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용만의 함께 사는 세상 :: '마트' 태그의 글 목록
728x90

딸래미가 있습니다. 올해 초등학교 3학년입니다. 운동도 잘하고 웃기도 잘 웃습니다.^^. 그림도 곧잘 그립니다. 

제가 최근 새로운 취미가 생겼습니다. 필사입니다. 첫 작품으로 김승옥작가의 '무진기행'을 선택하여 쓰고 있습니다. 필사를 하며 주제를 가지고 글을 쓰는 것도 재미있겠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그냥 쓰는 것보다 딸아이와 함께 쓰면 더 재미있을 것 같았습니다. 딸아이에게 물었습니다.


"XX아. 아빠 매일 일기 쓸 건데, 하루에 하나씩 그림 그려줄 수 있겠어? 그림도 그려줘야 하고 사인도 해 줘야해."


"아빠, 왜 그려줘야 해?"


"응, 아빠가 XX이랑 같이 글을 쓰고 싶어서 그래. 그림일긴데. 아빠는 그림을 못 그리잖아. 도와줄 수 있겠어?"


"음...그래. 좋아!"


딸아이의 첫 작품입니다.

뭘로 보이나요?^^


그렇습니다. 첫번째 그림일기 주제는 [면도기] 입니다.


오늘 딸아이랑 마트에 갔다가 면도기를 샀습니다. SNS에서도 가성비 좋은 면도기가 인기입니다. 저는 수염이 많이 나는 편이라 면도기를 항상 사용합니다. 당연히 면도날 가격이 부담 됩니다. '가성비 좋은 면도기로 갈아탈까?' 마침 마트에 19,900원에 면도기와 면도날 9개를 주는 행사 제품이 있었습니다. 냉큼 샀습니다. 평소 사용하던 면도기가 아니었지만 말입니다.


머릿속으로 계산했습니다. '한개당 얼마지? 얼마 이익이지? 페이스북 광고 제품보다 낫나? 유명 브랜드가 아닌데 괜찮을까? 사람들 평은 좋던데? 이 제품은 괜찮겠지? 그래, 면도만 되면 되지 뭐.'


집에 오자마자 면도했습니다. 오! 생각보다 훌륭했습니다.


제가 사용하던 제품은 질XX, 이번에 구입한 제품은 쉬X 입니다.


'브랜드가 나를 표현하나? 비싼 제품으로 면도해야 기분이 좋을까?' 어느순간 브랜드에 연연하지 않는 나이가 되었습니다. 생활하며 타인으로부터 아저씨라고 들어도 화가나지(?)않는 불혹의 나이가 되었습니다.


'수염이 안 나면 좋겠다...' 간혹 면도하는 것이 귀찮을 때가 있습니다. 하지만 면도를 할 때 제 얼굴을 꽤 오랫동안 쳐다봅니다. 


'많이 늙었네. 살이 좀 빠진 것 같네. 얼굴 색이 나빠보여,'


면도가 귀찮은 행위임엔 분명하지만 면도라도 하지 않으면 제 얼굴을 볼 순간이 없을 것 같습니다.


양심적으로 미니멀리즘을 추구하려 합니다. 


가능하면 안 사려 하지만 어쩔수 없이 사야하는 것이라면 아껴서 오래쓸려고 노력합니다.


새로 들여온 쉬X는 가격대비 훌륭해서 선택했지만 좋은 동반자로 지내보려 합니다.


딸아이와 함께 쓰는 그림일기, 딸아이와 공통의 관심사를 가지는 것만 해도 절반의 성공입니다. 꾸준히 이어보려 합니다. 


오늘의 하루하루가 모여 내일이 됩니다. 


하루에 충실하고 싶습니다.^-^

Posted by 마산 청보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

728x90

"안전한 스쿨존 TBN과 함께" 창원교통방송


창원 등 동부경남 FM 95.5

진주 등 서부경남 FM 100.1

매주 월요일 아침 8시 40분 경 방송


<스피커를 켜시고 아래 플레이어를 누르시면 방송을 들으실 수 있습니다.>


지난 7월 28일 내서읍에 위치한 호계초등학교에 다녀왔습니다.


▲ 학교 입구입니다. 길가 바로 옆에 입구가 있습니다.

▲ 오른쪽 계단으로 아이들이 다닙니다. 보시다시피 스쿨버스가 들어가는 큰 차도도 있습니다. 아쉬운 점은 바로 앞 부분, 즉 왼편에서 오른편으로 횡단보도가 없는 것이 아쉽습니다. 분명히 이 길로 아이들이 지나다닐 것입니다.

▲ 횡단보도가 없습니다. 왼편이 학교입니다. 마음만 먹으면 누구나 무단횡단할 수 있습니다.

▲ 제발...제발 좀 이러지 좀 맙시다. 당신의 편의를 위해 모든 보행자가 불편해야 되겠습니까!!

▲ 학교에서 오른쪽, 즉 아파트 단지쪽으로 오면 큰 마트가 있습니다. 이 앞으로는 안전펜스가 없습니다. 제가 있는 순간에도 어른, 아이 할 것없이 무단횡단을 하고 있었습니다. 안전펜스를 설치하던지, 아니면 횡단보도와 신호등 설치를 건의합니다. 이 좁은 거리에 뭘? 이라구요? 이 곳의 차량속도는 빨랐습니다. 게다가 'S'자 코스라 운전자의 시야가 넓지 않았습니다. 혹시가 안전불감증의 시작입니다.

▲ 건너편이 마트입니다. 왜 이쪽만 안전펜스가 없는지...해당마트에서 없앤 것인지, 펜스를 설치할때 무단횡단을 하라고 아예 처음부터 설치를 안했는지..알수 없습니다만 아주 위험한 것은 사실입니다.

▲ 길이 'S'자 코스입니다. CCTV도 있었지만 차들의 속도는 은근히 빨랐습니다.

▲ 속도방지턱도 너무 낮습니다. 실효성이 의심됩니다.

▲ 학교 오른편으로 오면 바로 대형아파트 단지입니다. 불법주차와의 전쟁중임을 알 수 있습니다. 막무가내식의 '주차금지'가 아니라 대안이 있어야 합니다.

▲ 이곳은 차량과 보행자의  보행이 아주 많은 곳이었습니다. 왼편으로 불법 주정차량들이 보입니다. 도로의 폭이 좁다보니 누구나 무단횡단을 합니다. 구조적으로 그렇습니다. 상가쪽으로 아이들도 당연히 많이 건너갑니다. 제도적 보완이 필요합니다.


호계초등학교는 구조가 참 특이했습니다. 교문이 따로 없었습니다. 옆문이 있었으나 수업활동중엔 잠궈 두는 것 같았습니다. 그리고 옆문으로 가면 바로 공원으로 연결되어 안전한 편이었습니다.


허나 정문쪽은 가히 걱정이 되었습니다. 저희가 조사를 하러 갔을때 마침 청소시간이었는데요. 아이들이 계단쪽에서 빗질을 하고 있었습니다. 마음만 먹으면 길을 건너 상가쪽으로 가서 군것질을 할 수 있었습니다.


제일 큰 문제는 마트 앞 길입니다. 이곳에 사시는 분들께선 어떻게 인지하실 지 모르겠으나 그 앞 길 양쪽으로 안전펜스가 없다는 것은 심각한 부분입니다. 단지 '차 없을때 달려가면 되지.'가 아닙니다. 왜 하필 그곳에만 안전펜스가 없습니까? 마트를 배려해서 입니까? 보행자를, 아이들을, 사람들을 배려하는 행정이 필요합니다.


어린이 보호구역도 상당히 좁았으며 학교 앞으로 차량통행이 너무 많았습니다. 


호계초등학교 관계자 분들과 학부모님들께선 다시한번 호계초등학교의 스쿨존에 대해 진지하게 살펴보셔야 합니다. 아이들이 위험합니다.



Posted by 마산 청보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

728x90

아침에 옆지기(와이프)님께서 뭐라고 하셨습니다.


"당신 요즘 너무한 거 아니예요? 청소도 안하고 집안 일 이젠 안해요?"


할 말이 없었습니다. 사실 좀 게으르긴 했거든요.


요즘 이사 갈 집에 넣은 가구 직접 짜느라 좀 바빴습니다. 하지만 변명같아 일일이 대답하기 싫었죠.


"응 미안해, 오늘 꼭 해둘께."


"잘 해요."


"네이~~~"


오전에 일 좀 보고 오후에 시연이 데리러 유치원에 직접 같습니다. 오랜만에 데리러 갔어요. 일이 있을 때만 데리러 가죠.


시연이도 눈치 백단입니다.


"아빠, 무슨 일있어요?"


헉!!


"아..아니. 시연이 보고싶어서.^^;;"


마트 같이 갔다가 집에 왔죠.


"시연아 아빠 오늘 청소해야 하는 데 도와줄래? 시연이가 도와주면 아빠 정말 고마울 것 같애."


"그래? 그럼 도와줄께요."


"고마워~^^"


같이 청소 끝내고 저녁 때가 되었습니다. 


"시연아 아빠 오늘은 뭐 해줄까? 치즈 볶음밥 해줄까?"


"네네네~~~"


자. 요리 들어갑니다.


주재료 - 모짜렐라 치즈, 신김치, 스팸, 버섯, 우엉, 양파, 붉은 색 파프리카, 밥 



재료들입니다.


소꼽놀이 칼을 씻는 시연이, 오늘은 과도로 파프리카 썰기도 성공했어요.^^


파프리카, 우엉, 양파, 버섯, 스팸을 먹기 좋게 썰었습니다.


신김치도 먹기 좋게 썰어서 기름 두른 후라이팬에 먼저 볶습니다.


김치가 익을 때쯤 나머지 재료들을 넣고 볶습니다.


밥을 넣습니다.


밥을 후라이팬에 넓게 펴줍니다.


그 위에 모짜렐라 치즈를 뿌립니다.


짜자잔!!! 완성!!!


맛있게 먹는 시연이. 자식 입에 들어가는 것은 왜이리 좋을까요?^^


우앗!!! 이렇게 없어 보일수가!! 잘 먹었습니다.^^


사실 이 메뉴의 적당한 이름이 뭔지 저도 너무 궁금합니다. 치즈 볶음밥이라 하기엔 뭔가 좀 아쉽고..^^;;


암튼 딸아이랑 요리를 하면 딸아이가 직접 만드는 것에 함께 했기에 "아빠, 이거 내가 자른거야!" 라며 잘 먹습니다.


보통 때 밥 한 그릇 다 먹이기가 쉽지 않은데, 오늘 요리도 성공! 입니다.^^


생각보다 어렵지 않습니다. 아빠들 화이팅입니다.!!^---^


<포스팅이 공감되시면 아래의 공감하트와 페이스 북 '좋아요'를 눌러 주세요. 더 많은 이들이 볼 수 있습니다.>

Posted by 마산 청보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다마네기다 2014.08.05 23:04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넘 맛나보여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