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용만의 함께 사는 세상 :: '과속단속카메라' 태그의 글 목록

지난 8월 7일 거창 남상초등학교 스쿨존을 방문했습니다. 거창 외곽에 위치한 한적한 학교였습니다. 학교 주변에 차도가 넓게 조성되어 있었고 한적했습니다.

삼거리입니다. 바닥표시가 옅었습니다.

학교 옆 차도입니다. 설마 이 길로 걸어다니시는 분들은 계시지 않겠지요? 차량들이 빠르게 지나다녔습니다.

왼편이 학교입니다. 방음벽이 세워져 있습니다. 과속방지턱이 연속으로 설치되어 있으나 높이가 낮았습니다.

학교 옆 안전펜스가 설치되다 끊겼네요. 방음벽은 학교쪽으로 설치되어 있습니다. 저 건너편 붉은 원안에 어린이 보호구역 해제지역 표지판이 있습니다. 이 지역은 어린이 보호구역인데 안전펜스는 일찍 끊겨있었습니다.


학교 옆 차도에 있는 횡단보도입니다. 길건너 파출소가 보입니다. 그나마 험프식으로 조성되어 있었습니다. 왕복 4차선 길이었지만 신호등은 없었습니다.

학교 정문 쪽으로 가는 길입니다. 이쪽도 안전펜스가 끊겨 있네요.

남상초등학교 정문입니다. 깔끔하게 조성되어 있습니다. 불법주정차량이 단 한대도 없었습니다. 단! 사진에 보시는 것처럼 학교 바로 앞 횡단보도 색이 좀 바래져 있습니다. 험프식도 아닙니다. 

바닥 지그재그선 표시와 바닥에 어린이 보호구역 표시도 되어 있지만 상당히 오래된 것 같습니다.

이 곳은 험프식 횡단보도가 조성되어 있습니다.

학교 정문 바로 앞 횡단보도입니다. 적어도 이 곳으로 보행잗글이 횡단을 가장 많이 할 것입니다. 이 곳이 험프식이 아닌 것이 의아합니다.

적당한 높이의 과속방지턱이 설치되어 있습니다.

우아...놀이터에 그늘이 있군요. 정말 보기 좋았습니다. 적어도 남상초등학교 아이들은 그늘이 드리워진 놀이터에서 놀 수 있습니다. 대부분의 초등학교는 학교 건물 반대편, 운동장 끝 쪽에 놀이터가 있습니다. 땡볕에 말이지요. 아이들이 놀때의 환경이 쾌적해야 합니다. 놀이는 시간을 낭비하는 활동이 아니라 아이들이 제대로 자라는 성장의 활동입니다. 잘 노는 아이들이 잘 큽니다.

학교 왼편 차도입니다. 버스 정류장이 코너 부분에 있군요. 학교 근처에 있는 모든 횡단보도에 신호등이 없었습니다.

차들이 씽씽 달리는 길입니다. 신호등이 없습니다.

신호등은 있으나 경고등입니다. 이런 길은 차량들은 다니기 좋습니다. 편합니다. 하지만 어르신들과 아이들이 다니기에는 위험한 길입니다.

어린이 보호구역 안내판 설치가 잘 되어 있습니다. 안내판만 보고 운전자들이 안전운전을 한다면 가장 완벽합니다. 하지만 현실은 그렇지 않기에 운전자들의 안전운전을 강제(?)할 수 있는 시설이 필요합니다. 신호등 설치가 어렵다면 최소한 위 사진에 있었던 삼거리에는 과속단속카메라라도 있어야 합니다. 


운전하기 편한 길은 보행하기 위험한 길입니다.

운전하기 불편한 길은 보행자가 안전한 길입니다.


시골지역 길은 여러모로 운전하기 좋은 길입니다.

시골에는 어르신들이 보행을 많이 하십니다.


운전자들의 안전운전이 필요합니다.


특별한 안내판이 없더라도, 속도를 제한하는 표시가 없더라도, 스스로 동네길을 지나실 때는 30km 아니 20km로 서행해 주십시오. 어린이 보호구역을 지나실 때는 스스로 서행해 주십시오.


안전운전을 하시는 분들이 많아질 때, 대한민국은 스스로 안전한 국가가 될 수 있습니다.


남상초등학교가 있는 동네는 참 한적하고 평화로웠습니다. 학교 앞 공원도 인상적이었습니다. 뭐니뭐니해도 아이들이 노는 놀이터에 시원한 나무그늘이 드리워진 것이 좋았습니다.


남상초등학교 아이들이 차량들의 위협을 두려워하지 않으며, 평화롭게, 밝게 자랐으면 좋겠습니다.


밝게 자라는 아이들이 많아진다면 우리 사회는 절로 건강해 집니다.


모든 사회는 연결되어 있습니다.


스쿨존이 보다 더 안전해졌으면 좋겠습니다.


Posted by 마산 청보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

지난 7월 12일, 거제에 위치한 연초초등학교를 방문했습니다. 연초초등학교는 10(1)학급, 180(3)명의 학생이 다니고 있는 학교입니다. 연초초 바로 앞에 국도가 지나고 있었습니다. 

< 중간광고 >

갱상도 지역의 진일보 팟캐스트 <우리가 남이가>

세상을 향한 세남자의 시원하고 유쾌한 입당

<쥬디맨> 절찬 방송 중

아래 쥬디맨을 클릭하셔서 재미와 유익함을 만나보세요.^^

쥬디~~~맨!!!(클릭클릭)

제한속도 50km라는 표시가 선명합니다. 

어린이 보호구역, 50 이라는 표지판이 분명히 있습니다.

하지만 이 길을 지나는 차량들의 속도는 정말 빨랐습니다. 적어도 80~100km는 족히 되어 보였습니다. 옆으로 걸어가는 데 차가 지나가면 차도로 빨려 들어가는 느낌이 들 정도였습니다. 어른이 이 정도인데, 아이들은 정말 위험할 것 같았습니다.

다행히 인도확보는 되어 있습니다.

왼편이 학교입니다. 교문 앞이 특별한 구조였습니다. 차도 바로 옆이 교문이 아니라 학교 앞으로 올라가는 길이 따로 있었습니다. 비가 오는 날, 등하교 때 학부모님들이 아이를 차량으로 태워주신다면 이 곳 차도가 막힐 것은 불보듯 뻔했습니다.

반대편에서 찍은 사진입니다. 학교 안으로 들어가는 차량은 이 길로 가면 되지만 지나갈 차량들은 아이를 내려두고 직진해야 하는 구조입니다. 차가 3대~4대만 되어도 막힐 것이 예상되는 구조입니다.

반대편 길입니다. 다행히 인도확보는 되어 있습니다. 하지만 차도로 다니는 차들의 속도는 정말 빨랐습니다.

한쪽면으로 인도 확보가 되어 있습니다.

학교 왼편 횡단보도입니다. 왕복 2차선입니다. 신호등이 녹색불이 되어도 차량들은 정지선에 맞춰서지 않았습니다. 저도 두번 건넜지만 보행자가 위협받는 형태였습니다. 차들은 언제든 달려나갈 준비를 하고 있는 것 같았습니다.

오른편에 학교가 보입니다. 학교 앞에서 길이 만나는 형태입니다. 버스도 끼어들기 위해 기다리고 있습니다. 

대로에 있는 횡단보도입니다. 그런데 횡단보도가 삐뚤어져 있습니다. 직선으로 가면 파출소가 있습니다. 횡단보도가 삐뚤어져 있으면 그만큼 길을 건너는 시간이 늘어납니다. 보행자는 차도에 더 오래 있게 됩니다. 특히나 아이들이 다니는 길입니다. 왜 횡단보도가 삐뚤어져 있지? 쉽게 이해가지 않았습니다.

많은 차량들이 다니고 있었습니다.

학교에서 나와 왼편으로 가는 길입니다. 멀리 아파트들이 보입니다. 이 길로 많은 아이들이 통학함을 쉽게 예상할 수 있습니다.

어느 순간 안전펜스는 끝이 납니다. 차도로 대형차량들도 많이 다녔습니다.

안전펜스 중 부러진 것도 있었습니다.


전반적으로 거제 연초초등학교의 결정적 위험성은 과속입니다. 학교 앞에 분명 어린이 보호구역이라고 표시되어 있습니다만 차량들은 의식하지 않는 것으로 보였습니다. 제가 정확히는 모르지만 이 길을 지나는 차들이 거제차량 뿐 아니라 외지차량들도 많았습니다. 즉 운전자들이 연초초가 이곳에 있는 지 모를 수도 있겠다는 생각도 들었습니다.


그렇지 않고서야 어찌 학교 바로 옆길을 그리 빠르게 달릴 수 있단 말입니까?


학교 길 건너편에 파출소도 있었습니다. 하지만 차량들은 서행하지 않았습니다.


제발, 다른 것도 바라지 않습니다. 법대로 해 주십시오. 법을 지켜 주십시오. 학교 앞 제한속도를 준수해 주십시오. 파출소에서는 과속하는 차량들을 단속하여 주십시오. 


다행스럽게 거제시에서 연초초를 스쿨존 개선학교로 지정하였다고 합니다. 앞으로 연초초의 스쿨존이 어떻게 개선될 지 기대합니다. 아이들이 보다 안전해 지기를 기원합니다.


하지만 시설이 아무리 안전하고 완벽하게 조성된다고 하더라도 과속하는 차량은 어쩔 수 없습니다. 과속하는 차량 단속을 위해 이 곳에는 과속단속카메라가 분명히 필요해 보입니다.


연초초등학교 아이들이 마음 놓고 학교를 다닐 수 있기를 희망합니다.


Posted by 마산 청보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

지난 4월 4일 남해 상주초등학교를 방문했습니다. 우선 이학교는 특이점이 차도 바로 옆에 학교가 접해있고 운동장에서 공을 차면 차도로 공이 튀어 나갈 수 있는 구조였습니다. 상당히 아찔하더군요. 해서 교장선생님께서 공이 차도로 나가는 것을 방지하기 위해 운동장 축구 골대 뒤에 안전망을 설치하셨습니다.


하지만 공이 차도로 나갈 가능성은 여전히 있습니다. 차도에서 차들이 서행을 한다면 큰 문제는 없겠지요. 하지만 교장선생님 말씀으로는 등하교시, 그리고 평소에 과속하는 차량들이 많아 항상 조마조마하시다고 하셨습니다.

학교 바로 앞에 횡단보도가 있지만 신호등은 없습니다. 좁은 길에 신호등이 뭐가 필요해? 라고 생각하실 지도 모릅니다. 그럴 수 생각하실 수 있습니다. 하지만 신호등이 없다는 것은 차들이 멈출 일이 없다는 뜻과 같습니다. 차들은 학교 앞을 속도를 유지하며 지나 칠 수 있습니다.

학교 벽 면 쪽으로 인도가 확보되어 있습니다. 학교 건너편에 버스 정류장도 있고 보행자들이 다닙니다. 하지만 반대편에 보행자 안전을 위한 시설물이 없었습니다. 최소한의 공간에라도 볼라드나 탄력봉이 있으면 나을 것 같습니다.

학교 반대편은 인도가 없습니다.

길 양 옆으로 상점들이 있어 차량들이 항시 진출입을 하는 구조입니다. 그리고 이 부분을 보시면 아시겠지만 내리막길입니다.

교장선생님께서는 등교시간에 한번이라도 좋으니 과속단속을 한번이라도 해 주었으면 좋겠다고 하셨습니다. 특히 등교시간, 즉 출근시간 차량들의 과속이 심하다고 말씀하셨습니다. 과속카메라가 설치되면 좋겠다고 하시더군요. 학교 바로 앞에 파출서가 있고 카메라가 있었는데 확인해 보니 방범용 카메라 였습니다. 방범용카메라는 과속단속카메라는 아닙니다. 제가 보기에는 이 길에 카메라보다는 과속방지턱 설치가 필요해 보였습니다.

곧은 길이고 차들이 속도내기 좋은 길입니다. 과속하기 어렵지 않은 환경입니다. 최소한 횡단보도 근처라도 과속방지턱이 있었으면 좋겠습니다.


이전에도 제가 언급한 바 있지만 과속카메라는 강제성은 없습니다. 그냥 지나가고 벌금 내면 되니까요. 하지만 과속방지턱은 분명 속도를 강제로 줄일 수 있습니다. 그리고 정확히는 몰라도 카메라보다는 과속방지턱이 비용도 적게 들 것 같습니다.


교장선생님께서는 등교시간 과속단속을 한번만이라도 하면 이 곳을 지나다니는 차량들이 좀 더 조심히 하지 않겠느냐며 아이들의 안전을 걱정하셨습니다. 여유있는 관공서는 없을 것입니다. 하지만 아이들의 안전을 그 바쁜 와 중에 조금만 더 배려해주시면 어떨까 싶습니다. 이 글을 남해의 관계자분께서 읽으실 지는 모르겠지만 등교시간 상주초등학교 앞에 가 보시고 교장선생님을 만나 뵙기를  추천드립니다. 현실은 공문서라고 하는 종이로는 다 알수 없는 법입니다.


아이들의 안전을 운에만 맡겨서는 안됩니다. 


남해 상주초등학교 아이들이 안전하게 학교를 다닐 수 있기를 희망합니다.


Posted by 마산 청보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