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학부모님

지역공동체의 희망, 진해 웅동의 '청만행웅'을 소개합니다. 은 창원시 진해구 용원에 있는 주민 공동체 입니다. "청소년이 만들어 가는 행복한 웅동"이라는 뜻 입니다. 은 2016년 1월 9일 창립총회를 했습니다. 창립당시 포부를 소개하자면 2016년도 웅동2동 특수시책으로 추진하고 있는 사업으로서 청소년들과 학부모님들이 주축이 되어 지역 문제를 해결하고, 체험 위주의 봉사활동을 통해 행복한 공동체 문화 조성 및 청소년의 건전한 여가선용 기회를 제공하는 것이었습니다. 그러고 보니 벌써 2년이 된 중견 조직(?)입니다. 2017년에는 청소년 축제를 개최하기도 했습니다. 당시 경남방송에서도 취재를 했었습니다. 2018년 들어 에서는 소강의를 기획했고 그 첫번째 장을, 영광스럽게도 제가 열게 되었습니다. 2월 5일 오전 10시, 강의 장소인 진해구 웅동에 위치한 카페에.. 더보기
고무내 나는 아내의 새 신발 신발을 선물 받았습니다. 아니 솔직히 말하자면 삥뜯었다고 봐야 겠죠.^^; 사연인 즉슨 집에 찹쌀 두 가마니가 있었습니다. 밥을 해 먹을 때 찹쌀을 섞어서 먹고 있었죠. 하지만 양이 너무 많아서 도저히 저희 가족들이 다 먹을 수 없었습니다. 해서 찹쌀 나누기를 시작했습니다. 우선 장모님께 반 가마니 드렸습니다. 떡 해먹으면 되겠다고 좋아하시더군요.^^. 나머지 한 가마니는 창동 사랑방에 기부했습니다. 아무래도 창동 사랑방에는 많은 이들이 오고가니 함께 나눠 먹으면 좋겠다는 생각에서 였습니다. 창동 사랑방 주인이신 김경년 이사님께서도 아주 좋아하시더군요. "잘 됐다. 백숙해 무모 되겠네. 고마워이~" 집에 있어도 되는 것이지만 나누면 기분이 더 좋습니다. 쌀을 다 나눠드리고 있는데 아는 학부모님께서 김경년.. 더보기
2005년 입학식. 2005.3.6 입학식을 했다. 올해는 작년보다 2반이 줄어서 10반의 학생들을 맞이했다. 난 1학년 10반 친구들과 1년을 함께 생활하게 되었다. 많은 학부모님들께서 오시고 1학년 담임 소개 시간.. 올해 1학년에는 남샘이 나 뿐인지라 쫌 머슥하기도 했다. 마지막으로 인사를 했고 작년에 우리반이었던 8반 녀석들이 축하를 해주었다. 참 흐뭇했다.^-^ 새로운 10반 친구들과 함께 새 교실에 갔다. 많은 학부모님들이 오셨다. 골마루 서 계시면 추울듯 하여 교실로 들어오시게 했다. 그리고 우리 아이들에게 이런저런 얘기를 하고 학부모님들께도 질문을 받았다. 음..한 2시간 정도 대화를 한 것 같다. 아이들은 중학생활에 참 많은 호기심을 가지고 있었고 학부모님들께서도 참 많은 궁금증을 가지고 계셨다. 속 시원히.. 더보기
홍이 어머님. 2004.10.16 난 한번씩 무작위로 우리반 놈들 학부모님들과 통화를 한다. 오늘은 두분의 학부모와 통화를 했다. 한 아버님께서는 전화를 주셨고 홍이 어머니께는 전화를 드렸다. 처음의 아버님은 너무나도 학교 생활을 잘하고 있는 친구의 아버님이셨다. 성적도 너무 좋은..좋은 말이 서로 오고 갔다. 대화의 내용은 너무 좋았으나 감동적이지는 않았다. 저녁 늦게.. 홍이 어머니께 전화를 드렸다. 홍이는 저번 여름방학때 가출했다고 나에게 전화를 했던 친구다. 홍이가 한번씩 얘기하는 집안의 일(부모님의..)이 사실인지 확인하?싶었다. 그리고 잦은 지각에 대한 말씀도 듣고 싶었고 이번 학교 한글날 행사에서의 홍이의 활약에 대해 말씀드릴려고 전화를 드렸다. 홍이의 말은 안타깝게도 사실이었다. 홍이는 지금 어머니와 살..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