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용만의 함께 사는 세상 :: '다시마' 태그의 글 목록
728x90

간만에 저녁을 준비했습니다. 사연은 제 브런치에 소개했습니다.

오늘 글은, 제가 직접 만든, 초간단 순두부찌개 레시피를 공개하는 글입니다.


제가 아는 지인분께서도 궁금해하시길래, 더도말도 덜도 말고 제가 했던 그대로 알려드리겠습니다.^^

경험상, 순두부찌개는 파기름으로 하면 향긋하이 맛있습니다. 파를 송송썰어 준비합니다.

멸치 다시마 육수를 만듭니다.

해감해둔 조개도 필수지요.

기름에 파를 볶습니다.

다진 돼지고기를 넣습니다.

얼큰한 것이 먹고 싶었습니다. 고추가루 듬뿍!^^

같이 볶습니다.

육수가 다 되었군요. 육수를 옮겨 담습니다.

육수를 부었습니다.

조개도 넣어야지요.

팔팔 끓입니다. 간단한 간은 간장과 소금으로만 했습니다.

순두부 투하!!!

어떤 분들은 순두부를 짜지말고 덩어리로 넣으라고도 하셨습니다. 그래야 먹을 건더기가 있다고,^^. 다음에 할 땐 덩어리 채로 넣어보겠습니다.

팔팔 끓입니다. 마지막쯤, 계란 두 알도 넣었습니다.

완성!!!

저녁 한끼가 완성되었습니다. 사진으로 보셨지만 파를 볶을 때부터 밥상을 차리는 데까지 30분 정도 걸린 것 같습니다. 말 그대로 그냥 후다닥~!~!!^^;;


대충했다는 뜻은 아닙니다.


앞서 브런치 글에도 소개했지만 저는 요리하는 것을 좋아합니다. 적어도 레시피를 보고 재료만 있으면 못 만들 음식은 없다는 자신감(?)이 있습니다.


제가 먹고 싶어서 깊고 얼큰하게 만들었는데 애들도 잘 먹었습니다. 

"아빠! 맛있어! 엄지 척!!"


"여보 맛있네.^^"


이 한마디에 모든 수고가 보상됩니다.^^


저번에는 겨울철 동태탕이 너무 먹고 싶어 도전했고 비슷하게 맛을 내었습니다. 나이가 드니 먹고 싶은 음식이 번뜩 떠오르지 않아서 갑갑할 때도 있습니다. 최소한 먹고 싶은 음식이 있을 때! 직접 해 먹을 수 있는 것은 즐거운 재주입니다.


가족의 한끼를 해 먹는 것도 쉬운 일이 아닙니다.


이 땅에서 가족들을 위해 매번 밥상을 차리는 모든 분들께 경의를 표합니다.


밥상은 결코 가볍지 않습니다.


오늘도 고마운 마음으로 밥상을 대하시길 바랍니다.^^


마산 청보리의 초간단! 순두부찌개 끓이는 법을 소개했습니다.


Posted by 마산 청보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가정토크맨 2020.12.10 22:34 Address Modify/Delete Reply

    청보리님 이왕 요리하는겸 기회가 된다면 조리자격증
    취득 해보시는것도 나쁘지 않을 것 같습니다~

728x90

일요일입니다. 비가 왔다 그쳤다를 반복했습니다. 날도 꾸리꾸리..뭔가 얼큰한 것 없을까??

그래!!! 부대찌게야!!

룰루랄라~~스스로 한 생각이지만 기분이 좋았습니다. 제가 스스로 메뉴를 정하는 것도 상당히 성취감 있는 일이거든요.ㅎ

장을 보러 갔습니다. 왠만한 것은 집에 다 있었구요.

주재료-라면사리, 찌게용 두부, 스팸, 쏘세지, 버섯종류, 양파, 대파, 신김치, 육수재료(멸치&다시마)

육수를 끓입니다. 이번엔 좀 시원한 맛이 그리워서 무우도 같이 넣어봤습니다.

육수가 끓을 동안 재료들을 다듬었습니다. 기본적으로 채소는 흐르는 찬물에 씻어줍니다.

신김치를 꺼냈구요. 먹기 좋게 짤랐습니다. 두부도 먹기 좋게 짤랐습니다.

고춧가루와 김치국물입니다. 사실 김치만 맛있어도 다름 양념을 할 필요가 없는 것 같아요.

지글지글!! 보글보글!! 끓기 시작합니다. 중간에 한번씩 간을 보구요. 드디어 라면사리 투하!!!

으아!!!! 냄새가 나는 것 같지 않습니까???

정말 얼큰하게 잘 먹었습니다. 기호에 따라 베이컨, 대패 삼겹살, 등 뭐 부대찌게 니까요. 집에 있는 그 어떤 재료를 넣어도 괜찮은 것 같아요. 식당에서 파는 것 처럼 걸죽한 맛은 나지 않지만 개운한 맛은 참 좋았습니다.

다른 반찬 없이 이것만 가지고 한끼 해결했네요. 와이프도 "부대찌게 사실 별로 안 좋아하는데 이건 참 맛있다.면서 좋아했습니다." 딸아이도 "아빠! 최고!!"라며 엄지를 세워 줬구요.ㅎㅎ

저녁땐 여기에 다시 라면사리 넣고 베이컨 좀 잘라 넣으면 또 맛있을 것 같습니다. 완전 재활용 강추 국입니다. 날이 꾸리하실때 부대찌게 강추해 봅니다.^---^

Posted by 마산 청보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

728x90

아침은 항상 바쁩니다. 하지만 아침을 먹어야 하죠. 대충 먹기 좋게 밥에 말아먹기 제일 만만한 오뎅탕, 아니 어묵탕이라고 해야겠죠? 어묵탕에 도전해 봤습니다.

주재료 - 어묵(모양은 상관 없는 것 같습니다. 취향에 따라 둥근 어묵도 좋을 것 같네요.) 양파, 무우, 대파

간은 국간장과 한숟가락의 소금으로 했습니다. 

국을 끓일때는 육수가 중요합니다. 어묵탕도 예외가 아니죠. 맹물에 끓이면 깊은 맛이 덜합니다.

우선 원하는 양의 물을 담으시고 불을 켜세요. 그리고 큰 멸치15마리 정도나, 다시마 한 손바닥이나 그 보다 적은 것을 넣습니다. 두개 다 넣으셔도 되구요. 한가지만 넣으셔도 뭐 상관없습니다. 물이 팔팔끓으면 꺼내셔야 합니다.

물이 끓을 동안 재료를 손질합니다.

어묵을 입에 들어갈 크기로 자르시고, 양파도 자르시고, 대파도 송송 자르시고, 무우도 자르시면 됩니다.

물이 끓으면 멸치와 다시마는 깨끗하게 꺼내주시고 손질한 재료들을 다 입수시킵니다.

팔팔끓으면 소금 한 숟가락과 국간장 3숟가락 정도 넣어보세요. 참! 집에 있으면 마늘 빻은 것도 넣어주세요.

다시 팔팔 끓으면 간을 보시고, 약간 닝닝하면 그냥 두셔도 됩니다. 어차피 계속 끓으면 수증기는 날아가도 좀 짜워지거든요. ㅎ. 너무 싱겁다!!! 그럼 소금 한숟가락 더 넣으세요. 제 경험엔 간을 확!! 맞출땐 소금이 낫구요. 간장은 디테일한 깊은 맛에 효과가 있는 것 같습니다. 

그런데 어묵이 기본적으로 약간 간이 되어 있어서 생각보다 간은 쉽게 맞는 것 같습니다.

팔팔 끓여 간이 맞으면 성공!!!

생각보다 참 간단합니다. 맛있게 드시고 다음날 아침에 일어나면 놀라지 마세요. 국물의 양이 반이상 줄어 있을 겁니다. 대신 어묵은 탱탱!! 불어 있을 꺼예요. 어묵이 물을 흡수하는 것 같아요. 국물이 필요하시면 물을 더 넣고 다시 간을 맞추시면 됩니다.

어묵탕! 생각보다 간단합니다. 자! 도전해 보시죠!!!

Posted by 마산 청보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저녁노을* 2014.03.21 20:22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ㅎㅎ맛있게 끓이셨는걸요~~

  2. 마산 청보리 2014.03.24 15:16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ㅎㅎ 생각보다 수월했습니다.^-^.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