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용만의 함께 사는 세상 :: '교사 10계명' 태그의 글 목록

'교사 10계명'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4.01.25 소풍

소풍

교단일기&교육이야기 2014. 1. 25. 15:54 |

2008.4.20 

 

난 전임교인 마중에 있을땐 4년 연속 1학년을 맡았기에 소풍을

 

4년 연속 진해 파크랜드를 갔다.

 

갈때마다. '또 파크랜드..ㅠㅠ' 라고 생각했지만

 

갔을 때마다 아이들과 신나게 놀이 기구 타고 재미있게 보냈다.

 

올해 합포고에선 소풍 장소가 '돝섬'이었다.

 

그런데 참으로 놀라운 사실은 담임 선생님들께서 모여서

 

회의를 하는데 어떻게 하면 우리 아이들과 재미있게 놀수 있을까..

 

를 고민했다는 것이다.

 

너무 좋았다. 신났다. 이것을 하면 아이들이 더 좋아할 것 같습니다.

 

이건 어때요? 선물은 뭐가 좋을까요? 등등 소풍 준비가 이렇게

 

신나는 것인지 몰랐었다.

 

아이들은 몰랐겠지만 담임 선생님들은 모여서 그 계획을 치밀하게

 

짰었다. 매일마다 힘든 교실에서 공부만 하는 아이들에게 적어도

 

이날 하루 만큼은 여유와 재미를 주고 싶었기 때문이었다.

 

주 메뉴가 정해졌다. 내가 반별 대항 게임을 사회를 보고

 

반별 장기자랑을 하고 보물찾기를 하고, 점심 먹고 단체

 

OX퀴즈를 하고 청소하고 오자는 쪽으로 정해졌다.

 

반별 대항 게임 상품도 정했고 보물찾기 상품도 정했다.

 

보물찾기 상품은 누구나가 원하는 '1일야자면제권!!!!'

 

모든 아이들이 솔깃한 내용이었다.

 

선발대였던 난 2반과 3반 선생님과 함께 아이들보다 1시간 일찍

 

배를 타고 돝섬에 도착해서 보물을 숨겼다. 그리고 즐거워할

 

아이들을 생각하며 꼭꼭 찾기 쉽게 숨겼다.^-^;;

 

드디어 아이들이 배를 타고 돝섬에 도착했고 즐거운 소풍은

 

시작되었다. 반별 장기자랑은 거의 반별 노래자랑이 되었고

 

난 반별 대항 게임으로 운동화 높이 쌓기, 신문지 많이 접은 곳에

 

많이 올라가기의 게임을 진행했다. 열정적 이었다.

 

그리고 김밥을 하나씩 얻어 먹고 아이들과 하늘 자전거를 탔다.

 

 참으로 즐거웠다.

 

마지막엔 단체 OX퀴즈를 해서 최후의 1인 이었던 1반 학생에게는

 

칭찬카드를 5장 주기로 했다.

 

소풍을 마치고 배를 타고 나오니 근 4시가 다 되었던 시간이었다.

 

-------

 

난 평소에 아이들을 가르치며 경쟁의 학교가 아닌 협동의 학교가

 

되어야 한다고 말을 한다. 친구는 나의 경쟁 상대가 아니고 나와

 

함께 가야하는 상대라고 말을 한다.

 

학교는 약육강식의 사회가 아니고 상호협동의 사회가 되어야

 

한다고 말을 한다.

 

그래서 난 강한 친구가 약한 친구에게 함부로 대하는 것을 보면

 

참을 수가 없다. 그런 학생을 보면 너무나도 화가 난다.

 

-----

 

아이들을 보면 조마조마 할때가 있다.

 

사춘기 시절의 즐거운 순간인데..순간의 실수를 저지를지 않을지..

 

조마조마할때가 있다. 하지만 그 아이들에게 강하게 말하진 않는다.

 

강하게 말하면 결국 아이들에게 할 말은 '이거 하지마라. 저거

 

하지마라'등 하지마라는 말밖에 나오지 않아서이다.

 

아이들에게 하지말라는 것만 말하는 것은 교육이 아니라고

 

생각했다. 하되 가려서 하라는 것, 지킬것은 지키라는 것,

 

남을 힘들게 하고 내가 취하는 것은 옳지 않다는것을

 

인도하는 것이 교육이라고 생각했다.

 

어렵다. 참으로 어렵다. 이런 나의 마음을 무리없이 아이들에게

 

전달하는 것이 참으로 어렵다.

 

해서 난 말이 아닌 행동으로 보여야 한다고 생각했다.

 

아이들에게 담배를 피지 말라는 것을 가르치기 위해 학교에서

 

담배를 피지 않으며 공부를 하자고 가르치기 위해 열정적으로

 

수업을 하며 즐겁게 학교 생활하자는 것을 가르치기 위해

 

아이들과 즐겁게 대하기 위해 노력한다.

 

-----

 

이제 막 초보교사의 딱지를 땐 나다. 난 지금까지 아이들에게

 

한점 부끄럼 없는 교직생활을 해왔다고 자부한다.

 

하지만 그래도 난 A형인지...

 

아이들중에 나에 대한 헌담과 비웃음을 들으면 의기소침해졌다.

 

솔직히 말하면 배신감 같은 것을 느꼈었다.

 

'내가 저희를 위해 이렇게 까지 노력하는데 어찌 나한테 ... '

 

이런 생각이 들어서였다.

 

지금에서야 난 확신할 수 있다.

 

내가 지금까지 한 교육활동은 결국 내가 좋기 위해서 했던 것같다.

 

난 아이들에게 좋은 소리를 듣기 위해 교사가 된 것은 아니었다.

 

난 아이들에게 은근히 좋은 교사로 기억되기를 바랬던 것이다.

 

사랑은 베푸는 것이라고 했다. 난 받기에 더 열중 했던 것이다.

 

너무나도 당연한 말을 난 이제서야 깨달았다.

 

아이들은 어른들의 사랑을 모두 받기에도 여유가 없다.

 

그런 아이들에게 나를 사랑해 달라고 원했으니..얼마나 이기적인지.

 

난 새로운 마음으로 아이들을 대할 것이다.

 

진정한 교사의 마음으로 다가갈 것이다.

 

난 나의 존재가치를 인정받기 위해 교사가 된 것이 아니라

 

아이들이 스스로의 존재가치를 찾는데 도움이 되기 위해

 

교사가 된 것이다.

 

내 책상에 붙어 있는 교사 10계명이 떠오른다.

 

'오늘 수업도 웃으며 들어가 정답게 아이들의 이름을 불러라.'

 

내일은 정답게 아이들의 이름을 부르고 수업을 해야 겠다.

 

나날이 나의 성장을 돕는 아이들과 생활하는 난..

 

행복한 교사다.^-^ 

 

'교단일기&교육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스승의 날  (0) 2014.01.25
꿈.  (0) 2014.01.25
소풍  (0) 2014.01.25
감동  (0) 2014.01.25
1학년 7반.  (0) 2014.01.25
고등학교의 첫 시작.  (0) 2014.01.25
Posted by 마산 청보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