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아...이 좋은 날씨에 교실수업이라니, 야외수업하자!! 가을입니다. 날씨가 너무 좋았습니다. 교실에서 수업하기 너무 힘들었습니다. 해서 아이들에게 말했습니다."오늘은 야외수업합시다. 나갑시다!!!" 우리 학교는 수업에 대해 상당히 자율성이 보장됩니다. 아이들과 학교 앞 정자로 향했습니다."선생님 오늘 수업은 뭐예요?" "이런 좋은 날, 여러분의 감성이 뿜뿜 터진다는 것을 샘은 잘 알고 있습니다. 해서 오늘은 가을을 맞이하야 자유로이 시를 적어보겠습니다. 시는 어려운 것이 아닙니다. 자유주제니 여러분의 쩌는 감성을 글로 마음껏 표현해보기 바랍니다. 단! 욕설만 삼가해주세요.^^" "네!!!!" "시 쓰는 장소는 자유입니다. 자유로이 다니며 감성을 충만하여 시를 적어봅시다." 이렇게 시쓰는 야외수업이 시작되었습니다."선생님, 시가 떠오르지 않아요.""샘, 저 애.. 더보기
중학생 창작시<2편> 어제 글에 이은 중학교 2학년 아이들의 창작시 2편입니다.2018/09/09 - [공립대안 경남꿈키움중학교] - 중학생 창작시! 어떻게 읽으셨나요? 어떤 느낌이 들었나요?^^ 저는 우리 아이들이라 그런지, 아는 애들이라 그런지 더 애잔하고 감동있었습니다. 사회 수업이지만 한번씩 시 쓰는 수업도 괜찮은 것 같습니다. 아이들은 이렇게 자라고 있습니다. 더보기
중학생 창작시!<1편> 사회 수업 시간이었습니다. 날씨가 너무 좋았습니다. 도저히 교실에서 수업을 할 수 없었습니다. 해서 학교 옆 하천길을 따라 걸어 작은 정자에 갔습니다."과목과 맞진 않지만 이렇게 좋은 날, 교실에서 수업하는 것은 너무 안타깝습니다. 해서 오늘 야외수업을 합니다. 주제는 지금의 나, 내생각에 대한 창작시 적기 입니다." "샘! 시 적어본 적 없는데요? 어떻게 해야 되요? 분량은요? 제목은요? 이름 적어야 해요?" 많은 질문이 쏟아졌습니다. "니 마음대로 하면 됩니다.^^" 아이들은 힘들어 하면서도 적기 시작했고 완성시들이 손에 들어왔습니다. 혼자 보기 아까워 원본을 올립니다. 아래 작품은 현 중학교 2학년 아이들의 작품들입니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