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정재영

웃고싶어 봤는데 눈물흘린 영화, 김씨표류기 를 봤습니다.2018/07/13 - [마산 청보리가 보는 세상이야기] - 이런 반전에 반전이? 한국영화 를 봤습니다.상당히 재미있었고, 자연스레 정재영 출연 영화를 찾게 되었습니다. 정재영 영화 중 못봤던 영화, 를 만났습니다. 사실 이 영화를 보기 전에는 가 흥행에 실패한, 즉 재미없는 코미디 영화인줄 알았습니다. 별 기대없이, 단순히 시간 때우기용으로, 웃고 싶어 봤습니다. 그런데... 이 영화는 코미디 영화가 아니었습니다. 영화를 다 본후, 마지막 장면을 멍~~~~하니 쳐다봤습니다. 마지막 화면이 다 올라간 후, 현실로 돌아올 수 있었습니다. 이 영화는, 관객들로 하여금 묵직한 질문을 던집니다. "지금 당신은 뭘 위해 살고 있습니까?" "인생에 참 의미는 무엇입니까?" "당신의 행복은 무엇입니까?".. 더보기
이런 반전에 반전이? 한국영화 <내가 살인범이다.>를 봤습니다. 정재영, 박시후, 2012년 11월 8일에 개봉한 영화입니다. 당시 2,700,000만명의 누적관객을 동원했던 영화였지요. 당시에는 큰 관심이 없었습니다. 2018년 7월, 우연히 이 영화를 보게 되었습니다. 솔직히 박시후씨에 대해선 개인적으로 썩 내키진 않았습니다. 이 글에선 박시후씨의 개인일에 대해선 언급하지 않습니다. 영화에만 집중하겠습니다. 음...결론을 말씀드리자면, 사전 정보 없이, 별 기대없이 봤던 영화인데, 몰입감이 엄청났습니다. 이 영화를 선택했던 이유는 단 하나, 배우 정재영씨 였습니다. 그의 작품을 보고 후회했던 적이 없었습니다. 역시 '정재영' 이었습니다. 하지만 그만 빛났던 작품이 아니었습니다. 박시후의 눈빛연기, 고인이 되신 김영애님의 연기, 그 외 수많은 배우들의 연기가 빛나는..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