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용만의 함께 사는 세상 :: '이야기 탐방대' 태그의 글 목록

'이야기 탐방대'에 해당되는 글 2건

  1. 2014.10.04 [이야기탐방대]의령에는 곽재우만 있는 것이 아니다.
  2. 2014.09.04 이야기 탐방대라고 아시나요? (1)

"이야기 탐방대" 기억나시나요?

<관련 포스팅 이야기 탐방대라고 아시나요?>


'갱상도문화공동체해딴에'가 8월부터 11월까지 운영하고 있는 조직(?)으로써 경남 구석구석의 재미있는 이야기, 사진 등을 조사하여 풀어내는 사업입니다. SNS 조직에 제가 속하게 되었고 이번에 '의령'으로 가는 여행에 참여하게 되었습니다. 의령..홍의장군 곽재우말고는 딱히 떠오르는 것이 없는 곳이었습니다.


'오늘 가서 뭐 보지? 어떤 이야기가 있을까?'


기대반 걱정반으로 출발했던 것이 사실입니다.


9시에 경남도민일보 본사 앞에서 출발했습니다.


한시간 정도를 달려 의령에 들어섰고 바로 입구에 있는 정암다리에 도착했죠.


▲ 정암다리입니다. 6.25 때 파손되었던 것을 재건한 다리입니다. 올 7월 초에 문화재로 등록되었습니다.


이 다리가 새워진 정만진은 홍의장군 곽재우 장군의 최초의 대승지로 유명하더군요. 


임진왜란 당시 왜놈들이 식량난을 해결하기 위해 전라도 곡창지대로 진출을 하려 했습니다. 바다가 이순신 장군으로 막히자 육로로 가는 길인 이 곳을 공격하게 됩니다. 이 사실을 안 곽재우 장군이 전국 최초로 의병을 일으켜 이곳의 지형 지물을 전략적으로 이용하여 대승을 거둔 곳이죠. 남명선생의 제자 중 유일하게 병법을 배웠다는 곽재우 장군. 제자를 알아보는 남명 선생도 대단하시지만 전쟁이 터지고 도망가는 관군들을 보며 '조선에는 사나이가 없단 말인가!' 라는 말과 함께 의병을 일으켜 왜놈을 대파한 곽재우 장군도 참 대단하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 정암다리 밑에 있는 정암, 솥바위입니다. 


이 곳은 물살도 상당히 거칠었습니다. 그 사이에 있는 솥바위가 더 강인해 보이는 이유같기도 했어요. 원래는 솥바위가 강 한 가운데에 있었다고 합니다. 하지만 보시다시피 강의 왼쪽을 매립하며 지금은 왼쪽으로 치우쳐 보인다고 하네요. 매립한 이유가 기가 찼습니다. 한 정치인의 작품이라는데..나라를 살리려는 조상의 숨결을 후손들이 뜻을 못 살리는 것 같아 아쉽기도 했습니다.


솥바위는 유명한 전설이 있더군요. 솥바위 반경 8km에 부귀가 끊이지 않는다고 합니다. 후세 분들은 그 대표자로 삼성, 엘지, 효성그룹 창시자가 났다고 하며 전설이 거짓이 아니라고 말씀하시더군요. 개인적으로 매력적이지 않았습니다. 아쉬운 점이 더 컸습니다. 재벌을 우상화 하는 듯 한 인상을 지울 수가 없었습니다. 차라리 솥바위의 전설에 추가되었으면 하는 것이 있었습니다. 자신만을 위한 부자가 아닌 백성들을 위하는 큰 부자가 난다고 말이죠. 재벌들의 역할도 인정하지만 재벌들의 폐해도 있기에 든 생각입니다.


▲ 사진 오른편에 있는 분홍티를 입고 계신 분이 이 날 우리들에게 많은 말씀을 주신 윤재환 선생님이십니다. 시인이시기도 합니다. 정말 의령을 사랑하시는 분이셨어요. 이 분을 만난 것이 큰 행운이었습니다.

▲ 솥바위 옆에 있는 큰 나무입니다. 범상치 않았습니다.

▲ 탑바위를 보러 갔습니다. 보시다시피 '부잣길'의 한 코스입니다.


의령에는 '부잣길'이라고 있더군요. 쉽게 말해 의령에 부자가 많이 났다고 이름을 그리 한 모양입니다. 하지만 이 부잣길을 실질적으로 애용하시고 알려내시는 윤재환선생님께서는 "이 길을 걸어가면 마음의 부자가 됩니다."라며 해석해 주시더군요. 저는 '마음의 부자'가 더 와닿았습니다. 


참고로 윤재환 선생님께서 매월 셋째주 일요일에 호암생가 주차장에서 10시에 출발한다고 합니다. 함께 걷고 싶은 분은 누구나 환영한다는 군요. 도시락과 간단한 먹꺼리만 지참해 오면 됩니다. 걷는 도중 소소한 이벤트와 재미가 있다고 하셨습니다. 저도 기회가 되면 꼭! 참가해보고 싶었습니다.


▲ 탑바위입니다. 탑바위의 전설도 마음 아팠지만 신기했습니다. 바위를 보며 진심으로 딱! 한가지만 빌면 이루어 진다고 합니다. 저도 한가지 소원을 빌고 왔습니다.

▲ 의령은 자연이 더 부자같았습니다. 도토리도 많이 주웠습니다.

▲ 길가의 꽃들 또한 어찌나 풍요로와 보이던지요.

▲ 백산 안희제 선생 생가도 들렀습니다.

▲ 백산 안희제 선생입니다. 


백산 안희제 선생은, 백범 김구, 백야 김좌진 장군과 함께 당시 3백으로 불리셨던 분입니다. 독립군을 위해 많은 지원을 했다고 전해집니다. 안타까운 것은 이 분의 후손들이 잘 되지 않았다는 것입니다. 어찌 독립운동한 사실을 숨겨야만 이 나라에서 살 수 있었을까요..너무 안타까운 대한민국의 근 현대사입니다.


▲ 홍의장군 곽재우 생가 앞에 조성공사가 한창입니다. 

▲ 생가 앞 은행나무, 정말 그 위용이 대단했습니다.

▲ 곽재우 장군의 생가입니다. 사실은 태어난 곳이라더군요. 외갓댁이라고 합니다. 당시에는 태어나면 외가에서 자라는 것이 시대적 분위기였다고 합니다. 

▲ 홍시도 먹었구요.

▲ 곽재우 장군 생가 옆에 가니 큰 느티나무가 있었습니다. 의령 세간리 현고수라고 하더군요. 천연기념물입니다.


현고수는 북을 메단 나무라는 뜻입니다. 곽재우 장군이 여기에 북을 메달고 북을 쳐서 의병을 모았다고 전해집니다. 가이드님 말씀으로는 생목(살아있는 나무)에 북을 메단 것은 곽재우 장군이 처음이라고 하더군요. 자그마치 600여년 된 느티나무였습니다.


▲ 한 공원에 갔습니다. 이곳은 함안, 의령, 창녕이 만나는 곳이라더군요. 준설선이 버려져 있었습니다. 4대강 공사가 끝나고 회수해 가지 않은 체 이렇게 흉물로 남아 있었습니다. 4대강 사업..정말 누구를 위한 사업이었는지 안타까웠습니다. 강은 흐르지 않으면 썩어버립니다. 이 당연한 진리를 인간이 어찌 거스릴수 있겟습니까. 다시 강이 활기차게 흐를 날을 기대합니다.


▲ 마지막으로 보았던 성황리 소나무 입니다. 이 나무 또한 천연기념물입니다.

▲ 성황리 소나무, 정말 그 위용이 엄청났습니다.


성황리 소나무는 나이는 300년 이상으로 추정된다고 합니다. 이 나무에도 전설이 있던데요. 성황리 소나무 바로 옆에 또 거대한 나무가 있었습니다. 이 두 나무가 만나면 해방한다는 전설이 있었는데 실제로 해방될 때 이 두 나무가 붙었다고 합니다. 물론 우리가 본 이 날도 가지가 붙어 있었습니다. 


저도 나이가 많은 것은 아니지만 이렇게 웅장하고 멋진 소나무는 본 적이 없었습니다. 어찌된게 의령은 나무가 조금만 굵으면 100년이상, 조금 더 커면 300년 이상인지 고목이 잘 자라고 생장이 좋은 것 또한 의령의 또 하나의 축복이라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맺으며.


의령은 생각보다 재미있는 이야기가 많은 곳이었습니다. 보통 의령하면 곽재우, 망개떡, 의령 소바 등을 떠올리는데요. 몰랐지만 흥미로운 이야깃 거리가 가득한 곳이었습니다. 의령군에서의 홍보가 아쉽다는 생각이 많이 들었습니다. 저희는 이 날 단지 반나절의 시간으로 투어를 했습니다. 그 짧은 시간에도 듣고 느끼고 새로 알게된 것이 너무 알찼습니다.


흥미로운 전설, 나라를 구하기 위한 선조들의 활약상, 다양한 먹꺼리 등이 필요하십니까? 주저하지 마십시오. 의령군을 추천합니다.^-^


<글이 공감되시면 공감하트와 페이스북 '좋아요'를 눌러주세요. 블로그에게 큰 힘이 됩니다.>



Posted by 마산 청보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



위의 기사가 기억나시는 지요? 만약 기억나지 않는다면 도민일보를 보셔야 겠습니다.^^.


도민일보에서 8월 중순쯤까지 '이야기 탐방대'라는 광고가 떴습니다. 보시면 아시겠지만 SNS탐방대라고 있더군요. 지역의 재미있는 곳을 다니며 지역 이야기를 활성화하는 것이 주 목표라고합니다. 한마디로 마실가서 그 느낌을 글로 적는 것인데요. 개인적으로 너무나 재미난 기회였습니다.


처음에 신청을 했더니 자리가 다 찼다고 하더군요..ㅠㅠ..


근데 이럴 수가! 


날이 좀 지나 한 자리가 있다며 함께 할 수 있겠느냐는 전화가 왔습니다. 야호!!! 가 아니었죠.


이미 아내에게 "그거 떨어졌더라."라고 말을 한 상태.


아내의 재가가 필요한 상황이었죠. 다행히 아내는 해 보라며 격려해 주더군요. 정말 이럴 때 장가 잘 갔다는 보람이..


첫 모임이 있다고 해서 갔습니다.



블로그 운영자들은 저 포함 총 5분이셨어요. 필명만 들어도 대단하신 분들..^^;;


제가 끼어도 될지 약간, 부담이 가기도 했지만, 전 쉽게 가보려 합니다. 


어차피 제가 하는 경험은 아이들에게도 영향을 주기에, 지금처럼 시간 있을 때 많이 다녀보고 많이 느껴보고 많이 나누고 싶습니다.


첫 출정은 9월 23일 입니다. 한달 가량 남았지만 벌써부터 설레는군요.


경남의 재미나는 이야기..기대하셔도 좋습니다.^^

Posted by 마산 청보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표정희 2014.09.11 18:48 Address Modify/Delete Reply

    응원합니다! 화이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