아이들은 횡단보도로 건너면 안전하다고 생각합니다. 그렇게 교육을 하니까 당연합니다. 하지만 달려오는 차들이 횡단보도에 와서 무조건 정지를 하지 않는다면 더 위험한 곳이 될 수 있습니다. 횡단보도를 험프식으로 조성하고 양 옆으로 과속방지턱이 설치되어야 합니다.

이곳도 마찬가지입니다. 횡단보도를 표시하는 흰색 페인트는 밤이나 비가오는 날이면 보이지 않습니다.

어린이 보호구역 표지판은 설치가 잘 되어 있습니다. 어린이 보호구역 관련 법도 잘 되어 있습니다. 문제는 그 법을 운전자분들이 잘 지키지 않는다는 것입니다. 그리고 법을 잘 지키지 않는 차량들에 대해 정확한 단속이 이뤄지지 않습니다. 악순환이 계속되는 것이지요.


스쿨존내 주정차는 불법입니다.


스쿨존은 30km이하로 서행해야 합니다.


운전자가 편한 길이 아니라 보행자가, 아이들이 안전한 길이 되어야 합니다.


새로운 정책이 필요한 것이 아니라 이미 있는 법을 잘 지키는 것이 더 필요할 지 모릅니다.


합천군에서는 아이들의 안전에 관심이 많은 것 같습니다. 그렇다면 학생 수가 많지 않는 학교라도 꼼꼼히 챙겨봐야 합니다. 동네에 아이들이 없어지면, 아이들의 웃음소리가 없어지면 얼마 후 동네가 사라질 수도 있습니다. 학생수가 적다고 챙기지 않으면 안됩니다. 학생 수가 많아 질 수 있도록 더 배려해야 합니다.


가회초등학교는 주변에 큰 차도들이 있어 과속하는 차량들이 많았습니다. 마을에 비해 학교 근처에 차량의 이동량이 많았습니다. 차량이 편안한 길이 아니라 아이들이 걷기에 안전한 길이 될 수 있도록 신경써 주십시오.


아이들의 안전은 어른들이 챙겨야 합니다.


아이들이 안전한 학교, 모두가 행복한 학교입니다.


Posted by 마산 청보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