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용만의 함께 사는 세상 :: '멸치 육수' 태그의 글 목록
728x90

미더덕의 향긋함이 그리웠습니다. 

목공방에서 첫작품도 완성하고 기분이 좋았습니다. 시간도 남고 해서 마산의 명물 어시장에 갔습니다. 아무래도 해산물은 어시장이 마트보다 싱싱하기 때문입니다.

미더덕 가격이 생각보다 비싸더군요. 한 봉다리에 3,000원에 구입했습니다. 미더덕이 탱글탱글 싱싱하죠?^-^

본격적인 요리에 들어갑니다. 어김없이 멸치 육수를 끓입니다.

육수 끓을 동안 재료 준비를 합니다. 꽃게 손질하구요. 된장과 고추장을 2:1의 비율로 준비합니다. 오른편에 미더덕을 씻어서 준비했구요. 양파, 감자, 호박도 손질해 둡니다.

육수 끓을 때 멸치는 덜어내고 꽃게, 감자, 호박, 미더덕, 양파의 순으로 넣습니다. 단지 늦게 익을 것을 먼저 넣자는 마음이었습니다. 참! 마늘 빻은 것도 넣었습니다.

보글보글 맛있는, 미더덕 특유의 향긋한 향기가 솔~솔

반찬이 좀 부실한 듯 보여 된장찌게 끓은 동안 딸래미 반찬도 준비했습니다. 우선 계란을 풀구요.

비엔나 소시지를 얇게 씁니다.

깍두기 입니다. 맛있게 신 거구요. 나름 채 썰었습니다.

모든 것을 계란에 투하!

작은 크기로 후라이팬에 투하!

다 구웠습니다. 하트표 케찹은 사랑을 담은 아빠 마음~^-^*

미더덕 된장찌게도 완성했습니다.

된장찌게는 한번 끓이고 보니 두번째는 정말 수월하더군요. 단지 아직 잘 안되는 것은 뚝배기의 크기에 맞는 양조절이었습니다. 오늘도 물이 몇번 끓어 넘쳤어요.ㅠㅠ. 생각보다 양을 조금만 해야 할 것 같구요. 햄, 깍두기 계란찜은 소금 하나도 안 넣었습니다. 새콤한 김치맛이 자연스럽게 간이 되었습니다. 딸래미도 잘먹고, 와이프도 잘먹고, 저 또한 저녁을 배부르게 먹었네요. 미더덕의 향기가 너무 좋았습니다. 자! 도전해 보시죠~~^--^

Posted by 마산 청보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