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용만의 함께 사는 세상 :: '인도확보' 태그의 글 목록
728x90

지난 7월 10일, 통영 광도초등학교 어린이 보호구역을 방문했습니다. 비가 부슬부슬 오는 날이었습니다. 이 비는 얼마 후 소나기로 바꿨습니다. 다행히 비를 피할 곳이 있더군요. 상쾌한 날이었습니다.

 < 중간광고 >

갱상도 지역의 진일보 팟캐스트 <우리가 남이가>

세상을 향한 세남자의 시원하고 유쾌한 입당

<쥬디맨> 절찬 방송 중

아래 쥬디맨을 클릭하셔서 재미와 유익함을 만나보세요.^^

쥬디~~~맨!!!(클릭클릭)

왼편의 인도가 보이시는지요. 오른쪽 붉은 원을 보시다시피 어린이보호구역이 해제되는 구간입니다. 하지만 인도는 상당히 먼 곳까지 연속되고 있습니다.

길이 이뻐서 가까이 가서 보았더니! 헉!!

인도를 확보하기 위해 바깥쪽으로 길을 더 내었더군요.

아이들의 안전을 위해 이런 노력까지...통영시 대단하다는 생각과 함께 의지만 있으면 뭐든 가능하다는 것을 알 수 있었습니다.

너무 이쁜 인도.

유모차, 훨체어, 자전거 등을 배려한 꼼꼼한 구조.

어린이 보호구역 바닥 표시는 희미했지만 저는 이미 그 이상의 감동을 받았습니다.

옥의 티라면 노란 실선위에, 인도를 점령한 불법주정차량들입니다. 노란실선은 정해진 시간만 주정차를 할 수 있는, 탄력적인 주정차가 가능한 곳입니다. 그래서 노란 실선이 있는 곳에는 주정차 가능시간이 표시된 표지판이 있어야 합니다. 안타깝게도 찾아보기 힘들었습니다.

학교 옆입니다. 인도가 이쁘게 조성되어 있습니다.

횡단보도도 험프식으로 조성되어 있습니다.

안전펜스의 장점, 첫번째, 인도를 걷는 아이들이 더욱 안전해 진다. 두번째, 인도를 점유하는 주정차를 사전에 방지할 수 있다.

77번도 토성이 문제인 모양입니다. 이 플랜카드를 보고 저도 이 길에 대해 검색을 해봤지만 특별한 기사가 없더군요. 전 주로 구글링(구글검색)을 하는데 구글링에 나오지 않는 다는 것은 없다는 뜻으로 이해합니다. 지역민들만 불편한 일인가요?

학교 오른 편에 있던 삼거리입니다. 붉은 원안에는 불빛이 깜빡 깜빡하는 것이 설치되어 있더군요. 각 방향별로 방향이 다릅니다. 멀리서 운전해 와도 이 불빛을 보고 조심할 수 있었습니다. 통영에는 길의 가운데 깜빡이(정확한 명칭을 모르겠습니다.^^;;)를 설치하여 안전운전을 유도하는 곳이 몇 군데 있었습니다. 재미있더군요.

신호등이 없는 곳이 대부분이었지만 광도초등학교 스쿨존에서는 과속하는 차량들을 보지 못했습니다. 최소한 동네분들이 스쿨존이라는 것을 존중하는 것 처럼 보였습니다.

학교 측면입니다. 한쪽면으로 인도확보가 잘 되어 있습니다.

정문입니다.

인도가 업습니다. 아이들을 위해 서행이 필요한 구간입니다.

학교 바로 옆에 광도유치원이 있었습니다. 큰 유치원이었습니다.

인도를 점령하고 있는 차량들.

헐...

차도를 막지 않으려는 차들의 노력으로(?) 지나다니는 차들은 편히 다닙니다. 하지만 보행자는요?

다리가 나오고 4거리가 있습니다. 이 곳엔 횡단보도가 없더군요. 너무나 차량 위주의 시스템. 안타까웠습니다.


통영에는 배윤주 시의원님이 계셨습니다. 시의원님을 만나 같이 둘러보았습니다. 지역분들은 주차공간을 확보하기 위해 어린이 보호구역의 안전펜스를 제거해달라는 민원도 제기하신다고 합니다. 안전펜스를 제거하고 인도쪽에 차를 대기 위함이겠지요.


제가 둘러봐도 광도초 근처에 주차장이라고 할 만 공간을 보지 못했습니다. 배윤주 의원님 말씀으로는 이 곳이 통영의 핫 플래이스라고 하시더군요. 


광도초등학교 주변의 스쿨존 시설은 훌륭했습니다. 다만 흠을 잡으라고 하면 인도를 점령하고 있는 불법주정차량들입니다. 이 문제는 주차장이 마련되면 곧 해결될 것으로 예상됩니다. 이미 이 지역에는 주차문제가 심각해 보였습니다. 그 말은 곧, 대중교통이 불편하다는 말로도 들렸습니다.


통영은 스쿨존 안전확보를 위해 다양한 활동을 하고 있었습니다. 그 중심에는 아이들 안전을 우선으로 생각하시는 배윤주의원님이 계셨습니다. 자세한 내용이 궁금하여 배윤주시의원님을 인터뷰했습니다. 그 내용은 추후 자세히 소개하겠습니다. 다른 지역에서도 보고 배웠으면 하는 내용입니다.


아무튼 광도초등학교에는 주차장이 필요하다!!!


이것이 결론입니다.


통영지역 스쿨존 이야기는 계속됩니다.^^ 


Posted by 마산 청보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

728x90

지난 4월 4일, 사천 대방초등학교에 다녀왔습니다. 사실 이 학교는 제가 방문할 학교 리스트에는 있지 않았지만 지니다보니 불법 주정차가 너무 심해, 급히 내려서 조사했습니다. 평일 오전이있는데 학교 바로 앞에 보시는 바와 같이 불법주정차량이 있었습니다. 아이들 등하교 시간이 아니니 있었던 것이라 믿고 있습니다.

학교 바로 앞 횡단보도입니다. 신호등은 설치되어 있습니다. 이 길은 직선도로라 차들이 속도내기 좋은 환경이었습니다.

카메라가 설치되어 있습니다. 

과속 단속 카메라가 아니라 방범용 카메라였습니다.

학교 바로 앞에 큰 병원이 있습니다. 이 병원 바로 옆에 주차장이 있습니다.

아래 사진을 보시죠. 주차장이 있는 것은 좋으나 이 곳 역시 주차장 출입로가 인도를 점유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인도에 보행자 보행표시가 없습니다. 

붉은 화살표시 구역으로 차들이 진출입을 합니다. 이 길은 아이들이 다니는 인도입니다.

병원 옆에 버스정류장이 있고 저 멀리 인도 위에 많은 차량들이 주, 정차해 있는 것이 보입니다.

인도입니까? 차도입니까? 

이 동네에 주차시설이 부족하다는 말을 들었습니다. 그렇다고 차들이 인도위에 주정차하는 것이 당연한 것일까요?

모든 인도에는 차들이 있었습니다.

횡단보도 양 옆으로 과속방지턱 표시는 있었지만 보시다시피 높지가 않아 차들의 과속방지 효과는 미비해 보입니다.


다시한번 말씀드립니다. 차들이 편안하면 보행자가 위험합니다. 내 집앞에 차를 대는 것이 무슨 문제냐? 고 생각하시는 분이 계실지 모르겠습니다. 집 앞에 차를 대는 것은 문제가 안되지요. 하지만 그 길이 인도라면 이것은 심각한 문제입니다. 나의 편의를 위해 지나다니는 보행자들이 위험해지기 때문입니다.


많은 초등학교의 스쿨존 구역안에 차량들이 인도를 점유하는 사례가 있습니다. 법적으로 문제가 없다면 괜찮은 것인지, 그 모든 법 위에 안전권이 있지 않을까요?


이익도 중요하지만 더 소중한 것은 우리 아이들입니다. 어떤 형태든 보행자의 안전한 보행권이 보장되어야 합니다. 사람이 우선이 아닌 행정은 개선되어야 합니다.


사천 대방초등학교 앞의 불법 주정차 문제가 해결되기를 바랍니다. 


Posted by 마산 청보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