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정기샘

학교에서 김장 배추 묶는 법을 배우는 아이들 각종학교인 경남꿈키움중학교에는 '노작과 자연반'이 있습니다. 쉽게 말하자면 농사 짓는 반이지요. 우리학교에는 오는 애들은 대부분 도시에서 나서 자란 아이들입니다. 농사 짓는 것을 지켜본 아이들도 적은 편입니다. 학교에서는 아이들이 직접 작물을 키워보는 기회가 있어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해서 개교이래 '노작과 자연'반은 계속 활동을 해 왔습니다. 물론, 아이들과 함께 농사를 지으시는 샘들이 계시기에 가능했던 일입니다.^^텃밭옆에서는 현재 대형(?) 평상 공사가 한참입니다. 이제 골격 공사는 끝났고 칠만 하는 되는 단계입니다. 목공반 아이들은 평상 공사를 돕고 있습니다.두둥!! 노작과 자연반 아이들 등장!!!'노작과 자연'반을 지도하고 계시는 김정기샘과 구태화샘이십니다. 전공이 뭘까요?^^ 수학샘, 영어샘이.. 더보기
전원주택, 전원생활의 매력을 알았습니다. 지난 9월 7일, 사천에 집을 직접 짓고 사시는 학교 샘 집에 방문했습니다. 귀농이라고 해야할 지, 귀촌이라고 해야 할 지 헷갈리는데요. 이 샘은 촌에 집을 짓고 출퇴근 하시는 분입니다. 손님을 위한 별채가 완성되었다고, 아이들 데리고 꼭 놀러오라고 해서 시간 내어 방문해 드렸습니다.^^집의 첫인상은, 좋았습니다. 2층의 으리으리한 집은 아니었으나 그래서 더 정감있었습니다. 마당있는 집, 부러웠습니다.별채입니다. 본채와는 약간 거리가 있었습니다. 독립된 공간으로 서로 부담 가지지 않는 좋은 공간이었습니다.노을이 너무 이뻤습니다. 정기샘께서 흔쾌히 초대해 주셔서 우리 아이들만 신났습니다. 곤충 구경하고 개구리 보고, 조용함 속에 풍성함이 묻어나는 곳이었습니다.정기샘 댁은 일부러 육식을 하지 않는다고 하셨습.. 더보기
경남꿈키움중학교의 토끼장 이사 이야기<2편> 어제 토끼장 이사이야기 1편을 소개드렸습니다. 이어서 2편을 소개합니다.^^2018/09/04 - [공립대안 경남꿈키움중학교] - 경남꿈키움중학교의 토끼장 이사 이야기우선 첫날 기존 토끼장을 해체했고 새 이사장소로 재료들을 옮겼습니다. 둘째날부터는 본격적인 토끼장 공사가 시작되었습니다.새 토끼장은 지붕을 안 만들기로 했습니다. 재료가 부족했던 것이 가장 큰 이유였고, 토끼들이 뛰어 놀 공간을 더 넓게 만드는 것이 좋겠다는 이유였습니다.3학년 학생도 와서 삽질을 거들었습니다. 이 학생은 평소 학교 생활에 적극적이진 않았지만 동생들이 도와달라고 하니 땀을 뻘뻘 흘리며 열심히 도와줬습니다. 동생들도 좋아했고, 이 친구도 훌륭했습니다. 역시 같이 땀을 흘리는 경험은 소중하다는 것을 느꼈습니다.문을 세웠습니다. ..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