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용만의 함께 사는 세상 :: '귀촌' 태그의 글 목록

'귀촌'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8.09.21 전원주택, 전원생활의 매력을 알았습니다.
728x90

지난 9월 7일, 사천에 집을 직접 짓고 사시는 학교 샘 집에 방문했습니다. 귀농이라고 해야할 지, 귀촌이라고 해야 할 지 헷갈리는데요. 이 샘은 촌에 집을 짓고 출퇴근 하시는 분입니다. 손님을 위한 별채가 완성되었다고, 아이들 데리고 꼭 놀러오라고 해서 시간 내어 방문해 드렸습니다.^^

집의 첫인상은, 좋았습니다. 2층의 으리으리한 집은 아니었으나 그래서 더 정감있었습니다. 마당있는 집, 부러웠습니다.

별채입니다. 본채와는 약간 거리가 있었습니다. 독립된 공간으로 서로 부담 가지지 않는 좋은 공간이었습니다.

노을이 너무 이뻤습니다. 정기샘께서 흔쾌히 초대해 주셔서 우리 아이들만 신났습니다. 곤충 구경하고 개구리 보고, 조용함 속에 풍성함이 묻어나는 곳이었습니다.

정기샘 댁은 일부러 육식을 하지 않는다고 하셨습니다. 허나 손님이 왔다고 특별히 고기를 구워 주셨습니다. 저녁 대접하는 것이 이번이 처음아지 마지막이라고 하셨습니다. 정말 정성을 다해 준비한 밥이었습니다. 너무 고마웠습니다.

자고 일어난 다음 날, 사모님께서 블루베리가 들어간 쥬스를 갈아 주셨습니다. 시골 아침에 마시는 특별한 음료 였습니다. 직접 농사 지은 것이라 하시더군요. '이것이 시골의 정이구나.' 덕분에 고마운 아침을 맞았습니다.

동네에 다리 아픈 강아지가 있었습니다. 아이들이 위로하며 다가갔습니다.

정기샘 댁에도 토끼가 있었습니다. 아이들과 아침에 칡을 따러 갔습니다.

한움큼 따왔습니다.

막내가 지보다 어린 토끼에게 밥을 주었습니다. 주는 놈이나 받아 먹는 놈이나 모두 귀여웠습니다.^^

후에 손주가 올 것이니 미리 할아버지 연습을 해야 한다며 정기샘께서 막내 목마를 태워주셨습니다. 온 가족 같이 아침 동네 마실을 갔습니다.

그냥 땅에 떨어진 밤들, 발로 까고 통통한 놈은 몇 개 챙겼습니다. 도시에서는 돈을 줘야만 살 수 있는 것인데 이곳에선 그냥 굴러다니더군요. 시골에 살면 돈을 아낄수도 있겠다라는 생각도 들었습니다.

강아지풀도 훌륭한 장난감입니다.

탐스럽게 달린 밤, 가을이 다가왔음을 눈으로 확인했습니다.

정기샘 부부님과 이런 저런 이야기를 나누며 함께 걷는 길은 참 좋았습니다.

"아빠, 모자 썼어." 땅에 떨어진 나뭇잎으로 모자 썼다고 좋아하는 막내입니다. 

정기샘 덕분에 농촌 체험 제대로 했습니다. 돌아오는 길에 아내님께서 말씀하셨습니다. "여보, 참 좋다. 그치. 우리도 촌에 집 짓고 살면 좋겠다는 생각이 드네."


시골집에서 놀고 오니 아파트 집이 참 심심했습니다. 작은 집에 다락방도 있었고 마당에서 맘껏 뛰어놀 수있고 시골집은 아이들이 놀기에 부족함이 없었습니다. 근처에 초, 중학교만 있다면 당장 이사오고 싶은 곳이었습니다.


집을 가지는 것이 목표인 적이 있었습니다. 더 넓은 평수를 갖는 것이 목표인 적도 있었습니다. 이제는 아닙니다. 집의 크기가 중요한 것이 아니라 가족의 행복함이 더 중요하다는 것을 알았습니다. 아파트가 최고라고 생각한 적도 있었습니다. 이제는 아닙니다. 마을의 한 곳에 단층집에 사는 것이 더 행복할 수 있겠다는 생각도 듭니다. 당장 시골로 이사갈 순 없지만(빚이...ㅠㅠ) 언젠가는 시골에서 작은 집을 짓고 살고 싶다는 욕심이 듭니다. 


이 곳에 자주 놀러올 생각입니다. 다행히 정기샘도 아이들이 이뻐서 봐준다고 말씀하셨습니다. 당장 촌집은 없더라도 촌에 사는 좋은 사람을 아는 것도 큰 복입니다.


매 달 한번씩 놀러갈 예정입니다. 저녁 때 보았던 이쁜 노을과 벽의 풀벌레 소리, 고요한 새벽 공기가 쉽게 잊혀지지 않습니다. 도시와 아파트가 최고는 아닌 것 같습니다. 


뭐니뭐니해도 아이들은 자연 속에서 자라면 좋을 것 같습니다. 숲 속에서 해맑게 뛰어놀던 아이들의 미소가 보기 좋았습니다. 도시보다 시골에 매력을 느끼다니...저도 나이가 들은 것 같습니다.^^


Posted by 마산 청보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