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촛불문화제

1시간에 671만원을 모은 창원 시민들의 힘! 지난 주 였습니다. 11월 19일 토요일, 창원 시청광장에서 촛불문화제가 있었습니다. 솔직히 저는 그 전 주에 광화문에 가서 민중총궐기를 하고 온 터라 피곤하기도 했습니다. 하지만 시국이 시국이니만큼, 이 잘못된 세상이 지속 되는 것에, 아무말, 아무 행동을 하지 않는 것은 공범이 된다고 생각하기에 창원으로 출발했습니다.이미 정우상가 앞에는 많은 현수막들이 걸려 있었습니다.#그런데 홍준표는?5시에 시작이었습니다. 시간 맞춰가느라 고생했습니다. 저는 시티세븐 XX마트에 주차를 하고 걸어갔습니다. 생각보다 엄청 멀더군요.ㅜㅠ. 아무튼 5시가 되니 사람들이 모이기 시작했습니다. 시간이 갈수록 점점 더 많은 인파가 몰려들었습니다. 주최측은 1만명 촛불문화제라고 선전했으나 저는 사실 '1만명은 무리일꺼야.'라고 .. 더보기
아이들의 의미있는 눈물..(2) 지난 4월 9일, 경남꿈키움학교에서는 세월호 1주기 추모 행사를 진행하자는 공동체 회의가 있었습니다. 아이들은 대다수의 동의로 행사를 진행하기로 했고 행동으로 옮겼습니다. 우리들이 할 수 있는 작은 움직임으로 아래 세가지를 하기로 했습니다. - 교내 지정된 장소에 노란 리본 달기- 반 별로 대형 걸개 그림 그리기- 4월 15일 밤에 추모 촛물 문화제 하기 학교에서는 각목천과 페인트를 준비했습니다. 학생회의 주최로 행사들은 진행되었습니다.반 별로 모여 걸개 그림을 그렸습니다. 많은 아이들이 함께 했습니다. 아이들의 진정성이 묻어났습니다. 4월 15일 밤에는 학생회에서 주관한 촛불 문화 행사가 있었습니다.아이들은 불을 서로 옮기며 마음을 이었습니다.추모시를 낭독하고, 추모 편지를 읽었습니다. 한 명씩 돌아가.. 더보기
천개의 바람이 되어.. 지난 29일, 창동 아고라 광장에 뜻 맞는 시민들이 모여 시민분향소를 꾸몄습니다. 솔직히 조촐합니다. 추모나무를 꾸몄습니다. 노란 리본을 묶고..아고라 광정 옆편에 저번주 퍼포먼스 때 설치되어 있던 조형물에 리본을 묶었습니다. ▲ 추모나무를 꾸몄습니다.▲ 노란 리본이 서글피 아린거리는 창동 아고라 광장. ▲ 추모나무. 오후에 플랜카드를 함께 걸었습니다... 저희들의 이런 행동이 큰 변화를 가져오진 않을 것 입니다... 저희들의 이런 분노가 큰 변화를 가져오진 않을 것입니다... 하지만... 저희들의 이런 행동은 큰 변화를 가져올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저희들의 이런 슬픔은 큰 변화를 가져올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저녁 때에는 창동 사거리에서 촛불문화제를 하였습니다. 희망노리터라는 곳에서 준비를 하셨습니다. ..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