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용만의 함께 사는 세상 :: '정기샘' 태그의 글 목록
728x90

각종학교인 경남꿈키움중학교에는 '노작과 자연반'이 있습니다. 쉽게 말하자면 농사 짓는 반이지요. 우리학교에는 오는 애들은 대부분 도시에서 나서 자란 아이들입니다. 농사 짓는 것을 지켜본 아이들도 적은 편입니다. 학교에서는 아이들이 직접 작물을 키워보는 기회가 있어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해서 개교이래 '노작과 자연'반은 계속 활동을 해 왔습니다. 물론, 아이들과 함께 농사를 지으시는 샘들이 계시기에 가능했던 일입니다.^^

텃밭옆에서는 현재 대형(?) 평상 공사가 한참입니다. 이제 골격 공사는 끝났고 칠만 하는 되는 단계입니다. 목공반 아이들은 평상 공사를 돕고 있습니다.

두둥!! 노작과 자연반 아이들 등장!!!

'노작과 자연'반을 지도하고 계시는 김정기샘과 구태화샘이십니다. 전공이 뭘까요?^^ 수학샘, 영어샘이십니다. 전공에 상관없이 농사를 직접 지으시고 지어보셨던, 한마디로 농사 전문가 샘들이십니다.^^

배추 묶기 전 인증 샷 찰칵,^^

노작과 자연반 아이들에게 배추를 왜 묶어야 하는지, 배추 묶는 요령에 대해 설명 중이십니다.

직접 시범까지 보여주시는 정기샘.^^

배운 대로 배추 속의 낙옆 등 이물질을 집어내고 정성스럽게 배추를 묶기 시작합니다. 저도 사실 배추를 묶어야 한다는 것을 처음 알았어요. 노작과 자연반을 옆에서 지켜보며 마트에서 쉽게 사먹는 야채에 얼마나 많은 분들의 정성과 땀이 들어갔는지 알게 되었습니다.ㅜㅠ. 어른도 배워야 한다는..

학교 내에서는 까불던 아이들도 배추를 묶을 땐 진지했습니다.

혼자하면 힘든 일이지만 다 함께 하니 훨씬 수월했습니다. 배추가 180여포기 쯤 된다고 하더군요.

친구들과 이야기 나누며 열심히 배추를 묶습니다.

짜잔!!! 훌륭하지 않습니까?^^

"용샘, 반대편 줄이 안 보여요. 와서 좀 묶어주세요."

"오야."


사진을 찍던 저도 잠시 폰을 넣고 줄을 묶었습니다. 줄을 묶으며 잠시 아이들과 이야기를 나눕니다.


"이건 니 팔이 짧아서 그런거야. 어이구"

"아 참내! 샘 팔도 짧으면서 왜 내한테 그래요? 내 혼자 할 수 있어요!"

"그래? 그럼 혼자 해라."

"아 왜 또 그래요. 우선 묶어주세요. 이것만 묶고 다시는 샘한테 부탁안해요!"

"오예! 재수, 그래 니 혼자 한다고 했다. 그래 잘 해봐라."

"아 진짜! 이것만 더 도와주세요. 같이 하라면서요."

"ㅋㅋㅋㅋ오야오야"


아이들과 말장난하면서 같이 배추를 묶었습니다.


교육? 그리 거창한 것 같지는 않습니다. 아이들과 생활 속에서 편안하게 지내고 농담을 주고받으며 생각과 느낌을 잘 나누는 것만 해도 충분하다고 생각합니다.


아무튼! 넉넉잡고 2시간 만에 180포기 배추 묶기 수업은 끝났습니다. 좀 더 시간이 지나서 배추를 수확할 때면 학교 아이들과 같이 김장을 담고, 수육을 준비해서 나눠먹을 예정입니다.


경남꿈키움중학교에서는 김장하는 법도 알게 모르게 가르칩니다. 이것 하랴, 저것 하랴, 참 바쁘지만 재미있습니다. 21세기를 사는 아이들에게 20세기 샘들이 가르칠 수 있는 것은, 가르쳐야 하는 것은, 교과서 지식이 아니라 사람 다움을 일깨워주는 것이 아닐까 라는 생각도 가져봅니다.


김치의 소중함을 아는 것, 이것 또한 귀한 교육입니다.^^

Posted by 마산 청보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

728x90

지난 9월 7일, 사천에 집을 직접 짓고 사시는 학교 샘 집에 방문했습니다. 귀농이라고 해야할 지, 귀촌이라고 해야 할 지 헷갈리는데요. 이 샘은 촌에 집을 짓고 출퇴근 하시는 분입니다. 손님을 위한 별채가 완성되었다고, 아이들 데리고 꼭 놀러오라고 해서 시간 내어 방문해 드렸습니다.^^

집의 첫인상은, 좋았습니다. 2층의 으리으리한 집은 아니었으나 그래서 더 정감있었습니다. 마당있는 집, 부러웠습니다.

별채입니다. 본채와는 약간 거리가 있었습니다. 독립된 공간으로 서로 부담 가지지 않는 좋은 공간이었습니다.

노을이 너무 이뻤습니다. 정기샘께서 흔쾌히 초대해 주셔서 우리 아이들만 신났습니다. 곤충 구경하고 개구리 보고, 조용함 속에 풍성함이 묻어나는 곳이었습니다.

정기샘 댁은 일부러 육식을 하지 않는다고 하셨습니다. 허나 손님이 왔다고 특별히 고기를 구워 주셨습니다. 저녁 대접하는 것이 이번이 처음아지 마지막이라고 하셨습니다. 정말 정성을 다해 준비한 밥이었습니다. 너무 고마웠습니다.

자고 일어난 다음 날, 사모님께서 블루베리가 들어간 쥬스를 갈아 주셨습니다. 시골 아침에 마시는 특별한 음료 였습니다. 직접 농사 지은 것이라 하시더군요. '이것이 시골의 정이구나.' 덕분에 고마운 아침을 맞았습니다.

동네에 다리 아픈 강아지가 있었습니다. 아이들이 위로하며 다가갔습니다.

정기샘 댁에도 토끼가 있었습니다. 아이들과 아침에 칡을 따러 갔습니다.

한움큼 따왔습니다.

막내가 지보다 어린 토끼에게 밥을 주었습니다. 주는 놈이나 받아 먹는 놈이나 모두 귀여웠습니다.^^

후에 손주가 올 것이니 미리 할아버지 연습을 해야 한다며 정기샘께서 막내 목마를 태워주셨습니다. 온 가족 같이 아침 동네 마실을 갔습니다.

그냥 땅에 떨어진 밤들, 발로 까고 통통한 놈은 몇 개 챙겼습니다. 도시에서는 돈을 줘야만 살 수 있는 것인데 이곳에선 그냥 굴러다니더군요. 시골에 살면 돈을 아낄수도 있겠다라는 생각도 들었습니다.

강아지풀도 훌륭한 장난감입니다.

탐스럽게 달린 밤, 가을이 다가왔음을 눈으로 확인했습니다.

정기샘 부부님과 이런 저런 이야기를 나누며 함께 걷는 길은 참 좋았습니다.

"아빠, 모자 썼어." 땅에 떨어진 나뭇잎으로 모자 썼다고 좋아하는 막내입니다. 

정기샘 덕분에 농촌 체험 제대로 했습니다. 돌아오는 길에 아내님께서 말씀하셨습니다. "여보, 참 좋다. 그치. 우리도 촌에 집 짓고 살면 좋겠다는 생각이 드네."


시골집에서 놀고 오니 아파트 집이 참 심심했습니다. 작은 집에 다락방도 있었고 마당에서 맘껏 뛰어놀 수있고 시골집은 아이들이 놀기에 부족함이 없었습니다. 근처에 초, 중학교만 있다면 당장 이사오고 싶은 곳이었습니다.


집을 가지는 것이 목표인 적이 있었습니다. 더 넓은 평수를 갖는 것이 목표인 적도 있었습니다. 이제는 아닙니다. 집의 크기가 중요한 것이 아니라 가족의 행복함이 더 중요하다는 것을 알았습니다. 아파트가 최고라고 생각한 적도 있었습니다. 이제는 아닙니다. 마을의 한 곳에 단층집에 사는 것이 더 행복할 수 있겠다는 생각도 듭니다. 당장 시골로 이사갈 순 없지만(빚이...ㅠㅠ) 언젠가는 시골에서 작은 집을 짓고 살고 싶다는 욕심이 듭니다. 


이 곳에 자주 놀러올 생각입니다. 다행히 정기샘도 아이들이 이뻐서 봐준다고 말씀하셨습니다. 당장 촌집은 없더라도 촌에 사는 좋은 사람을 아는 것도 큰 복입니다.


매 달 한번씩 놀러갈 예정입니다. 저녁 때 보았던 이쁜 노을과 벽의 풀벌레 소리, 고요한 새벽 공기가 쉽게 잊혀지지 않습니다. 도시와 아파트가 최고는 아닌 것 같습니다. 


뭐니뭐니해도 아이들은 자연 속에서 자라면 좋을 것 같습니다. 숲 속에서 해맑게 뛰어놀던 아이들의 미소가 보기 좋았습니다. 도시보다 시골에 매력을 느끼다니...저도 나이가 들은 것 같습니다.^^


Posted by 마산 청보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

728x90

어제 토끼장 이사이야기 1편을 소개드렸습니다. 이어서 2편을 소개합니다.^^

우선 첫날 기존 토끼장을 해체했고 새 이사장소로 재료들을 옮겼습니다. 둘째날부터는 본격적인 토끼장 공사가 시작되었습니다.

새 토끼장은 지붕을 안 만들기로 했습니다. 재료가 부족했던 것이 가장 큰 이유였고, 토끼들이 뛰어 놀 공간을 더 넓게 만드는 것이 좋겠다는 이유였습니다.

3학년 학생도 와서 삽질을 거들었습니다. 이 학생은 평소 학교 생활에 적극적이진 않았지만 동생들이 도와달라고 하니 땀을 뻘뻘 흘리며 열심히 도와줬습니다. 동생들도 좋아했고, 이 친구도 훌륭했습니다. 역시 같이 땀을 흘리는 경험은 소중하다는 것을 느꼈습니다.

문을 세웠습니다. 하지만 창살로만 연결하는 것은 분명 약해보였습니다. 해서 또 고민을 했습니다.

중간 부분에 있는 소나무를 중간 기둥으로 이용하기로 했습니다.

오! 만물박사! 정기샘께서 오셔서 문을 학교 벽쪽에 고정하는 작업을 해주셨습니다. 물론 댓가는 치뤄야 하지만 아이들과 함께 작업해주신 샘이 고마웠습니다.^^ 자리를 빌어 다시인사드립니다. 정기샘, 정말 고마웠어요~~.^^

양쪽 벽면에 쇠창살 고정을 정기샘께서 해 주셨습니다.

토끼가 땅굴을 파는 습성이 있어 바깥부분 바닥을 돌로 메우는 작업도 같이 했습니다.

돌로 메우는 것으로 불안해서 흙을 퍼와 다시 정비했습니다. 토끼들이 뛰어놀 언덕도 만들기로 했습니다.

삽질도 처음해보고 리어카도 처음 끌어보는 아이들이었지만 서로 밀고 당기며 놀이처럼 했습니다.

고양기, 족제비 등이 벽을 잘 탄다하여 철조망을 다시 설치했습니다.

아직 토끼집은 완성하지 못했습니다. 기본 틀만 세우고 토끼집은 다음 날 마저 공사하기로 했습니다.

둘째 날 공사 후 인증샷입니다.^^. 이 친구들만 한 것은 아닙니다. 마침 사진 찍을 때 자리에 없던 친구들도 있었습니다. 게다가 지나가는 형들도 토끼장에 대한 조언을 했고 이리저리 많은 도움을 주었습니다. 처음에는 공사기간을 5일정도 예상하고 공사를 시작했습니다. 이틀 째 만에 아이들이 이만큼 해냈습니다. 3일만에 토끼장이 완성되었을까요? 완성되었다면 그 모습은?


내일 3편에서 공개합니다.^^

<깜짝광고>


경남꿈키움중학교 2019학년도 신입생 입학설명회


2018년 9월 6일(목) 저녁 6시~8시


경남꿈키움중학교 1층 시청각실


관심있으신 분들의 많은 참여바랍니다.^^


Posted by 마산 청보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