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용만의 함께 사는 세상 :: '하드' 태그의 글 목록
728x90


저희 집에는 토끼를 키웁니다. 두마리를 키웠는데 글쎄 이 놈들이 암, 수 였던 것입니다. 어찌 알았느냐! 어느 날 보니 작은 새끼 토끼 3마리가 고개를 빼꼼 내미는 것이었습니다. 어찌나 귀엽던지요.^^


토끼의 짝짓기 속도(?)는 유명합니다. 정말 순식간입니다. 글구 수컷이 암컷을 계속 쫓아다닙니다. 해서 딸아이가 묘수를 냈습니다.

"엄마, 어스가 계속 하드를 쫓아다니고 괴롭혀, 약간 떨어뜨리자."


해서 방 안에 어스용 작은 울타리를 만들었습니다. 숫컷만 떨어뜨렸습니다. 서로 보입니다. 공간만 분리했습니다.


한번씩 방에 토끼를 풀어주고 딸아이는 같이 놉니다. 밥도 주고, 청소도 하고, 쓰다듬어 줍니다. 


딸아이가 토끼를 돌볼때는 방에 '출입금지'라고 적혀 있습니다.


한참을 놀고 와서 토끼에 관한 이런 저런 재밌는 이야기 보따리를 풉니다.


아파트에서 토끼를 키우는 것은 분명 번거로운 일입니다. 하지만 동물과 가까이 있다는 것은 어떻든 생명에 관심을 가지고 함께 사는 세상에 대해 자연스레 고민하게 되는 계기는 되는 것 같습니다.


저는 딸아이의 그림일기를 보면 표정들이 너무 귀엽습니다.


이것도 재주라고 생각됩니다.


토끼도 좋아하고, 그림도 귀엽게 그리는 딸아이가 참 귀엽습니다.^^

Posted by 마산 청보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

728x90

저희 집에는 반려동물로 토끼를 키웁니다. 해서 제 블로그에는 토끼 관련 글들이 많습니다.^^

토끼를 키우며 좋은 일들만 있었던 것은 아닙니다. 예전에 키우던 토끼들을 먼저 하늘나라로 보낸 경험도 있습니다. 온 가족이 슬퍼했던 순간이었습니다. 딸아이는 유독 눈물을 많이 흘렸습니다. 


정성을 다해 하늘나라로 잘 보내주었습니다. 처음 길렀던 토끼를 보내고 난 뒤 정말 다행히 그들의 새끼토끼들이 있어서 다시 키우고 있습니다. 딸아이의 토끼 사랑은 대단합니다. 아침에 일어나면 토끼밥부터 챙깁니다. 학교 다녀와서도 어스, 하드(토끼이름)에게 먼저 인사합니다.

이 날은 토끼의 행동을 잘 관찰하고 그렸습니다. 바나나를 줬던 모양인데 이 놈들이 먹다가 입을 맞춘 모양입니다. 토끼들 자체도 귀엽지만 토끼들을 사랑스럽게 관찰하는 딸아이도 너무 귀엽습니다.


집에서 반려동물을 키운다는 것은 분명 번거로운 일입니다. 하지만 또 다른 생명을 대함으로써 집이 더 따뜻해지는 부분도 있습니다.


토끼들이 큰 병없이 잘 자라주기를 바랍니다. 더하여 토끼를 키우는 딸아이와 우리 가족도 생명을 대하고 자람을 귀하게 여기는 마음도 함께 자라기를 바랍니다. 혹시 토끼를 분양받고 싶으신 분은 댓글 바랍니다. 후에 이 놈들이 새끼를 낳게 되면 분양해 드릴 마음은 있습니다.


저희 집에는 귀여운 토끼가 네마리 있습니다.^-^


Posted by 마산 청보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sotori 2018.09.27 22:19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저도 옛날에 토끼 키워봤는데..
    간식 준다고.. 쑥을 뜯어줬다가 죽었던 기억이 있어요 ㅠㅠ

728x90

저희 집에는 반려동물로 토끼를 기릅니다. 토끼 관련 글은 이전에도 몇 번 적었습니다.

딸아이는 토끼를 너무 좋아합니다. 그래서 그런지 토끼 그림도 자주 그립니다.

저희 집에는 현재 두마리의 아기토끼가 있습니다. 이름은 어스와 하드입니다. 위의 그림은 어스입니다.

이놈은 하드 뒷모습입니다. 그림 보는 순간, 저는 어스와 하드인지 알겠더군요.^^

실제 어스와 하드 모습입니다.^^


토끼를 기르고 나서 아이와 저는 부쩍 부지런해졌습니다. 

딸아이는 손에 더러운 것 묻는 것을 극도로 싫어하지만 토끼 똥, 오줌 청소는 직접 합니다.  


아침에 일어나면 제일 먼저 토끼먼저 살핍니다. 자기 전에도 토끼의 밥을 살핍니다. 

한번씩 집안에 토끼를 풀어두면 아주 좋아합니다. 토끼들이랑 놀 때는 세상 행복한 표정입니다.^^


토끼를 키움으로 인해 집에서 저의 일이 상당히 많아졌습니다. 하지만 일이 늘어난 만큼 기쁨도 늘었습니다. 다른 동물은 안 키워봐서 모르겠지만 토끼도 분명 매력이 있습니다. 가장 큰 매력은 우선 외모가 귀엽다는 것입니다. 다음으로 소리가 나지 않는 것, 외로움을 덜 탄다는 것, 붙임성이 좋은 것, 배변훈련이 충분히 가능한 것 등이 있습니다. 덧붙여, 건초와 사료 값도 비싸지 않습니다.


"아빠, 봤어? 어스와 하드가 방금 이렇게 하고 있었어."


"아빠 봤어? 방금 어스와 하드가 깡총 뛰었어."


"아빠 봤어? 어스와 하드가 세수했어."


토끼만으로도 딸래미와 충분히 이야깃꺼리가 됩니다.


딸아이는 모를 겁니다. 지가 토끼를 귀여워 하는 이상으로 아빠가 자기를 귀여워한다는 것을요.


오늘도, 딸아이는 토끼를 보고 웃고, 아빠는 그런 딸을 보고 웃습니다.^^


Posted by 마산 청보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조은벗 2018.08.16 16:26 Address Modify/Delete Reply

    선생님 기억하세요.

  2. 조은벗 2018.08.16 16:33 Address Modify/Delete Reply

    지난 7월 24일 ~25일 사천 인재니움에서 함께 연수 받은 불량학생 박숙지입니다.
    연수가 주제와 상황에 맞지 않아 무의미한 시간을 보내는 중 갑자기 나타나 폭풍입담으로 시간을 되살린 그 날을 기억하시나요?
    오늘 개학을 맞이하여 책상을 정리하다가 발견한 연수물에서 선생님을 흔적을 발견했지요.
    검색! 어마무시한 글들이 보이네요.
    진솔한 글들이 마음에 와 닿습니다.
    아이와 참 좋은 장을 만들었네요. 힘차게 달려 보길 바랍니다.
    같이 읽어 가도록 할게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