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용만의 함께 사는 세상 :: '개똥이네 놀이터' 태그의 글 목록
728x90

2018년 4월 13일, 지혜의 바다가 개관했습니다. 이 곳은 이전, 구암중학교 터였습니다. 예전에 이곳에는 구암중학교, 구암여자중학교가 있었는데 학생수의 감소로 두 학교가 통폐합되었습니다. 현재 구 구암중학교 건물에는 행복마을학교, 창원예술학교, 자유학교가 있고 체육관은 리모델링을 거쳐 지혜의 바다로 재 탄생하게 되었습니다. 본 건물에 있는 교육시설들에 대해선 이전에 포스팅한 적이 있습니다.

지혜의 바다는 옆 건물인데, 눈으로만 보고 들어가 보지는 못했습니다. 8월 1일, 시간을 내어 드디어! 직접 방문했습니다.

지혜의 바다에 도착한 첫 인상은 주차장입니다. 아직 주차 시스템이 체계화 되어 있지 않았고 아쉬웠던 점은 보행자들은 위험하고 불편해 보였습니다. 차츰 나아질 것이라 기대합니다.

지혜의 바다는 규모가 엄청났습니다. 해서 한편에 모두 소개하기는 힘들어서 2편으로 정리했습니다. 오늘 글은 1편으로, 1층을 집중적으로 소개합니다.^^ 사진에 보다시피 1층은 아이들 위주의 공간이었습니다. 동화방, 레고방, 보드방, 구암홀, 상상창작방, 더채움방, 수유실, 사무실, 힐링방, 웹툰방이 있습니다. 여러 공간들도 인상적이었지만 제가 더 놀랬던 곳은 바로!

짜잔!!! 화장실입니다. 위 사진이 어떻습니까? 특이점을 확인하셨나요? 문의 높이가 낮습니다. 밖에서 안이 보입니다. 이럴수가??? 이곳은 아이용 칸이었습니다. 밖에서 아빠가 아이를 볼 수 있게 배려한 것으로 보입니다. 저는 인상적이었습니다.

세면대도 성인용과 아이용이 따로 준비되어 있습니다. 아이들 눈 높이를 배려했습니다.

저는 이 부분이 아주 좋았습니다. 아이들이 도서관에 가는 것이 고행이 아니라 즐거운 일이 된다는 것, 아이들을 중시에 둔 시스템이 있을 때 가능할 것입니다. 최소한 지혜의 바다는 아이들과 부모들이, 같이 오기에 부족함이 없는 장소였습니다.

수유실까지! 내부는 들어가보지 못했습니다. 입구에 위치한 수유실은 충분히 인상적이었습니다.

1층으로 들어갔습니다. 개방형 구조가 시원했습니다.

입구에 안내데스크가 있어 이용함에 부족함이 없습니다.

한 켠에는 도서검색 컴퓨터가 준비되어 있습니다. 도서관 내 곳곳에 도서검색 컴퓨터가 있었습니다.

동네 어르신들도 더위를 피해 와 계신 것 같았습니다. 그렇습니다. 도서관은 오직 공부하고 책만 읽기 위해 오는 곳이 아니라 오고가며 자연스레 들릴 수 있는 공간이어야 합니다.

입구 왼편에는 다양한 책들을 소개하는 공간이 깔끔하게 조성되어 있었습니다.

1층과 2, 3층 운용시간이 달랐습니다. 참고하세요.^^ 1층 테마별 체험공간은 오전 9시부터 저녁 6시까지입니다. 독서공간인 2, 3층은 오전 9시부터 밤 10시까지 였습니다. 헉! 10시까지네요? 

1층 웹툰방도 인상적이었습니다. 아직도 만화책을 무시하는 분들도 계신데, 그렇지 않다고 말씀드리고 싶습니다. 유머는 삶에 아주 중요한 요소이고, 만화책에의 스토리와 작품성도 대단합니다. 만화를 원작으로 한 드라마, 영화가 계속 제작되고 히트치는 것도 우연이 아닙니다. '그래도 만화책은 안돼!'라고 생각하시는 분이 계시다면 아마 그 분은 어렸을 적 봐선 안될 만화책을 봐서 그런게 아닐까...라고 조심스레 예상해 봅니다.^^


대부분의 어른들은 자신만의 경험에 비추어 아이들을 지도하려는 성향이 강하기 때문입니다.

레고 놀이터도 있습니다.

아이들에게 인기가 많다는 것을 쉽게 알 수 있었습니다.

동화방, 엄마, 아빠들이 편안한 자세로 아이들과 동화를 읽고 있었습니다.

지역에 있는 도서관은 운영주체가 다양합니다. 예전에는 몰랐는데 경남의 경우도 교육청에서 운영하는 도서관이 있는 반면 지자체에서 운영하는 도서관도 있습니다. 보통 교육청에서 운영하는 도서관은 도서관 이름 앞에 경상남도교육청이라고 적혀 있습니다. 아래 사진을 참고하시지요.^^

제가 사는 동네의 도서관입니다. 앞에 경상남도교육청이라고 적혀있습니다. 저는 이 곳의 회원이기에 지혜의 바다에서도 대출이 바로 가능합니다. 통합회원이기 때문입니다.

지혜의 바다는 단순한 도서관이 아니었습니다. 복합문화공간이라고 봐야 할 듯 합니다. 지나간 어린이 잡지도 나눠주더군요. 그것도 개똥이네 놀이터...저희 집에서 구독하는 어린이 잡지입니다. 제가 개인적으로 좋아하는 보리출판사와 지혜의 바다가 협업한다고 생각하니 왠지 뿌듯했습니다.

도서관 소식, 공연안내와 재능기부, 무대를 빌려드립니다. 등 다양한 정보가 안내되어 있습니다.

이것을 주의해야 합니다. 1층과 2층, 3층은 계단으로도 연결되어 있고 엘리베이터로도 연결되어 있습니다. 아마 1층과 2, 3층은 책을 따로 관리하는 것 같았습니다. 혹시 가시더라도 다른 층의 책이 섞이지 않도록 주의해야 할 것 같습니다.


이 날, 저는 혼자 갔기에 아이들과 함께 1층 체험공간을 이용하지는 못했습니다. 단지 눈으로 쓰~윽, 봤을 뿐입니다. 아마 직접 체험을 했다면 더 깊이 있는 내용을 소개할 수 있었을 겁니다.


1층 소개만 해도 벌써 이만큼이네요. 1층은 아이들을 위한 내용이었다면, 이제 책을 좋아하시는 어른들을 위한 공간, 2, 3층을  2편에서 소개하겠습니다. 기대하셔도 좋습니다.^^




Posted by 마산 청보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

728x90

긴 추석 연휴가 끝이 났습니다. 어제 밤 자려는 데, 아내와 딸아이가 출근과 등교때문에 힘겨워 하더군요. 충분히 이해가 되었습니다. 아무튼 시간은 흘렸고, 10월 10일 아침은 어김없이 찾아왔습니다.


아내는 일찍 일어나 출근을 준비하고 있었고 아이들은 여전히 꿈나라였습니다. 저는 차분히 아침밥을 준비했지요. 특별한 반찬은 없었습니다. 계란 후라이를 준비했습니다.


아내와 딸아이는 밥먹고 집을 먼저 나섰습니다. 꼬맹이는 한참 더 자다가 8시 40분쯤 울면서 깨었지요.

"엄마 옆으로 갈래!"...

 하지만 제가 장난을 치니 곧 웃으면서 응대했습니다. 둘이서 한참을 놀았습니다. 저는 아이와 맘껏 노는 이때가 너무 좋습니다. 아이가 어린이집을 다니고 있어서 등교시간이 정해져 있지 않거든요. 이렇게 둘이 신나게 논 후 아침을 먹이고 9시 20분쯤 어린이집으로 갔습니다.


아이를 잘 데려주고 전 본격적인 집안일을 시작했지요.


우선 첫번째, 딸아이가 '보리'출판사에서 매달 나오는 어린이 잡지인 '개똥이네 놀이터'를 받아봅니다. 참 괜찮은 책입니다. 개똥이네 놀이터에서는 매달 아이들이 직접그린 그림을 표지 그림을 채택합니다. 딸아이도 표지 그림에 채택되고 싶다는 꿈을 안고 벌써 4~5달째 도전 중입니다. 그림이  이번 주 금요일까지 도착을 해야 하기에 등기로 보내는 일부터 시작했습니다.

등기로 보낸 후 집에 와서 식탁 치우고, 간단히 집안 정리 후 빨래를 널었습니다. 그 후 따뜻한, 여유의 차 한잔.

커피잔 셋트는 이번 추석 때 처제가 선물한 것입니다. 제가 전업주부 놀이(?)를 한다는 것을 알고 전업주부의 마침표는 우아한 차 한잔이라며 선물해 주더군요. 사실 저는 담배를 끊으며 커피도 같이 끊었지만 커피잔이 너무 이뻐 오전, 오후 한잔씩 커피를 마시게 되었습니다.^^


커피를 마신 후 마산으로 나갔습니다. 이유는 두가지,

첫번째는 제 자전거를 손 보기 위함이고

두번째는 제습기가 고장난 것 같아 A/S받기 위함이었습니다.


자전거는 자주 가는 마산 최고의 MTB자전거 전문점인 익스트림 자전거에 갔습니다. 예전에 이곳에 관한 글도 포스팅했었습니다.


마산 최고의 MTB자전거 전문점, 익스트림 자전거


역시나 친절하신 사장님, 저의 자전거 상황을 정확히 봐 주시고 조언해 주셨습니다. 게다가 기본적으로 손질까지..ㅠㅠ..너무 감사했습니다. 이제 제습기를 수리하러 가야 했습니다. 출발!

다행히 위닉스 제습기 서비스 센터가 양덕동에 있었습니다. 자전거방에서 그리 멀지 않은 거리, 

깔끔했습니다.

이곳은 A/S 센터이며 동시에 완제품을 판매하는 곳이었습니다.

오 마이 갓. 이 곳 사장님도 어찌나 친절하시던지..ㅠㅠ.


제습기도 수리를 잘 받고 집으로 귀가했습니다. 제습기가 고장나면 안되니 꼭꼭! 싸메서 집으로 향했습니다.

12시 30분 쯤 집에 도착했는데, 이럴수가!


아내가 집에 있었습니다. 일이 있어서 집에 잠시 들렸다고 하더군요. 저도 자전거와 제습기를 집에 갖다 두고 빨래를 널었습니다. 긴 시간 오래 있진 못했습니다. 아내는 저녁에 약속이 있다며 아이들 저녁꺼리를 꺼내두었습니다. 저는 뭔가 안좋은 일이 있는지 물어보니, 다행히 별 일은 없다고 하더군요.


아내는 곧 회사로 돌아갔고 전 알게 되었습니다. 그 짧은 시간에, 아내는 또 다른 집안 일을 했더군요. 제가 생각치도 못했던...


저는 지금 육아휴직 중이라고 쉽지 않다며 주위분들에게 앙탈을 부리고 있지만 아내는 일을 하면서도 집안 일에 대해 완전히 신경을 거두진 못했습니다. 물론 저의 부족함이 첫번째 이유겠지만 엄마로서의 삶이, 아내로서의 삶이 절대로 가볍지 않다는 것을 보여주는 일이었습니다. 미안한 마음이 컸습니다.


아내의 출근 후 저는 남은 집안을 정리했습니다. 


제가 아무리 열심히 집안 일을 한다고 해도, 전업주부를 흉내낸다고 해도, 프로 주부들에게는 발꿈치도 따라가지 못합니다. 그 분들이 계시기에 가족이 건강히 유지될 수 있다는 것을 바깥일 하시는 분들이 아셨으면 좋겠습니다.^-^


가족은 모두가 각자의 일을 해내기에, 부족한 점을 서로 메우기에, 든든한 것이라 생각됩니다. 


빨래 개로 가야겠습니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경상남도 창원시 마산회원구 양덕2동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마산 청보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