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용만의 함께 사는 세상 :: '저녁' 태그의 글 목록
728x90

간만에 저녁을 준비했습니다. 사연은 제 브런치에 소개했습니다.

오늘 글은, 제가 직접 만든, 초간단 순두부찌개 레시피를 공개하는 글입니다.


제가 아는 지인분께서도 궁금해하시길래, 더도말도 덜도 말고 제가 했던 그대로 알려드리겠습니다.^^

경험상, 순두부찌개는 파기름으로 하면 향긋하이 맛있습니다. 파를 송송썰어 준비합니다.

멸치 다시마 육수를 만듭니다.

해감해둔 조개도 필수지요.

기름에 파를 볶습니다.

다진 돼지고기를 넣습니다.

얼큰한 것이 먹고 싶었습니다. 고추가루 듬뿍!^^

같이 볶습니다.

육수가 다 되었군요. 육수를 옮겨 담습니다.

육수를 부었습니다.

조개도 넣어야지요.

팔팔 끓입니다. 간단한 간은 간장과 소금으로만 했습니다.

순두부 투하!!!

어떤 분들은 순두부를 짜지말고 덩어리로 넣으라고도 하셨습니다. 그래야 먹을 건더기가 있다고,^^. 다음에 할 땐 덩어리 채로 넣어보겠습니다.

팔팔 끓입니다. 마지막쯤, 계란 두 알도 넣었습니다.

완성!!!

저녁 한끼가 완성되었습니다. 사진으로 보셨지만 파를 볶을 때부터 밥상을 차리는 데까지 30분 정도 걸린 것 같습니다. 말 그대로 그냥 후다닥~!~!!^^;;


대충했다는 뜻은 아닙니다.


앞서 브런치 글에도 소개했지만 저는 요리하는 것을 좋아합니다. 적어도 레시피를 보고 재료만 있으면 못 만들 음식은 없다는 자신감(?)이 있습니다.


제가 먹고 싶어서 깊고 얼큰하게 만들었는데 애들도 잘 먹었습니다. 

"아빠! 맛있어! 엄지 척!!"


"여보 맛있네.^^"


이 한마디에 모든 수고가 보상됩니다.^^


저번에는 겨울철 동태탕이 너무 먹고 싶어 도전했고 비슷하게 맛을 내었습니다. 나이가 드니 먹고 싶은 음식이 번뜩 떠오르지 않아서 갑갑할 때도 있습니다. 최소한 먹고 싶은 음식이 있을 때! 직접 해 먹을 수 있는 것은 즐거운 재주입니다.


가족의 한끼를 해 먹는 것도 쉬운 일이 아닙니다.


이 땅에서 가족들을 위해 매번 밥상을 차리는 모든 분들께 경의를 표합니다.


밥상은 결코 가볍지 않습니다.


오늘도 고마운 마음으로 밥상을 대하시길 바랍니다.^^


마산 청보리의 초간단! 순두부찌개 끓이는 법을 소개했습니다.


Posted by 마산 청보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가정토크맨 2020.12.10 22:34 Address Modify/Delete Reply

    청보리님 이왕 요리하는겸 기회가 된다면 조리자격증
    취득 해보시는것도 나쁘지 않을 것 같습니다~

728x90

지난 9월 19일, 학교에 작은 파티가 열렸습니다. 학교에 근무하시는 어르신의 아드님께서 새 차를 사 주셨는데, 어르신께서 새 차 뽑은 기념으로 학교 가족들에게 전어를 쏴셨습니다. 제 기억으로는 30kg에 달하는 전어가 배달되었지요.

수업 마친 후 학교 교무실에서는 갑자기 전어썰기 신공이 펼쳐졌습니다. 여샘들뿐 아니라 남샘들까지 힘을 합해 전어를 썰었지요. 저는 학교에서 같이 먹지 못했습니다. 이 날은 아이들을 받으러 가야 하는 날이라서 눈물을 머금고 칼퇴근했지요.ㅠㅠ. 하지만 저희 아이들을 좋아하시는 샘 한분께서 집에 가서 아이들 먹이라고 전어를 조금 싸주셨습니다. 전어 몇 마리를 차에 싣고 집으로 향했습니다.^^. 어차피 이 날은 아내님께서 늦게 오시는 날이라 제가 아이들 저녁을 먹여야 했거든요. 전어만큼 괜찮은 반찬은 없어 보였습니다.

우선 후라이팬을 달구고 전어를 가지런히 놓았습니다. 전어 전문가 샘의 조언!!! "전어는 내장을 꺼내지 말고 통채로 구워야 맛있습니다. 통채로 구우세요." 전 시키는 말은 잘 듣습니다.

다만 비린내가 걱정되어서 가스렌지 옆에 양초를 켜고 전어를 구웠습니다.

짜잔!!! 전어구이 완성!!!

이것이 그 유명한, 집 나간 며느리도 돌아온다는 전어???


최소한 아이들은 아주 좋아했습니다. 잔 가시 때문에 아이들 먹기 힘들다고 걱정하시는 분들이 계셨는데 다행히 제가 전어는 뼈채 먹어도 좋은 생선이라며 아이들에게 최면을 걸었습니다. 심하게 뼈를 발라내지 않고 나름 잘 먹더군요. 딸아이는 아빠의 꾐에 빠져 전어 머리까지 씹어 먹었습니다. 조금 씹다가 딱딱한 것이 있다며 뱉었지만 말입니다. 시도는 높이 평가했습니다.^^


아내님 것 까지 남겨두고 이 날 저녁은 전어 덕분에 건강하게 먹었습니다. 사실 비린내가 쉽게 빠지진 않더군요. 전어구이 후 2~3일간은 비린내 덕분에 환기를 자주 시켰습니다. 비린내가 약간 걸리긴 하지만 결코 아깝지 않은 도전이었습니다. 조리법도 간단했고, 맛도 훌륭했습니다. 


아직 낮은 좀 덥습니다. 최소한 이 날, 전어구이를 먹으며 계절이 바뀌고 있음을 실감했습니다. 아직 전어는 많이 나겠지요?^^. 전어구이, 온 가족이 나눠 먹으면 더 맛있는 반찬이며 안주입니다. 오늘 저녁, 전어구이 어떠신가요.^^

Posted by 마산 청보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

728x90

날도 덥고, 입맛도 없고...마침 냉장고에는 언젠가는 구워먹으려고 해동시킨 돼지고기가 있었습니다. 하지만 며칠 전 집에서 고기를 구워먹고는 다시는 집에서 고기를 구워먹지 않겠다라고 다짐했던 터였습니다. 기름이 바닥에 튀어 미끌어진 바닥을 소주로 닦느라고 고생했거든요. 뭘 해 먹지? 매콤한 것이 먹고 싶었습니다. 아이들과 먹어야 했기에 너무 맵게 하기는 어려웠고...음...그래도 해보자!!

두루치기에 도전했습니다.

<중간 광고>

기억에 남는 행사를 원하십니까?

감동적인 행사를 원하십니까?

제 블로그를 보고 전화드렸다고 하면 20% DC 까지!! 

경남 지역 최고의 MC! 김 한 율

행사하면! MC 김한율(010 9870 0953)입니다.^^

우선 고기를 참기름과 설탕에 절여 두었습니다.

양념장을 만들었습니다. 고추장 두큰술, 고추가루 두큰술, 미림 세큰술, 맛간장 한큰술, 설탕 약간을 넣었습니다. 중간 중간 맛을 보며 비볐지요. 오!!! 맛이 나는데요?

집에 있는 야채를 꺼냈습니다.

당근, 양파, 대파, 노란 파푸리카가 있었습니다. 먹기 좋게 썰었습니다.

캬!!! 돼지고기에는 쉰 김치죠. 마침 맛있게 익은 김치가 있더군요.

우선 고기를 구웠습니다.

한 입 크기로 잘랐구요.

김치와 당근 투하!!! 당근은 잘 안 익기에 미리 넣었습니다.

양념장 투하!!!

대파, 양파도 넣었습니다.

마지막으로 파푸리카를. 파푸리카를 마지막으로 넣은 이유는 그냥 제 느낌인데요. 파푸리카는 물이 나오더라구요. 해서 마지막에 넣었습니다. 살짝 데친다는 느낌으로

양념장이 고루 베이게 볶아줍니다.

짜잔!!! 완성!!!

흰 밥에 고기와 김치, 각종 야채와 함께 먹었습니다.

오오오옷!!! 신이시여. 정녕 이 음식을 제가 만들었다는 말입니까!!


다행히 아이들도 잘 먹더군요. 두그릇씩 뚝딱!!!


엄마가 일이 있어 늦게 온 날이었습니다. 아이들 밥을 미리 먹여두면 엄마도 좋아합니다.^^


제가 먹고 싶었던 음식을 직접 만들어 아이들과 먹으니 이 또한 재미가 있었습니다.


요리, 어렵지 않습니다. 비슷하게 맛만 내면 되니까요. 그리고 최고의 음식은 배고플때 먹는 음식이라고 하죠.


요리 하는 동안 냄새가 솔~솔~ 나니 아이들도 배가 고파 더 맛있게 먹었던 것 같습니다.


어떤 음식을 먹지? 하고 고민될 때! 감히 추천드립니다.


아빠표 두루치기! 어렵지 않지만 효과는 아주 오래 갑니다.


오늘 저녁 가족들을 위해 아빠가 직접 요리하는 것은 어떨까요?^^


아빠가 부엌에서 요리하는 시간이 늘어날 수록 가족들이 행복해 지는 것 같습니다.


저도 더 자주 요리를 해야 겠어요.


이상 서투른 아빠의 두루치기 완성기였습니다.


Posted by 마산 청보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