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용만의 함께 사는 세상 :: '미세먼지' 태그의 글 목록

'미세먼지'에 해당되는 글 2건

  1. 2018.04.25 꿈중 아이들, 고성 연화산을 오르다. (2)
  2. 2018.04.24 미세먼지, 남 탓이 아닙니다.

경남꿈키움 중학교에서는 매달 전교생 산행을 갑니다. 학교에서만 생활하는 것도 나쁘진 않지만 한달에 한번 친구들과 등산을 하는 것은 자연의 아름다움도 느끼고 건강도 챙기는 1석 2조의 활동입니다.

학교에서 차로 1시간 정도 이동했습니다. 이 날 미세먼지가 나쁨이었던 것 같습니다. 출발 전 미세먼지에 대해 상당히 우려했지만 신기하게도 산은 미세먼지가 그리 심하지 않았습니다. 최대한 신속하게 이동했습니다.

알고보니 고성 연화산은 도립공원이더군요.

중간 중간 쉬어가며, 친구들 부축해가며 같이 오릅니다.

코스가 다양합니다. 저희가 올랐던 코스는 쉽지만은 않았습니다.

약간의 급경사, 아이들도 힘겨워 했습니다. 하지만 이것이 등산의 매력이지요. 힘든 상황을 참고 산 정상에 올랐을 때의 상쾌함이란!!!

캬!!!!!

친구들과 먹는 점심은 꿀맛입니다.^^

밥 먹고 친구들과 사진찍는 귀요미들.^^

연화산 정상까지 올랐습니다.

정상에서 내려오는 길이 힘들었습니다. 한 친구는 미끄러져 발을 삐끗하기도 했습니다. 다행히 친구들이 부축을 하며 잘 내려왔습니다. 먼저 내려 온 애들은 계곡물에 발을 담구며 쉬고 있습니다. 물이 정말 시원하더군요. 저도 등목을 했습니다. 반나절동안의 피로가 싹~~ 가시는 느낌이었습니다.


버스타도 학교로 돌아올 때 아이들이 지쳤는지 상당히 조용했습니다. 갈 때는 노래부르고 난리였습니다.


저도 간만에 등산하니 힘들긴 했지만 상쾌했습니다. 서두르지 않고, 좋은 산을 함께 오르는 것은 좋은 경험임에는 분명합니다. 꿈중 아이들의 고성 연화산 오르기는 성공이었습니다.^^


Posted by 마산 청보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꿈중2기 졸업생 2019.05.14 12:02 Address Modify/Delete Reply

    쌤 선생님 블로거 때문에 옛날기억이 많이나고 추억도 많이 돌아보게 되네요
    선생님 만간에 찾아뵐게욥
    건강하십시오 선생님

마산 YMCA는 두달에 한번 정도, 1년에 4번 정도 아침논단을 실시합니다. 마산 YMCA 아침논단이란 1999년 부터 시작한 시민사회 성장을 위한 지역사회 중견 지도력의 모임입니다. 분야별 전문가를 모시고 시대의 이슈에 대해 이야기 듣고 자유로이 토론하는 자리입니다. 마침 미세먼지에 대한 강의가 있어 참석했습니다.

강의자는 도시환경공학 박사인 전홍표박사였습니다.

이 날 새벽에 일어나 조금 분주했습니다. 다행히 아침논단에 가면 아침꺼리를 줍니다. 관심있으신 분들은 페이스북에 '마산 YMCA' 그룹에 가입하시면 됩니다.

마산 YMCA건물입니다.

왼편부터, 마산 YMCA 원로이신 허정도 이사장님, 시민사업위원회 이경수 회장님, 발표자인 전홍표박사입니다.

이른 시각이라 처음에는 참여자가 많지 않았습니다.

전홍표 박사의 강의가 시작되었습니다.

점점 많은 분들이 오셨습니다.

많은 이야기를 듣게 되었습니다. 강의 내용에 대해선 파워블로거이기도 하신 마산 YMCA 이윤기 총장님께서 정리를 잘 해두셨습니다. 아래 링크를 클릭하시면 강의 내용을 보실 수 있습니다.

아침 잠을 설친 것이 전혀 아깝지 않은 강의였습니다.


그 전에는 미세먼지하면, 무조건 중국 탓만 했었습니다. 하지만 강의를 들은 후 생각이 달라졌습니다. 내가 할 수 있는 일부터 눈에 들어왔습니다. 미세먼지 정책에 대해서도 관심이 생겼습니다. 경남이 그나마 미세먼지 정책이 잘 되어 있다는 것도 알게 되었습니다. 미세먼지 관련 정보를 더 많은 분들이 알았으면 좋겠다라는 바램도 생겼습니다.


좋은 강의를 준비해준 마산 YMCA 관계자분들께 자리를 빌어 고마움을 전합니다.


전홍표 박사도 진짜 박사 같이 보였습니다. 역시 사람은 외모만 보고 판단해서는 안됩니다.


최소한 미세먼지만큼은 전박사가 전문가라는 것을 인정할 수 밖에 없었습니다. 지역에 이런 전문가가 있다는 것이 다행이라는 안도감도 들었습니다. 하지만 더 정확한 대책은, 전문가에게만 모든 짐을 맡길 것이 아니라 나부터 할 수 있는 것을 실천해야 한다는 것입니다.


차 적게 타고 가까운 거리 걸어가기, 분리 수거 확실히 하기, 쓰레기 만들지 않기, 새 제품이라고 막 사지 않기 등 집에서 실천할 수 있는 것들도 많습니다.


미세먼지가 문제라고들 말하지만 진짜 문제는 인간의 욕심인지도 모릅니다.


하늘이 뿌연만큼, 우리의 미래도 흐린 것 같아 안타까운 마음이 들었습니다.


자연이 훼손되면 결국 인간도 피해를 볼 수 밖에 없습니다. 미세먼지가 계기가 되어 좀 더 많은 분들이 자연환경 보존에 대해 관심을 가졌으면 좋겠습니다. 


인간의 겸손함이 필요합니다.

Posted by 마산 청보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