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용만의 함께 사는 세상 :: '신과 함께' 태그의 글 목록
728x90

'신과 함께'를 봤습니다. 개인적으로 영화를 좋아하나 극장은 거의 가지 못합니다. 아이들이 어리고 육아에 매진하다보니 당연한 결과지요.^^. 헌데 딸아이가 1월 25일! 목요일에 개학을 했습니다.ㅠㅠ(야호!!!)

<선생님이 미치기 직전! 방학을 하고, 부모님들이 미치기 직전! 개학을 한다.>는 유명한 명언이 있지요.

개학이라는 것도 모르고 있었습니다. 

아침에 일어나니 딸래미가 없었습니다. 

"어? 우리 딸 어디갔어?"

"여보 오늘 개학이잖아."

"그래?"

"우와 우리 놀러가자!!!"

아내와 갑자기 데이트를 하게 되었습니다.^^

아내가 먼저 영화를 보러 가자고 했고 사람들이 재밌다고 강추하던 <신과 함께>를 보러 갔습니다.

등장인물이 누군지도 모르고 갔습니다. 차태현씨가 나오더군요. 차태현씨는 워낙 1박 2일 이미지가 강해서 어울릴까? 라는 걱정을 했는데 기우였습니다. '역시 연기자야.'라는 감탄이 절로 나왔습니다.

2018년 1월 25일 현재 누적 관객이 13,681,337명이라고 합니다. 우와...천만이 넘었더군요. 충분히 천만 돌파 영화 같았습니다. 한국영화가 정말 대단하다는 감탄 밖에 나오지 않았습니다. 줄거리도, CG도, 연기도, 너무 훌륭했습니다. 영화를 보며 어찌나 울었는지 눈이 퉁퉁 부었습니다.ㅠㅜ

적당한 개그와 깊은 감동이 있는 영화였습니다. 시간 가는 줄 모르고 봤습니다.

이 영화의 또 다른 재미요소는 좋은 연기자분들을 많이 볼 수 있다는 것입니다. 상상하지도 못했던 분들이 불쑥 불쑥 나오는데 정말 재미있더군요.^^ 위 사진은 영화에 나오는 '저승'관련 인물들입니다. 한분 한분의 연기, 정말 최고였습니다! 

모든 분의 연기가 훌륭했고 존재감이 대단했지만 개인적으로 이 영화로 최고의 혜택을 본 분은 바로!!

.

.

.

.

.

.

.

.

.

.

.

.

.

.

.

.

.

.

.

.

.

.

이 분이었습니다. 존재감 대박.ㅋㅋㅋㅋㅋㅋ

영화를 보는 내내 '감독님이 누굴까?'라는 호기심이 절로 생겼습니다. 저는 영화 전문가가 아니라서 정확히는 모르지만 <신과 함께>가 너무 좋았기 때문입니다. 끝나고 나서 찾아보니 '김용화'감독님이시더군요. 솔직히 성함이 낯설었습니다. 하지만 찾아봤더니 대단한 분이셨습니다.

감독으로 7편의 작품을 만드셨는데 <미녀는 괴로워> <미스터 고> <국가대표> <오! 브라더스> 등을 만드신 분이더군요. 전 <국가대표>와 <미스터 고>를 정말 재미있고 감동적으로 봤었습니다.

'아하, 이 분이 그 분이셨구나.' 금방 이해가 되더군요.^^ 김용화 감독님의 다음 작품도 기대됩니다.


많은 분들이 아시다시피 이 작품의 원작은 웹툰으로 유명했던 주호민님의 작품입니다. 제목은 동일합니다. <신과 함께> 

영화와는 다르게 상당히 코믹하고 다양한 에피소드로 구성된 작품입니다. 저는 만화로 봤을 때도 엄청난 감동을 받았습니다.

아내와 너무 괜찮은 영화를 봤습니다. 영화를 보고 나와서 밥을 먹으며 영화 이야기에 시간 가는 줄 몰랐습니다. 그만큼 감동이 깊었습니다. 


<신과 함께>가 2017년 12월 20일에 개봉을 시작했으니 상영된지 한달이 넘었습니다. 이젠 다른 작품들이 많이 올라오고 있었고 <신과 함께>의 상영 횟수가 많이 줄었습니다.


혹시 아직 안 보신 분이 계시다면 감히 추천드리고 싶습니다.


한국영화의 현재와 본인의 삶에 대해 진지한 물음을 던지는 좋은 영화, 참 좋은 영화,


<아내와 함께>보니 더 좋았던, <신과 함께> 였습니다. 


Posted by 마산 청보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

728x90

경남대 앞을 우연히 지나다가 만화카페 간판을 발견했습니다. 간판이 상당히 컸습니다. 저는 이전에 창원 상남동에 있는 만화카페인 '누버서'만 다녔습니다. 규모나 서비스나, 뭐 '누버서'는 실패한 적이 없었지요. 하지만 저에게 한 가지 단점은...거리가 멀다는 것.ㅠㅠ..근 한 시간을 가야 한다는 것이 부담이었습니다. 그런데! 저희 집에서 가까운 경남대 앞 댓거리에 만화카페가 생겼다니!!! 꼭 가보자고 마음 먹었습니다. 

그리고 지난 1월 12일! 드디어! 딸아이와 함께 경남대 앞 만화카페 '깨비툰'에 갔습니다.

이럴수가!!! 저희가 첫 손님이었다는..ㅠㅠ. 이런 우연이, 하필 간 날이 오픈날이었어요. 캬!!! 아무도 없는 곳에서 저와 딸아이 둘만 만화책을 원없이 골라봤어요.^^. 스텝분들도 참 친절하시더군요.

창원보다는 가격이 저렴했습니다.

입구에 들어가면 신발장이 있고 사진처럼 왼쪽 카운터와 오른쪽 만화책과 방이 있습니다.

만화책 외에도 할리갈리, 루미큐브, 젬블러 등 다양한 놀이도구들이 있습니다.

우와! 발맛사지까지!!! 물어보니 손님들 무료로 이용하시라고 하더군요. 다음에 혼자 와서 꼭 이용해 보는걸로!

간판만큼 넓지는 않았습니다. 제가 '누버서'만 다녀서 그런지, '누버서'보다는 좁았습니다. 1/4 정도? 

상대적으로 좁은 곳이었지만 공간 활용도는 좋았습니다. 만화책도 최신 것이 구비되어 있고 책을 보는 공간도 크기가 다양하여 고르는 재미가 있었습니다.

처음에는 딸아이와 2층에 갔다가 곧 1층 넓은 곳으로 옮겼어요. 밥을 먹어야 했거든요. 우와! 1층은 정말 2층보다 두 배 정도 넓었습니다. 3명도 충분히 들어갈 수 있는 공간이었어요. 한숨 자고 싶었다는.^^;

저는 웹툰을 요즘 즐겨봅니다. 웹툰 시장이 커진 것도 사실이지요. 작품성도 인정받은 것도 많고, 영화화된 웹툰도 많습니다.

카운터입니다. 마실꺼리, 먹꺼리가 다양하게 준비되어 있습니다.

저는 스팸 비빔밥을, 

딸아이는 돈가스를 주문했습니다. 오! 맛도 훌륭했습니다. 사실 스팸과 돈가스가 맛 없는 것이 더 이상하죠.^^;

저는 이 날 윤태호 작가님의 '인천상륙작전', 최규석 작가님의 '송곳', 주호민 작가님의 '신과 함께'를 다 빌렸지요. 다 보고 싶었습니다. 허나 시간 관계상 '인천상륙작전'만 다 볼 수 있었습니다.


우와!!! 역시 윤태호!!!


윤태호 작가님의 작품으로는 '이끼', '미생', '내부자들' 등이 있습니다. 이 모든 작품이 드라마, 영화화 되었지요. 그만큼 윤태호 작가님의 작품들이 좋다는 뜻입니다.

저는 어릴 적 부터 만화를 좋아했습니다. 지금도 만화를 좋아합니다. 하지만 예전만큼 자주, 열정적으로 보지 못해 항상 아쉬움이 있습니다. 저는 어릴 때 머털도사, 둘리, 미스터 손, 독고탁, 구영탄, 하니, 까치 등을 좋아했습니다. 최고였지요. 


청소년기에는 일본만화를 많이 봤습니다. 드래곤 볼, 시티헌터, 4번타자 왕종훈, 란마, 북두신권, 쿵후소년 찬미, 미스터 초밥왕, 고스트 바둑왕, 등에 빠졌었지요. 당시에는 '역시 일본만화야, 소재의 다양함부터 달라. 한국만화는 끝난건가?'라는 걱정(?)을 하기도 했습니다.


하지만 한국만화는 최근 웹툰을 통해 엄청 성장하고 있다는 것을 느낄 수 있습니다. 이미 TV용, 극장용 에니메이션도 한국의 기술력이 세계최고라는 것은 두말할 필요가 없습니다.


이 열악한 환경에서 이렇게 대단한 작품들이 나온 다는 것은 그만큼 한국의 만화가들이 많은 노력을 한다고 밖에 생각할 수 없는 부분입니다. 우리가 따로 그 분들을 응원하고 격려하고 싶다면? 만화를 많이 보시면 됩니다.^^


이야기가 잠시 옆으로 샜습니다. 아무튼 저는 이날 만화카페 '깨비툰'도 좋았지만, 윤태호 작가님의 '인천상륙작전'이 더 좋았습니다. 영화 '인천상륙작전'을 저는 보지 못했지만 왠지 그 영화와는 이야기하는 것이 전혀 다를 것이라는 강한 느낌을 받았습니다. 윤태호 작가님의 '인천상륙작전'은 당시 권력자들, 정치인들이 주인공이 아니라 민중들을 주인공으로 다룬, 현재의 역사 교과서에서 다루지 않는 진짜 역사책이었습니다. 


다 읽고 6권 마지막 장을 쉽게 덮을 수 없었습니다. 전율이 흐르는 작품이었습니다. 개인적으로 사서 소장하고픈 책이었습니다.


깨비툰을 소개하려고 쓴 글인데 마무리는 '인천상륙작전'입니다.^^


추후 '인천상륙작전'의 서평을 따로 쓸 계획을 가지고 있습니다.


만화카페는 부모님들이 어렸을 적 있었던 만화방과는 차이가 있습니다. 쾌적하고 가족들이 함께 가도 전혀 손색이 없는 곳입니다. 자녀분들과 근처의 만화카페에 가보시는 것은 어떨까요? 어릴 적의 추억도 떠오르고 만화책을 통해 자녀분들과 대화의 소재가 생긴다면 그만큼 재미있는 일도 드물 것 같습니다.


윤태호 작가님의 '인천상륙작전'을 다시금 추천하면서 경남대 앞 만화카페 '깨비툰' 소개글을 마칩니다. 


만화책은 사랑입니다.^-^

<이 글은 특정업체로부터 그 어떤 지원을 받지 않았으며 내발로 걸어가 내돈내고 경험한 뒤 적은 솔직한 후기입니다.>


Posted by 마산 청보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