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용만의 함께 사는 세상 :: '섬진강' 태그의 글 목록
728x90

이번 추석 가족여행 이야기 마지막 편입니다.^^ 이전 편들은 아래 링크에 있습니다.

섬진강에서 놀고 온 날은 모두들 기분좋게 피곤하여 잘 먹고 잘 잤습니다. 아침에 일어나니 날이 너무 좋더군요. 아내님과 단 둘이 산책을 나갔습니다.

아내님과 단 둘이 자연속을 걷는 일은 아주 드문 일입니다. 마침 숙소 근처에 대나무 숲길이 있었습니다. 공기도 시원하고 상쾌했습니다.

아침 산책을 한 후 기분좋게 하루를 시작했습니다. 퇴실 시간이 되어 모든 짐을 다 꾸린 후 마지막 장소로 출발했습니다. 바로 최참판댁입니다.

관람료가 있었습니다. 저희 어머님은 경로 해당자에 해당되어 무료로 입장했습니다. 생각보다 경로자에 대한 우대환경은 잘 되어 있는 것 같습니다.

입구부터 다양한 볼꺼리가 많았습니다.

숙박체험도 있더군요. 이용하실분들 참고하세요.^^

올라가기 전 지하수(?)로 추정되는 곳이 있어 물을 한잔했습니다. 우물물은 아니고 옆에서 물이 흘러나오는 구조였습니다.

이야...최참판댁에서 찍은 영화와 드라마가 이렇게나 많다니...영화 촬영지로도 유명한 곳이었습니다.

추석 연휴라 그런지 사람들이 많았습니다.

옛놀이 체험터가 있더군요. 제기차기, 굴렁쇠, 투호, 윷놀이 등이 있었던 것 같습니다. 이 곳에서 한참을 놀았습니다.

놀이하는 아이들도, 구경하는 어른들도 모두 즐거웠습니다.

최참판댁에서 본 마을 전경이 아름다웠습니다. 저 멀리 섬진강이 보입니다.

집도 컸고 길도 정겨웟습니다.

앗!!! 진짜 소가 있더군요. 아이들은 소를 처음 봤습니다. 용기내어 풀도 먹였습니다. 소를 본 것만 해도 아이들에겐 특별한 경험이었을 겁니다. 저도 외양간의 소는 정말 오랜만에 봤습니다.

복덩이 바위, 세계 10대 불가사의쯤 될까요?^^;

마을을 걸어서 구경하는 데 동네가 이뻐서 그런지 힘들지 않았습니다.

최참판댁을 보고 나오는 데 <무인 나눔행복 헌책방>집이 있었습니다. 좋은 생각같았어요. 헌책을 기부하면 필요로 하는 분이 가서 돈을 내고 사가는 형태였습니다. 우리 마을에도 이런 책방이 있으면 좋겠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최참판댁을 마지막으로 2018년 추석 가족여행은 마무리되었습니다. 개인적으로 너무 좋았던 것은 숙소와 스케줄을 우리가 준비했는데 여행객들이 모두 좋아했다는 것입니다. 간만에 가족의 소중함과 따뜻함, 즐거움을 함께 느껴서 좋았습니다. 앞으로도 가능하면 명절때에는 가족여행을 갔으면 좋겠습니다. 


제가 나이를 먹는 만큼 어머님도 연세가 늘고 계심을 종종 느낍니다. 어머님이 건강히 걸어다니실 수 있을 때, 많이 모시고 다녀야겠다는 생각을 했습니다. 이번 여행이 너무 좋아 아내님께 고맙다고 했습니다.

"여보, 이번 여행 너무 좋았어. 다음에는 장인, 장모님 모시고 다시 오자. 아마 좋아하실 꺼야."

"그래, 여보, 담엔 엄마, 아빠 모시고 같이 오자."


가족여행은 여행, 그 이상의 특별함이 있는 것 같습니다. 유명한 곳보다 함께라는 것이 더 의미 깊었습니다. 다음 명절에는 또 어디를 갈지 고민합니다. 운좋게도 저희 가족여행은 갈때마다 성공이었습니다. 적어도 싸움은 일어나지 않았거든요.^^;


더 늦기 전에, 아이들에게는 좋은 추억을, 부모님께는 좋은 시간을 더 많이 함께 하고 싶습니다.


하동, 가족여행장소로 강추합니다!.^^


<가족여행 편 끝!>

Posted by 마산 청보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하루트래블 2018.10.04 11:09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오늘도 좋은 글 감사합니다. 또 오겠습니다!

  2. 복숭아말랑이 2018.10.04 21:54 Address Modify/Delete Reply

    저도 가족끼리 여행가본적이 참 오래된 것 같네요..

728x90

추석 가족여행 연재기 3탄입니다. 1탄과 2편은 아래 링크를 참고하세요.^^

3탄은 셋째날이 아니라 이튿날 오후입니다. 오전에 아이들과 동네 마실을 다녀온 후, 맛있는 점심을 먹고 숙소 인근의 섬진강으로 향했습니다.

캬!!! 가는 길 자체가 예술이었습니다.

섬진강...아 섬진강이여..^^. 많은 강들을 봤지만 전 섬진강 특유의 넉넉함이 좋습니다.

섬진강만 봐도 좋았는데 더 기분 좋았던 것!!! 마침 이 날 날이 좋아 제가 고민하며 가져갔던 천막이 역할을 제대로 했다는 것입니다. 아내님 포함, 어머님, 동생네도 아주아주 좋아했습니다. 이 때 나름 뿌듯했다는.^^;

이미 많은 가족들이 와서 섬진강의 매력을 느끼고 있었습니다. 분명 절기상 가을이지만 오후의 햇빛은 따가웠습니다.

아이들이 물었습니다.

"옷 젖어도 돼요?"

"당연하지. 실컷 놀아.^^"

"와!!!!"


아이들은 거침이 없었습니다.^^. 섬진강의 매력 중 하나는 수심이 얕아 아이들이 놀기에 아주 좋습니다.

고기를 잡는 아이, 재첩을 줍는 아이, 모래를 쌓는 아이, 그냥 물놀이 하는 아이들.^^

노는 아이들을 사진에 담는 아내님.^^. 섬진강은 정말 평화로웠습니다.

물을 좋아하는 때가 있는 것 같습니다. 어린 아이일수록 물만 있으면 최고의 놀이터가 된다고 생각합니다. 아이들이 물에서 신나게 놀 동안 저는 매제와 천막에 앉아 맥주를 마셨습니다. 이곳이 바로 천국이었습니다.^^


우리가 간 곳 바로 옆에 캠핑장이 있었습니다. 다음에는 캠핑장에 오자고 자연스레 말이 나왔습니다. 날씨가 좋으면 이 같이 아이들도 좋고 어른들도 좋은 장소는 별로 없는 것 같습니다.


제가 개인적으로 평하기에 추석 가족여행 코스 중 최고는 섬진강 물놀이였습니다. 오후 1시쯤 도착해서 해 질때 까지 놀았습니다. 덕분에 숙소 들어가서 씻고 아이들도 일찍 잠들었습니다. 노는 아이들을 보는 것만 해도 어른들은 절로 미소가 지어졌습니다. 


자연에서 자란 아이는 자연의 고마움과 자연의 소중함을 절로 알게 된다고 생각합니다. 갯벌의 고마움을 아는 이가 자라 어른이 되어 갯벌을 매립하자고 쉽게 말하기 어려울 것입니다. 아이들이 강의 좋음, 모래의 따스함을 추억하기를 바랍니다.

추석 가족여행, 이틀째까지는 성공적이었습니다.^^


<4편에 계속>

Posted by 마산 청보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

728x90

지난 9월 23~24일, 1박 2일로 지리산 쪽으로 가족여행을 다녀왔습니다. 가을이라 그런지 날씨가 너무 좋았습니다. 날씨가 좋으니 아이들도 신났고 아이들이 즐거워하니 저와 아내 또한 기분이 좋았습니다.

손잡고 동네 구경을 갔습니다.

절루 미소가~^^

아이들과 길을 걷다보면 뭐든지 신기합니다. 아이들이 자연을 계속 만나야 하는 이유는 새로운 생명에 대한 만남과 이해를 위해서입니다. 

어디서 왔는지 청개구리가 있었습니다. 딸아이는 한참을 손위에 두었다가 결국 물이 있는 곳으로 보내주었습니다.

저희끼리 싸우고 삐끼싸도 결국, 같이 놉니다.^^

다 놀고 집으로 오는 길에, 하동 못 와서 하천 옆에 엄청나게 넓은 코스모스 군락지가 보였습니다. 인위적으로 조성된 곳으로 보이는 데, 가족 여행 계획에는 없는 곳이었지만 핸들을 돌렸습니다.

우와....

너무 이뻤습니다.

어디서 찍어도 화보.

한참을 놀고 왔습니다. 인생샷도 몇장 건졌습니다.^^

그리고 돌아오는 길에 섬진강에 들렀습니다. 이 곳이 4대강에 들지 않았다는 것이 정말 큰 축복이라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4대강 사업을 하지 않았다면 지금의 강들도 살아있었을 텐데, 갑자기 너무 속상했습니다. 

우리는 재첩을 잡지는 않았습니다. 그런데 재첩이 있더군요. 예전에는 하동에 섬진강 재첩식당이 흔했지만 지금은 중국재첩이 더 흔하다고 합니다. 섬진강의 재첩은 씨가 말라 간다고 오셨던 지역분이 말씀 주셨습니다. 그 말씀을 들으며 인간들이 가져만 가고 되돌려 줄지는 모르는 것 같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우리 가족은 신기하게도 물고기도 잡았고 고동도 잡았습니다. 재첩도 주웠습니다. 다 놀고 나올 때 다시 모두 강으로 돌려보내주었습니다. 

배가 고팠습니다. 화개장터로 향했습니다. 파는 물건들이 거의 비슷했지만 아이들과 한번 가서 장터 분위기를 느끼기에는 부족함이 없었습니다. 1박 2일 지리산 여행은 훌륭했습니다. 다음에는 지리산이 아니라 하동 여행만 해도 될 것 같더군요. 길도 새로 조성된 것 같았습니다. 


섬진강을 따라 가는 길에 지속적으로 60킬로 속도 제한 표지판이 있고 과속단속 카메라가 계속 설치되어 있는 것을 보며 하동군의 교통정책에 대한 의지를 엿볼 수 있었습니다. 과속하기에 진짜 좋은 길이었지만 카메라가 계속있어서 과속을 할 수 없었습니다.(저는 실제로 제한속도를 준수합니다.) 그 길은 과속을 하면 안됩니다. 과속을 하면 아름다운 주변 풍경을 볼 수 없기 때문입니다.


날이 좋아 갑자기 잡혔던 가족여행이었습니다. 하지만 날씨도 좋고 경치도 좋아 기분좋았던 여행이었습니다. 아이들 놀기 특별한 시설이 없어도, 풀과 나무, 곤충만 있어도 아이들은 충분히 즐거워 합니다. 강요받는 놀이가 아니라 스스로 찾아서 노는 놀이에 아이들은 더욱 매력을 느낍니다.


다음 가족 여행은 또 어떤 자연과 만나게 될지 기대됩니다. 분위기가 이젠 캠핑을 가야 하는 분위긴데...솔직히 우리 집 가족 여행지는 아내의 손끝에 달려 있기에 저도 예상할 수가 없습니다.ㅋㅋㅋ


더 추워지기 전에 캠핑을 한번 갔으면 좋겠습니다. 곤충소리들으며, 별똥별보며, 추워서 가족들이 붙어서 자야하는 텐트가 그립습니다.


지리산 가족 여행...성공이었습니다.^^


Posted by 마산 청보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