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다툼

시국선언! 중학생들도 일어났다! 경남꿈키움중학교에서는 매주 월요일 6~7교시에 공동체 회의를 합니다. 말그대로 전교생들과 전 선생님들이 모여 매주 주제에 대해 함께 의논하고 결정하는 자리입니다. 공동체 회의에서는 모두가 평등합니다. 오늘(11월 17일) 공동체 회의는 정말 불꽃같았습니다. 아이들의 다툼 사건에 대해 새로운 시각으로 접근했고 반응도 좋았습니다. 다투었던 아이들은 공동체의 책임보다 자신을 돌아보는 성찰의 시간을 가졌고 깨달음에 대해 공동체에 소개하는 시간을 가졌습니다. 물론, 공동체에 대한 사과는 당연한 것이었습니다. 그 후 12월달에 있을 학교 축제에 대한 논의가 있었고 마지막으로 컴퓨터실 개방문제에 대해 열띤 토론이 있었습니다. 결론은, 컴퓨터실을 완전개방하기로 했습니다. 이전에도 완전개방했으나 컴퓨터실의 대책없는 쓰레.. 더보기
다툼. 2007.12.25 크리스마스 이브.. 학교도 참으로 바쁘다. 나는 개인적으로 연말정산 하랴 생활기록부 정리하랴 업무 정리하랴 게다가 집에 있는 큰일까지..아무튼 여러모로 바쁘다. 정신이 없었다. 크리스마스 이브였던 24일도 마찬가지였다. 아침부터 교육청 다녀오고 해서 정신이 없었던때..오전 수업 마칠때쯤 영어 선생님으로부터 제보가 들어왔다. '선생님. 10반에 석이랑 완이가 싸웠습니다. 제가 보고 지금 복도에서 경위서 쓰고 있습니다. 어떻게 할까요?' '아 네 선생님 죄송합니다. 아이들이 싸운 모양이네예. 제가 혼을 내면 안되겠습니까?' '네 그럼 담임선생님이 혼내시면 되겠네예. 잘알겠습니다.' '네 선생님 감사합니다. 그리고 죄송합니다.' --- 상당히 화가 났다. 폭력은 옳지 않고 친구들끼리의 주먹..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