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용만의 함께 사는 세상 :: '뚝배기' 태그의 글 목록

'뚝배기'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4.03.19 [요리초보아빠의 요리 도전기]순두부찌게!

오늘은 무엇을 먹을까...한참 고민했습니다. 제가 좋아하는 아빠요리계의 대부님께서 순두부는 어떻냐고 권하시길래 바로 삘이 왔습니다. 콜!!! 

주재료 - 순두부(마트에서 구입), 돼지고기 조금, 다래, 양파, 신김치

양념 - 후추조금, 생강 다진 것 반숟가락, 맛간장 4숟가락, 소금 반 숟가락, 소주 한잔 

제가 하는 요리철학입니다. 집에 있는 흔한 재료로 비슷한 맛만 내자! ㅋ. 집에 없는 순두부만 사왔네요.

1. 돼지고기에 간을 합니다. 후추와 소주 한잔, 간장 4숟가락을 넣었습니다. 막 비벼서 이것 또한 숙성시켜둡니다. 한 10분에서 30분 정도요. 짬이 있으시면 오래 두실수록 간이 잘 스며들겠죠?

2. 고기는 간을 해서 한쪽에 치워두시고, 신김치를 씁니다. 신김치가 맛있으면 사실 다른 양념은 필요가 없습니다. 먹기 좋을 크기로 잘라주시고

3. 양파와 다래를 씁니다. 다래는 집에 있길래 그냥 넣어봤어요. 대파를 주로 넣는 것 같은데 없으니 어쩌겠습니까? 사실 장보러 갈때 집에 대파가 없다는 생각을 못해서 장을 못봤네요. ㅎ.

4. 준비한 뚝배기에 고기를 먼저 넣고 중간 불로 익힙니다. 고기가 반쯤 익고 나면 신김치를 투하하세요. 여기서 잠깐!! 그냥 돠 두면 고기가 눌러 붙습니다. 수시로 뒤집어 줘야 합니다.

5. 고기와 김치가 반쯤 익었다 싶으시면 육수를 부으세요. 전 육수를 미리 끓였습니다. 아까 고기 양념하고 채소 다듬는 사이에 미리 물을 끓였죠. 멸치 7~10 마리 정도 넣구요. 굳이 육수로 안하셔도 됩니다. 맹물로 해도 상관은 없지만 왠지 육수로 하면 간을 보는 수고가 덜어진다고 할까요? 물에 멸치 맛이 나니 좀 더 깊은 맛이 연출 가능한 것 같습니다.

6. 보글보글! 잘 끓습니다. 냄새도 스윽 나기 시작하구요. 음~~스멜스멜~~이 때 간을 좀 봐두세요. 약간 싱겁다 싶으시면 다른 조미료보다 신김치 국물을 먼저 넣으시는게 좋습니다. 얼큰하죠. 신김치 국물로 간이 안 되시면 약간의 소금이나 약간의 국간장이 필요할 것입니다. 여기서 잠깐!! 팍! 끓고 나면 불을 중불로 낮춰주세요. 넘칠수가 있습니다. 즉 중불로 해두시고 마지막까지 주~욱 요리하시면 됩니다.

7. 순두부를 미리 준비해 두시구요. 특별히 손가는 것 없습니다. 포장지 뜯어서 그릇에 담아둔 것일뿐! 근데 색깔이 약간 분홍색으로 나는군요. 부엌 조명이 주황색이라 그런 것 같습니다. 완전 하얀색이었습니다.

8. 한창 끓을 때 순두부를 조심스레 부어줍니다. 옆에 기름은 돼지고기 기름 같아요. 가볍에 걷어내었죠.

9. 잘 끓고 있을 때 양파와 다래를 넣었습니다. 넘칠 것 같으면 약불로 불을 조정하세요. 약불이라고 해도 은근히 잘 끓습니다.

10. 완성!!!! 뚝배기의 매력은 불을 꺼도 열기가 상당시간 지속됩니다. 사실 오늘 요리를 위해 저 뚝배기를 샀습니다. 1만 3천원..으...그래도 두고 두고 잘 쓸것 같습니다. 크기도 적당한것이, 와이프와 딸아이도 잘 먹더군요. 음, 흐뭇흐뭇!^-^. 총 조리 시간이 대략 30분 정도 걸린 것 같습니다. 전 일부러 조개 등 해산물을 넣지 않았습니다. 딸아이가 아직 먹지 못하거든요. 사실 들어가는 재료는 정해진 게 없잖아요. 먹고 싶은 것 넣으면 되는거지. 스팸을 넣어도 맛있을 것 같아요.^-^. 아무튼 오늘 요리도 성공 입니다. 초보아빠들도 한번도전해 봅시다!^-^

Posted by 마산 청보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