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용만의 함께 사는 세상 :: '참기름' 태그의 글 목록
728x90

날이 선선해졌습니다. 순두부찌게가 먹고 싶었습니다. 집에 있는 재료들을 모아서 아빠표 순두부찌게에 도전했습니다.

양파와 대파를 잘게 썰었습니다.

재료들을 준비했습니다. 고춧가루, 간장, 참기름, 소금, 설탕과 돼지고기는 다진 것을 준비했습니다.

후라이팬에 대파와 돼지고기를 넣고 볶았습니다. 

양파를 넣습니다.

돼지고기 냄새를 잡기 위해 다진 마늘을 넣었습니다.

고춧가루 투하!

계속 볶습니다.

질퍽해졌습니다. 참기름, 간장, 소금, 설탕 등 기본 조미료로 간을 했습니다.

짜잔!!! 순두부 양념이 완성되었습니다.

양념 두 스푼에 조개를 넣었습니다.

순두부에 자체적으로 물이 있기에 물은 아주 조금만 넣었습니다. 

끓을 때 순두부를 넣습니다.

뽀글뽀글 끓이고

한참 끓을 때, 미리 썰어둔 대파를 넣습니다.

완성!!!


이야...제가 먹어봤는데, 정말 맛이 기가막혔습니다.ㅠㅠ..


날이 많이 서늘해졌습니다. 오늘 저녁, 가족들을 위해 뜨끈한 순두부찌게 한 그릇 어떤가요?^^


이상, 어설프지만 모양은 흉내낸 아빠표 순두부찌게 였습니다.


Posted by 마산 청보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

728x90

기분 좋은 아침이었습니다. 와이프가 출근하며 "여보, 오늘 저녁은 비빔국수 먹고싶어."라고 말하고 간 겁니다. 야호!!! 메뉴 걱정의 고통은 줄었습니다. 신나게 준비했습니다.

주메뉴 - 소면(저희집에는 메밀소면이 있었는데 이걸로 했습니다.), 

양념장 - 고추장 두숟가락, 참기름 반 숟가락, 깨 한 숟가락, 요쿠르트 반명, 식초 두숟가락, 설탕 두숟가락, 올리고당 한 숟가락, 빠은 마늘 한 숟가락, 그 외 육수용 멸치와 다시마.

1. 양념장이 얼마나 중요한지 새삼 깨닫고 있습니다. 특히!! 기본 주 양념맛의 중요함! 고추장이 맛있으면 특별한 기술이 필요없을 듯 합니다. 저희 집 고추장은 매운 맛이 강하고 좀 텁텁한 맛이 있습니다.(이해되신다면 당신의 프로 요리사입니다.^-^;;) 우선 고추장 두 숟가락을 담습니다.

2. 설탕을 뿌립니다. 고추장과 비슷한 양을 넣었습니다.

3. 물엿인가? 올리고당인가?를 뿌렸습니다.

4. 잘 안보이시죠? 식초와 참기름을 둘렀습니다. 후에 마늘도 넣었구요.

5. 여기서 잠깐!! 요쿠르트를 넣으면 감칠맛 있다는 제보에 따라 한번 넣어봤습니다.

6. 깨를 넣고 비볐죠. 막 비볐습니다.

7. 중간 중간 맛을 보며 말이죠. 생각보다 텁텁한 맛이 오래가서 식초를 좀 더 넣었습니다.



8. 대충 맛이 비슷하게 나더군요.

9. 이젠 국수 삶기 시작! 전 먼저 멸치와 다시마를 넣고 육수를 끊였습니다. 육수에다가 면을 넣었습니다. 이 상태에서 그냥 육수에 면을 담아내면 잔치국수가 되는 겁니다.^-^

10. 여기서 잠깐!!! 고수님들의 조언에 따라 물이 팔팔!!끓을 때, 찬물을 한 컵씩 총 두번 넣었습니다. 이러한 행위를 해야 면이 더욱 쫄깃해 진다고 하더군요. 그 내용은 물이 팔팔 끓을 때 찬물을 부으면 물이 팍! 죽죠. 다시 팔팔 끓고, 다시 찬물 붓고, 다시 끓고, 이 때쯤 면 다 익었는지 직접 맛봤구요. 쫀든쫀득 맛있길래 건져냈죠. 찬물에 바로 헹궈 주시구요. 여기서 잠깐!! 꼭 찬물에 헹구셔야 합니다. 그래야 면발 쫀득쫀득^^

11. 물이 빠지게 큰 접시위에 올려두었습니다. 생각보다 흐르는 물이 많더라구요. 물이 많이 생기면 양념장과 고루 섞이기 힘들기 때문에 물기 제거에 신경 많이 썼습니다.

12. 짜짠!!!! 완성!!! 근데 좀 허접해보이죠? 왜그런지 보니 채소와 계란 등을 아무것도 준비 못했어요. 아니 생각 자체를 못했어요.ㅠㅠ..비주얼이 좀 떨어지지만 맛은 좋았습니다.^-^. 집사람도 맛있다며 칭찬했어요. 많이 먹지는 않아도 이렇게 칭찬해주는 와이프 때문에 행복합니다.

생각보다 요리 시간이 짧았어요. 맛은 얼쭈 비슷했구요. 면 위에 신김치와 갖은 채소, 계란 등을 올리면 더욱 풍성한 식사가 될 것 같았어요. 자! 초보아빠님들! 도전해 보시죠~~^-^


Posted by 마산 청보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기록하는 사람 2014.03.24 16:06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저기에 상추 찢어서 올리면.... 맛있겠네요.

  2. 마산 김용만 2014.03.24 16:12 Address Modify/Delete Reply

    캬하!!! 그 생각을 못했네요!!조언 감사합니다^^

  3. 이직수 2014.03.24 21:42 Address Modify/Delete Reply

    조금있음 .요리대회 나가겠다.친구

  4. *저녁노을* 2014.03.24 22:59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ㅎㅎㅎㅎ맛있어 보이네요.
    노을인 설탕을 넣지않고...
    매실엑기스를 넣는답니다.

    남편이 해주면..더 맛날 것 같다는...ㅎㅎㅎ

  5. 김용만 2014.03.25 15:27 Address Modify/Delete Reply

    ㅇㅇㅇ매실액기스 좋군요~!^-^. 노을님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