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용만의 함께 사는 세상 :: '상림공원' 태그의 글 목록
728x90

함양 상림공원을 다녀온 후 딸아이가 그림일기를 그렸습니다.^^

분노에 찬 원반을 던지는 자신과 잡느라고 당황하는 아빠 표정이 재미있습니다.^^

다 놀고 코코아, 고구마라떼, 커피를 마시는 가족을 재미있게 표현했습니다.


"그림 좀 설명해 줄래?"


"응, 오른쪽 밑에 엄마는 커피를 먹고 다리가 붕 뜬 정도로 커피 맛에 반한 상태야. 동생은 코코아 먹으며 의자를 넘어뜨렸어. 난 아빠가 남긴 고구마라떼를 먹었는데, 세상에 태어나서 처음 먹었는데 맛있었어. 아빠가 맛있냐고 나한테 물어봤잖아."


저에게는 단순히, 언제나 먹는 음료였고 순간이었지만 딸아이는 저렇게 이쁘게 기억하고 있었습니다. 가족들이 다 같이 놀러간 나들이도 좋았지만 기록으로 남기는 딸아이와의 작업도 재미있습니다.


딸과 아빠의 그림일기는 계속됩니다.^^

Posted by 마산 청보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

728x90

지난 10월 7일, 함양 상림공원으로 가족 나들이를 갔습니다. 날씨가 좋아서 집에만 있기 힘들었습니다.^^ 그리고 무엇보다도 아이들이 나가면 잘 놀기 때문입니다. 저희 가족은 함양 상림공원에 자주 가는 편입니다.

누나가 동생 손 잡고 가는 모습이 귀엽습니다.^^ 이젠 제법 커서 지 물건은 지 가방에 담습니다. 물론 꺼내는 일은 없지만 말이지요.

상림공원은 잔디밭이 좋습니다. 원반 던지기 하고 실컷 뛰어 놀았습니다.

저희 가족의 필수코스! 그네입니다. 줄이 길어서 한번씩 타고 또 줄 서고, 아이들은 놀면서 질서지키는 법을 배웁니다.

큰 나무 사이에서 특별한 사진을 찍었습니다. 막내는 오묘한 표정을 짓고 있더라구요.^^

그네 타는 아이들도, 지켜보는 부모들도, 모두가 평화롭습니다.

놀이터에 있는 그네와는 수준이 다른 큰 그네, 그네는 무중력 상태를 느낄 수 있는 과학적 놀이기구라고 생각됩니다.

이 날 처음으로 '천년교'에 갔습니다. 이 곳 경치도 훌륭했습니다.

놀이터도 있습니다. 모래가 있으니 저희끼리 놀더군요. 잘 노는 모습만 봐도 행복합니다.

다 놀고 집으로 출발하기 전 떨어진 당을 보충하기 위해 이동 중인 모습입니다. 희한하게 키대로, 나이대로 찍혔습니다. 아내님, 딸래미, 아들래미, 제 삶의 전부인 세 명입니다.^^


가족 사진에는 아빠가 등장하지 않습니다. 주로 사진을 찍어주기 때문이지요. 사진에 제가 등장하진 않지만 찍는 것만 해도 좋았습니다. 아이들이 더 자라면 부모들과 다니기 싫어하는 때가 온다고 합니다. 자람을 막을 순 없겠지요. 어느 순간이 되면 엄마, 아빠보다 친구들을 더 찾게 될 때가 올겁니다. 그 때 후회를 덜 하기 위해 어릴 때 더 잘 놀려고 합니다.


좋은 아빠는 아니더라도 나쁜 아빠는 되지 않으려고 노력합니다.


가족 나들이 장소로 함양 상림공원을 추천합니다.^^

Posted by 마산 청보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

728x90

지난 8월 12일, 가족들과 함양 상림공원에 갔습니다. 함양상림공원은 저희 집에서 그리 멀지 않고 계절의 변화를 느끼기에 좋은 곳이라 한번씩 가는 곳입니다. 너무 더워서 출발할 때 저는 좀 걱정했지만 도착한 후 제 걱정이 기우였음을 알게 되었습니다. 함양상림공원은 여름철에 더 빛났습니다.^^

상림숲 물놀이장이 무료개장했더군요. 8월 11일부터 8월 30일까지 운영한다고 합니다. 함양 어린이가 아니라도 같이 노는 데 아무 문제가 없었습니다.

운영본부도 설치되어 있고 간단한 구급약품, 탈의실, 안전요원분들도 계셨습니다.

물놀이장도 깊이가 다른 것이 두군데 설치되어 있었습니다. 사진의 왼편은 물 깊이가 어른 발목 정도 왔습니다. 유아용으로 보였구요. 멀리 보이는 오른편은 어른 허벅지 정도였습니다. 초등학생 저학년의 경우 배꼽 정도왔습니다. 충분히 안전해 보였습니다.

초등학생용 물놀이장입니다. 그늘막까지 설치되어 있어서 아이들 놀기 최고의 장소 였습니다.

아이들이 다니는 길목에는 사진처럼 안전용품을 설치해 두었더군요. 함양군의 꼼꼼함이 놀라웠습니다.

그 옆에는 음악분수대가 있습니다.

매시간 20~30분 정도 작동되던데, 높이와 물양이 다양했습니다. 저도 같이 놀고 싶었습니다.^^

한시간 정도 실컷 물놀이를 한 후 젖은 옷을 입고 연꽃단지를 구경했습니다. 날이 더워 그런지 옷도 금방 마르더군요.

연꽃은 참 신비로운 꽃입니다. 오래 보고 있으니 마음이 편안해 졌습니다.

연꽃을 본 후 상림공원속을 거닐었습니다. 숲 속은 확실히 시원했습니다.

더운 여름날이었습니다. 상림공원을 둘러본 후 바로 앞 식당에 가서 밥을 먹었습니다. 가족들이 나들이 하기에 충분히 훌륭한 곳이었습니다. 아이들이 실컷 놀수 있는 공간이 있고 자연을 가까이서 접할 수 있는 함양이 부러웠습니다. 저도 나이가 들었나 봅니다. 높고 빛나는 회색의 콘크리트 건물이 멋져 보였던 때도 있었지만 이제는 초록이 좋습니다.


함양상림공원을 추천합니다.^^


Posted by 마산 청보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

728x90

지난 9월 3일, 가족들과 함양 상림공원에 다녀왔습니다. 함양 상림공원을 방문하면 우선 규모로부터 놀랍니다. 어마어마하게 넓은 곳에 나무와 풀들이 우거져 있습니다. 상림공원은 천연기념물 154호로 지정된 곳이기도 합니다. 이전에도 방문한 적이 있고 글을 썼었습니다.


2016/11/19 - [마산 청보리' 사는 이야기] - 함양 상림공원에 가면 신기한 나무가 있다.


상림공원은 계절마다 특별한 매력이 있는 곳입니다. 이 날은 아직 더웠지만 가을의 문턱을 느낄만한 때였습니다.

입구에 작은 내가 흐르고 있었고 물고기들이 자유로이 헤엄쳐 다녔습니다. 물고기 구경에 시간 가는 줄 모르겠더군요.

잠자리가 아주 많았습니다. 딸래미는 잠자리 잡기 시작!

거대한!!! 그네! 저도 아이를 안고 같이 타봤는데 놀이터의 그것과는 또 다른 재미가 있었습니다. 신나게 노는 아이들.^^

어디를 찍든 사진이 잘 나왔습니다.

인생샷입니다.^^

누나와 사이좋게 손 잡고 찰칵!^^

거대한 연꽃잎도 보고.^^

날이 더웠습니다. 근처 찻집에 가서 아이스크림을 먹었지요. 평소때도 저렇게 사이가 좋으면 참 좋겠습니다.

마지막 순간까지 잠자리 잠느라 뛰어다닌 공주님.^^


거짓말 좀 보태 50마리는 잡은 것 같았습니다. 다 날려주고 왔습니다.


상림공원은 걷는 것 자체가 힐링입니다. 나무가 우거지다보니 충분한 그늘과 새소리, 시원한 바람이 신선놀음이 따로 없었습니다.


제 경험으로는 잠자리채와 비눗방울만 있으면 아이들은 오케이입니다.


결국 다시금 확신합니다. 

아이들은 자연 가까이서 자라야 됨을, 자연속에서 자란 아이만이 자연의 소중함을 알고, 건강하게 자랄 수 있음을 또 다시 깨닫습니다.


도심속에 자연이 듬뿍 들어온다면 아주 좋은 곳이 될 것 같습니다. 지금의 도시에는 더 높은 건물과 자동차가 아니라 공원과 나무가 필요합니다. 도심에서는 더 빨리, 더 편하게가 아니라 좀 더 늦더라도, 좀 더 불편하더라도, 안전하고 쾌적함이 필요합니다. 아직도 도시에 공장을 지어야 한다고 외치는 분들을 보면 개인적으로 참 안타깝습니다.


아이들이 안전하고 밝게 자랄 수 있고, 집 근처에 가족들이 함께 나들이 갈 공간이 있으며 마음놓고 걸을 수 있는 곳이 많은 곳, 사람이 사람답게 살 수 있는 곳, 이런 곳이 많아지면 좋겠습니다.


경남에 함양이 있고 함양에 상림공원이 있다는 것은 큰 축복입니다.


아직 가보시지 못한 분들께는 도시락도 준비해 가라고 조언드리고 싶습니다. 사 먹는 것도 나쁘지 않지만 야외에서 돗자리깔아 가족들이 함께 밥을 먹는 것도 특별한 추억이기 때문입니다.


주말에 가실 곳이 마땅치 않으신가요?


함양의 상림공원을 추천합니다.


왜 천연기념물인지, 직접 확인해 보시기 바랍니다.^^


Posted by 마산 청보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