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용만의 함께 사는 세상 :: '찹쌀' 태그의 글 목록
728x90

날이 많이 더웠습니다. 


아이들도 아프고, 입맛도 없고, 밥은 먹어야 하는데 차리는 것도 귀찮고 먹는 것도 귀찮은 시점이 되었습니다.


그래서 밥을 뭘 해 먹을지가 아내의 주 고민입니다.


"여보, 오늘 저녁은 내가 할테니 좀 쉬어."


"그래? 뭐 할껀데?"


"오리 백숙 해줄께."


"오리 백숙? 당신이 할 수 있어?"


"할 수 있으니까, 당신은 애들하고 쉬고 있어."


큰 소리는 쳤으나 오리백숙은 처음 도전하는 것이라 살짝 걱정이 되기도 했습니다.


우선 재료를 준비 했습니다.


재료 : 오리, 황기, 인삼, 대추, 이름모를 한약재, 마늘, 대파, 부추, 찹쌀


먼저 큰 냄비에 황기, 인삼, 대추, 이름모를 한약재, 마늘을 넣고 30분간 끓였습니다. 처음에는 강불로 후에는 약불로 했습니다.


30분 후 잘 손질한 오리를 넣었습니다. 그 위에 남은 대추와 대파, 소금, 약간의 후추를 뿌렸습니다. 그런데 가시가 있는 이름모를 한약재는 뺐습니다. 가시가 있어서 먹기에 불편해 보였습니다.

오리는 닭보다 상당히 오래 끓여야 하더군요. 근 1시간을 약불로 끓였습니다.

오리가 거의 익어갈 때쯤 부추를 준비해서 넣었습니다. 오리는 차가운 성질의 음식이라고 합니다. 하지만 부추는 따뜻한 성질의 음식이라 같이 먹으면 좋다고 하더군요. 해서 부추를 준비해서 듬뿍 올려주었습니다.

하얗던 국물이 진득하게 변해가고 있습니다.

그 후에도 30분간 더 끓였습니다. 오리는 정말 생각보다 잘 안 익더군요. 오리가 너무 커서 냄비에 다 안들어가서 그런가 해서 오리를 좀 분리(?)했습니다.

근 두시간 가량 끊였습니다. 고소한 냄새가 진동하기 시작했습니다.


짜잔!!! 사진에는 좀 그렇지만 위용이 대단했습니다.

오리를 넣을 때 같이 넣었던 참쌀도 훌륭한 죽으로 재 탄생하였습니다.

사실 요리를 하면서 걱정도 되었습니다. 맛있게 요리한다고 했으나 맛없으면 어쩌지?


하지만 이 때! 요리의 달인이신 오유람(가명) 누님께서 "이렇게 요리하면 무조건 맛있다!"는 조언을 주셔서 용기내어 요리를 완성할 수 있었습니다. 그리고 실제로 누님의 말씀이 맞았습니다.^^ 감사합니다. 오누님.


아내가 아기를 돌보며 밥을 한다는 것은 힘든 일입니다. 게다가 하루에 밥 세끼를 차려 낸다는 것은 더 힘든 일입니다. 저는 이 날 아내에게 작은 휴식을 보장해 주고 싶었습니다. 간만에 가족의 보양을 위해 오리 백숙을 했고 최고는 아니지만 최상의 식사를 할 수 있었습니다. 덧붙여, 식사 후 설겆이까지 깔끔하게 마무리 했습니다. 


밤에 아내가 말했습니다.


"여보, 정말 맛있었어. 그리고 고마워."


고맙다는 말을 듣기위해 한 것은 아니지만 괜히 뭉클했습니다.


"여보, 난 당신에게 항상 고마워.."


오리 한마리로 가족사랑은 더욱 돈독해 졌습니다.


비가 오고나니 날이 많이 선선해 졌습니다. 


단지 살기위해 먹는 밥 한끼가 아닌, 의미있는 식사한끼는 살아가는 데 큰 힘이 되는 것 같습니다.


오늘도 가족의 건강을 위해 메뉴를 고민하고 장을 보러 가는 이 땅의 엄마들에게 감사의 박수를 보냅니다.


아빠들도 요리를 할 수 있어야 하는 또 하나의 이유입니다.




Posted by 마산 청보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영수 2016.05.28 20:17 Address Modify/Delete Reply

    오~ 샘 대단하시네요

728x90



신발을 선물 받았습니다. 아니 솔직히 말하자면 삥뜯었다고 봐야 겠죠.^^;


사연인 즉슨


집에 찹쌀 두 가마니가 있었습니다. 밥을 해 먹을 때 찹쌀을 섞어서 먹고 있었죠. 하지만 양이 너무 많아서 도저히 저희 가족들이 다 먹을 수 없었습니다. 


해서 찹쌀 나누기를 시작했습니다. 우선 장모님께 반 가마니 드렸습니다. 떡 해먹으면 되겠다고 좋아하시더군요.^^.


나머지 한 가마니는 창동 사랑방에 기부했습니다. 아무래도 창동 사랑방에는 많은 이들이 오고가니 함께 나눠 먹으면 좋겠다는 생각에서 였습니다. 창동 사랑방 주인이신 김경년 이사님께서도 아주 좋아하시더군요.


"잘 됐다. 백숙해 무모 되겠네. 고마워이~"


집에 있어도 되는 것이지만 나누면 기분이 더 좋습니다.


쌀을 다 나눠드리고 있는데 아는 학부모님께서 김경년 언니가 고무신을 줬다면서 자랑를 하셨습니다. 그런데 이야...너무 이쁜 겁니다. 바로 전화 드렸죠.


"이사님! 저도 한개 주세요."


"발 치수가 뭐꼬?" 


"흐흐. 와이프랑, 딸아이, 그리고 제꺼 이렇게 셋트로 가능할까요?"


"알았다마. 그래 치수 불러봐라."


발 치수를 불러드렸죠. 그런데 딸아이껀 발이 너무 작아서 치수가 없다고 하더군요.ㅠㅠ..


하지만 제꺼와 아이프껀 세트로 준비해 주셨습니다. 그것도 하루만에! 역시 창동.


받으러 갔습니다. 헉! 근데 제껀 한 치수 작은 것을 준비하셨더군요.


"미안타. 의사 전달이 잘 못되가꼬 한치수 작다. 우선 신어바라. 안 맞으면 바까주께."


작았습니다. 해서 제껀 교환(?)해주기로 하시고 우선 와이프것만 받아왔습니다.


와이프는 아주 좋아했습니다.


"어머! 너무 이뻐."


"신어봐라."


"발에도 딱 맞네. 너무 편해. 고마워요."


"잘됐네. 그래 괜찮제? 고무신이 발이 편하다 하더라. 잘 신고 다니라."


"응 실내화로 신으면 되겠다."


거실에서 고무신을 신고 너무 좋아하는 아내를 보니 저도 기분이 좋았습니다.


오늘 출근할 때 고무신을 챙겨 가더군요. 


고무신 한 켤레로 사람이 이리 행복해 질 수도 있다니 참 신기하기도 합니다.


약간의 고무내가 나는 신발 한 켤레가 촌스럽기도 하지만 멋스럽기도 했습니다.


51%의 행복은 계속됩니다.^-^


<포스팅이 공감되신다면 '공감'과 페이스 북 '좋아요'를 눌러주세요. 더 많은 이들이 볼 수 있습니다.^^>

Posted by 마산 청보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

728x90

계절도 바뀌고 와이프와 딸아이가 몸이 허하게 느껴졌습니다. 해서 오늘의 메뉴는 백숙!!!

주재료-손질된 육계(마트에 팝니다.) 백숙재료(마트에 팝니다.) 생마늘, 찹쌀

생각보다 재료는 간단했고, 방법도 간단했습니다.

1. 우선 찹쌀을 씻어 물에 불려둡니다.

2. 물을 끓입니다. 달이 2/3정도 담긴 정도로 물을 조절했습니다. 압력솥입니다.

3. 마트에 파는 삼계탕용 재료입니다. 물이 끓을 때 살포시 넣어줍니다.

4. 생마늘은 따로 샀습니다. 같이 넣어주고요.

5. 생닭은 흐르는 찬물에 씻어줍니다. 근데 생닭 잡는 느낌이..으...좀 쩔더라구요. 해서!!!이번에 구입한 크린손장갑을 끼고 했습니다. 크린 손장갑 짱입니다요.

6. 부글부글 재료들이 끓습니다.

7. 한창 끓을 때 닭을 살포시 넣어줍니다. 

8. 뚜껑을 닫습니다. 여기서 잠깐!!! 센불에 20분 정도하시고 중불에 20분 정도 해둡니다. 뚜껑을 못 여니 익었는지 안 익었는지 알수가 없었어요. 압력밥솥이라 그런지 '칙칙폭폭' 하며 김 빠지고 난리더군요. 은근 겁도 나구.ㅠㅠ..마지막으로 약불 5분 정도 하고 불을 껐습니다. 여기서 잠깐!!! 시간이 지났다고 바로 뚜껑을 여는 것은 좀 위험해 보이더군요. 너무 뜨거워서요. 해서 전 압력밥솥을 싱크대에 찬물을 받아서 좀 담가두었습니다. 그리고 뚜껑을 여니!! 짜짠!!! 백숙의 위엄!!

9. 잘 안 먹는 가슴살을 따로 떼어서 잘게 찢구요. 나머지 부분은 접시에 담아 소금과 같이 내었습니다. 으아..침이 꼴깍 꼴깍.^-^

10. 건데기를 모두 건져 낸 후 아까 불려난 찹쌀을 붓구요. 찢은 닭 가슴살을 넣고 다시 끓였습니다. 닭죽을 만들기 위해서입니다.

11. 짜짠!!!! 닭죽의 위엄!!! 가볍게 깨를 좀 뿌려주었습니다.

12. 소금을 조금 넣고 간을 맞춥니다. 그 위에 신 김치 올려 먹으니 으아!!! 정말 맛있었습니다.^-^

13. 한끼의 흔적입니다. 저와 와이프, 딸아이가 한끼 든든히 먹었습니다. 딱 한마리가 한끼더군요. 너무 맛있게 잘 먹으니 정말 기분 좋았습니다. 와이프도 너무 맛있다고 감탄을 연발하더군요. 이것이 바로 쉐프의 보람.^-^

백숙은 의외로 쉬웠습니다. 그리고 가장 큰 매력은 간을 따로 안 봐도 된다는 것이 편했구요. 제가 한 요리 중 유일하게 한살림의 맛간장을 넣지 않았어요.^-^. 닭고기도 야들야들, 신김치 새콤달콤, 다른 반찬이 필요없더군요. 딸아이도 닭죽을 두 그릇이나 먹는 걸 보니 정말 기분 좋았습니다. 자! 주말엔 백숙을 끓여보는 건 어떨까요?^-^

Posted by 마산 청보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전홍표 2014.03.28 10:55 Address Modify/Delete Reply

    남았습니꺼?

  2. 마산 청보리 2014.03.28 19:09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제일 밑에 사진 봐라. 뼈 뿐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