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용만의 함께 사는 세상 :: '아빠표 요리' 태그의 글 목록
728x90

간만에 저녁을 준비했습니다. 사연은 제 브런치에 소개했습니다.

오늘 글은, 제가 직접 만든, 초간단 순두부찌개 레시피를 공개하는 글입니다.


제가 아는 지인분께서도 궁금해하시길래, 더도말도 덜도 말고 제가 했던 그대로 알려드리겠습니다.^^

경험상, 순두부찌개는 파기름으로 하면 향긋하이 맛있습니다. 파를 송송썰어 준비합니다.

멸치 다시마 육수를 만듭니다.

해감해둔 조개도 필수지요.

기름에 파를 볶습니다.

다진 돼지고기를 넣습니다.

얼큰한 것이 먹고 싶었습니다. 고추가루 듬뿍!^^

같이 볶습니다.

육수가 다 되었군요. 육수를 옮겨 담습니다.

육수를 부었습니다.

조개도 넣어야지요.

팔팔 끓입니다. 간단한 간은 간장과 소금으로만 했습니다.

순두부 투하!!!

어떤 분들은 순두부를 짜지말고 덩어리로 넣으라고도 하셨습니다. 그래야 먹을 건더기가 있다고,^^. 다음에 할 땐 덩어리 채로 넣어보겠습니다.

팔팔 끓입니다. 마지막쯤, 계란 두 알도 넣었습니다.

완성!!!

저녁 한끼가 완성되었습니다. 사진으로 보셨지만 파를 볶을 때부터 밥상을 차리는 데까지 30분 정도 걸린 것 같습니다. 말 그대로 그냥 후다닥~!~!!^^;;


대충했다는 뜻은 아닙니다.


앞서 브런치 글에도 소개했지만 저는 요리하는 것을 좋아합니다. 적어도 레시피를 보고 재료만 있으면 못 만들 음식은 없다는 자신감(?)이 있습니다.


제가 먹고 싶어서 깊고 얼큰하게 만들었는데 애들도 잘 먹었습니다. 

"아빠! 맛있어! 엄지 척!!"


"여보 맛있네.^^"


이 한마디에 모든 수고가 보상됩니다.^^


저번에는 겨울철 동태탕이 너무 먹고 싶어 도전했고 비슷하게 맛을 내었습니다. 나이가 드니 먹고 싶은 음식이 번뜩 떠오르지 않아서 갑갑할 때도 있습니다. 최소한 먹고 싶은 음식이 있을 때! 직접 해 먹을 수 있는 것은 즐거운 재주입니다.


가족의 한끼를 해 먹는 것도 쉬운 일이 아닙니다.


이 땅에서 가족들을 위해 매번 밥상을 차리는 모든 분들께 경의를 표합니다.


밥상은 결코 가볍지 않습니다.


오늘도 고마운 마음으로 밥상을 대하시길 바랍니다.^^


마산 청보리의 초간단! 순두부찌개 끓이는 법을 소개했습니다.


Posted by 마산 청보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가정토크맨 2020.12.10 22:34 Address Modify/Delete Reply

    청보리님 이왕 요리하는겸 기회가 된다면 조리자격증
    취득 해보시는것도 나쁘지 않을 것 같습니다~

728x90

한번씩 아내가 늦는 날이 있습니다. 아내는 아이들에게 제가 마음대로 먹이는 것을 좋아하지 않습니다. 솔직히 혼자 있으면 아무꺼나(예를 들면 스팸 같은 것들.ㅋㅋㅋㅋ) 먹겠지만 아이들을 먹여야 하기에 간단하지만 요리를 합니다. 물론! 제가 먹고 싶은 것을 하지요.^^


이 날은 얼큰한 것이 먹고 싶었습니다. 김치찌개를 끓였습니다.

먼저 돼지고기와 김치를 볶고 멸치 육수를 내었습니다. 저는 요리를 동시에 진행하며 뒤 처리도 빨리 하는 편입니다. 제가 요리를 하면 부엌이 깔끔합니다.

보글보글 끓습니다. 냄새가...캬!!!!

아이들은 두부를 좋아합니다. 두부도 듬뿍 넣었지요.

짜잔 완성!!!


저는 돼지고기 김치찌개를 좋아합니다. 특유의 고소한 맛과 쫀득함을 좋아하기 때문입니다. 이 날은 국꺼리용을 사서 넣었습니다. 김치찌게를 먹은 아이들의 반응!


"아빠, 엄지 척!!!"


이 맛에 요리합니다.^^ 다른 분들 중 제가 요리를 자주 하는 자상한 남편이자 아빠로 알고 계시는 분들이 계시던데 오해임을 밝힙니다. 이 글을 아내님도 읽을 것이기에 양심선언합니다.


저는 요리를 자주 하지 않습니다. 필요에 의해서, 한번씩 합니다. 다만 어떤 요리를 해도, 아이들이 먹고 싶다고 하면 검색을 통해 방법을 대충 보고 비슷하게 맛을 냅니다. 이것도 재능일까요?^^


2년간의 육아휴직이 저에게 요리에 대한 두려움과 거부감을 없어지게 만들었습니다. 추천합니다. 이 땅의 아빠들이여. 부엌으로 들어가세요. 당신 뿐 아니라 가족들이 행복해집니다. 


이상 마산청보리의 김치찌개 이야기였습니다.^^


Posted by 마산 청보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가정토크맨 2018.09.15 08:47 Address Modify/Delete Reply

    엌 사장님 저도 한입만....!!

  2. 아웃룩1000 2018.09.15 16:37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아빠표 김치찌게 잘보고 갑니당

728x90

뭐 맛있는 거 없나? 

냉장고를 뒤졌더니 비엔나 소시지가 눈에 띄었습니다. 

'쏘야를 만들어봐?'

사실 쏘시지 야채볶음(이하 쏘야)를 만들어 본적은 없었습니다. 

하지만 요리를 한번씩 하다보니 이제 요리에 대한 두려움이 많이 사라졌습니다. 

쏘야만드는 법을 검색해서 관련글 몇편을 쭈~욱 읽어봤습니다. 

요리를 처음 도전할 때에는 다른 분들의 레시피를 그대로 따라했습니다. 근데 요리를 계속 하다보니, 저만의 레시피도 만들어지더군요.

'아하, 이런 식으로 만드는 거구나. 근데 이 부분, 이 부분은 생략해도 되겠다. 여기에 이것을 넣어도 되겠는데?'

집에 있는 재료와 상황에 맞게 레시피를 변경하여, 비슷하지만 약간 다른 요리를 만드는 재미도 솔솔했습니다.

우선 재료를 준비했습니다. 소시지, 대파, 양파, 굴소스입니다. 얼마전 굴소스를 샀습니다.

쏘시지 양이 부족해 보여 남아있던 햄도 같이 준비했습니다. 

개인적으로 소시지는 기름에 굽는 것보다 물에 삶아 먹는 것이 담백하이 좋더군요. 끓는 물에 살짝 데쳤습니다.

쏘스를 만들었습니다. 기본은 케찹이지요.

굴소스, 설탕 약간을 넣었습니다.

맛있게 섞었습니다. 간을 봤더니, 우와!!! 맛있었습니다. 

후라이팬에 기름을 두르고 느끼할 까봐 생강을 넣었습니다. 버터가 아니라 생강입니다.^^

준비한 재료를 넣었습니다.

어느 정도 익었다 싶으면 소스를 넣습니다. 야채의 식감이 중요해서 살짝 데치는 기술이 필요하나 아이들을 위해 좀 오래 볶았습니다.

짜잔! 

우와! 솔직히 제가 요즘 다이어트 중인데 다이어트만 아니었다면 바로 냉장고에서 맥주를 꺼낼 타이밍이었습니다.

제가 처음 만들었지만 너무 맛있더군요.ㅠㅠ.

아이들도 소시지랑 야채를 같이 잘 먹었습니다.


요리를 하는 즐거움 중 가장 큰 것은 가족들이 맛있게 잘 먹는 모습을 지켜볼 때입니다. 왠지 모를 뿌듯함과 감사함까지.^^


선물은 받는 것도 좋지만, 고르는 과정, 준비하는 과정, 막상 줬을 때 받은 이가 즐거워 하는 것을 보며 받는 것 이상의 기쁨을 느끼는 때가 많습니다. 

요리도 비슷합니다. 제가 만든 음식으로 가족들과 한끼 식사를 맛있게 하는 것, 그것만큼 감사한 일도 드물 것 같습니다.


쏘시지 야채볶음, 그리 어렵지 않았습니다. 정말 후다닥! 해 치운 요리였습니다. 하지만 짧은 시간에 비해 맛의 완성도는 높았습니다. 술안주로도 손색이 없었구요.^^.

다음에는 쏘시지 말고도 다양한 재료를 넣어서 도전하고 싶습니다. 


아빠표 쏘시지 야채볶음, 도전 성공입니다.^^


Posted by 마산 청보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