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용만의 함께 사는 세상 :: '간장' 태그의 글 목록

간만에 저녁을 준비했습니다. 사연은 제 브런치에 소개했습니다.

오늘 글은, 제가 직접 만든, 초간단 순두부찌개 레시피를 공개하는 글입니다.


제가 아는 지인분께서도 궁금해하시길래, 더도말도 덜도 말고 제가 했던 그대로 알려드리겠습니다.^^

경험상, 순두부찌개는 파기름으로 하면 향긋하이 맛있습니다. 파를 송송썰어 준비합니다.

멸치 다시마 육수를 만듭니다.

해감해둔 조개도 필수지요.

기름에 파를 볶습니다.

다진 돼지고기를 넣습니다.

얼큰한 것이 먹고 싶었습니다. 고추가루 듬뿍!^^

같이 볶습니다.

육수가 다 되었군요. 육수를 옮겨 담습니다.

육수를 부었습니다.

조개도 넣어야지요.

팔팔 끓입니다. 간단한 간은 간장과 소금으로만 했습니다.

순두부 투하!!!

어떤 분들은 순두부를 짜지말고 덩어리로 넣으라고도 하셨습니다. 그래야 먹을 건더기가 있다고,^^. 다음에 할 땐 덩어리 채로 넣어보겠습니다.

팔팔 끓입니다. 마지막쯤, 계란 두 알도 넣었습니다.

완성!!!

저녁 한끼가 완성되었습니다. 사진으로 보셨지만 파를 볶을 때부터 밥상을 차리는 데까지 30분 정도 걸린 것 같습니다. 말 그대로 그냥 후다닥~!~!!^^;;


대충했다는 뜻은 아닙니다.


앞서 브런치 글에도 소개했지만 저는 요리하는 것을 좋아합니다. 적어도 레시피를 보고 재료만 있으면 못 만들 음식은 없다는 자신감(?)이 있습니다.


제가 먹고 싶어서 깊고 얼큰하게 만들었는데 애들도 잘 먹었습니다. 

"아빠! 맛있어! 엄지 척!!"


"여보 맛있네.^^"


이 한마디에 모든 수고가 보상됩니다.^^


저번에는 겨울철 동태탕이 너무 먹고 싶어 도전했고 비슷하게 맛을 내었습니다. 나이가 드니 먹고 싶은 음식이 번뜩 떠오르지 않아서 갑갑할 때도 있습니다. 최소한 먹고 싶은 음식이 있을 때! 직접 해 먹을 수 있는 것은 즐거운 재주입니다.


가족의 한끼를 해 먹는 것도 쉬운 일이 아닙니다.


이 땅에서 가족들을 위해 매번 밥상을 차리는 모든 분들께 경의를 표합니다.


밥상은 결코 가볍지 않습니다.


오늘도 고마운 마음으로 밥상을 대하시길 바랍니다.^^


마산 청보리의 초간단! 순두부찌개 끓이는 법을 소개했습니다.


Posted by 마산 청보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

지난 토요일, 딸아이의 반 친구들이 우루루 놀러왔습니다. 간식을 먹여야 했는데 뭘 먹일까 고민을 했습니다. 그래도 아이들이 친구집에 놀러왔는데 과자를 사 먹이는 것은 왠지 성의없게 느껴지더군요. 명색이 육아하는 아빤데 제 자존심이 허락하지 않았습니다. 마침 냉장고를 뒤져보니 떡국떡이 있더군요.

후라이팬에 기름을 넉넉히 두릅니다. 음.. 떡국떡이 반 정도 담길정도? 그리곤 튀깁니다. 튀기다 보면 떡이 부풀어 오르더군요. 그럼 떡을 건져냅니다. 그후 기름은 따로 잘 담아둡니다. 충분히 재활용이 가능하기 때문이지요.


그리고 소스를 만듭니다. 기름이 남은 후라이팬에 설탕, 물, 간장 약간 부으면 됩니다. 단! 여기서는 넣는 순서가 중요합니다. 설탕, 물, 간장의 순서입니다. 그리고 설탕과 간장은 맛을 보시며 조절하시면 됩니다. 너무 단 것이 싫으시면 설탕을 조금만 넣으시면 됩니다. 간장을 같이 넣으니 짭쪼름한 감칠맛이 일품입니다.^^

완성입니다. 사진에는 비쥬얼이 별로군요. 하지만 따뜻할 때 먹으면 바삭바삭, 달콤달콤, 정말 환상적인 맛입니다. 

아이들이 하도 잘 먹고, 많이 먹어, 두번을 구웠습니다. 엄청난 양이었어요. 지나가다, 오고가다 하나씩 잘 주워먹더군요. 결국 다 먹고 갔다는...^^;;


요리를 하는 사람의 입장에서 아이들이 잘 먹어주면 기분이 좋습니다. 제가 몇 몇 어머님들을 만나 떡국떡튀김(제가 그냥 붙인 이름입니다.^^;) 에 대해 소개해 드렸더니 '엄마들은 튀기고, 설탕 넣는 음식을 선호하진 않아요.'라며 웃으시며 말씀하셨어요. '하지만 한번은 만들어 보고 싶네요. 나도 한번씩 단 것이 땡길때가 있거든. 그 놈의 남의 편 때문에!' ... 다같이 웃었습니다.


자주 해 먹을 음식이라고는 말씀 드리기 어렵습니다. 하지만 한번씩 해 먹기에는 참 맛있는 맛입니다.

떡국떡의 화려한 변신! 떡국떡 튀김이었습니다.^^

<광   고>

경남 지역, 진일보 팟캐스트!!! 우리가 남이가!!

쥬디들 공개방송 안내

12월 6일(수) 저녁 7시쯤, 창동 소굴,

준비물 : 쥬디들과 즐겁게 만나 신나게 놀 마음가짐, 셀카용 카메라, 

더치페이용 소정의 금액^^;


목소리만 듣던 MC들을 직접 만날 수 있는 천재일우의 기회입니다. 

많이 많이들 놀러오세요~~~^^.



Posted by 마산 청보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

간만에 요리를 해 보았습니다.


와이프가 미역국을 먹어야 하기에 오랜만에 솜씨를 발휘했습니다.


준비물 - 미역, 다진마늘, 간장, 까나리 액젖, 소금, 쇠고기 조금, 조개, 새우 조금



우선 미역을 찬물에 30분 정도 불립니다. 그 후 빡! 빡! 씻어줍니다.


먹기 좋게 썰어 줍니다.


물기를 꽉! 짜내고 간장을 조금 뿌려 버무립니다.


쇠고기를 볶습니다. 와이프가 맑은 국을 좋아하여 참기름은 아주 조금만 넣었습니다.


물을 붓습니다.


미역 투하!


다진 마늘을 넣어줍니다.


해산물을 넣고 간장과 소금, 까나리 액젖으로 간을 하면 완성!


맑은 미역국입니다. 국물이 정말 개운합니다.


날이 추워집니다. 따뜻한 밥에 뜨끈한 미역국. 어떻습니까?^^


와이프가 출산을 하여 미역국을 온 가족이 먹고 있습니다.


하필 오늘 국이 다 떨어져 제가 끓였습니다.


어렵지는 않으나 미역국이 은근히 미세한 맛의 차이로 인해 맛이 좌우되기에 심플하게 끓일려고 애썼습니다.


정성을 가득 담은 것은 두말할 필요 없습니다.


요리는 참 재미있습니다.


하는 과정도 재미있지만 만든 요리를 맛있게 먹어주는 모습을 보면 너무 기분이 좋습니다.


집에서 밥을 얻어 먹습니까?


최소한 음식 투정을 하지 않는 것이 최소한의 예의라고 보여집니다.


오늘 미역국을 끓인 후 저는 아주 기분이 좋았습니다.


미역국을 먹는 와이프가 한마디 해 주었기 때문입니다.


"여보 정말 맛있는데? 내가 좋아하는 맛이야. 고마워~^^"


행복은 멀리 있지 않습니다.


아빠님들, 주말엔 요리를 하여 가족을 부양하는 권리를 행사합시다.!!^-----------^


<글이 공감이 되시면 공감하트와 페이스북 '좋아요'를 눌러주세요. 블로거에게 큰 힘이 됩니다.>



Posted by 마산 청보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박영수 2016.05.27 18:54 Address Modify/Delete Reply

    지깁니다

  2. 박영수 2016.05.27 18:54 Address Modify/Delete Reply

    지깁니다

아침은 항상 바쁩니다. 하지만 아침을 먹어야 하죠. 대충 먹기 좋게 밥에 말아먹기 제일 만만한 오뎅탕, 아니 어묵탕이라고 해야겠죠? 어묵탕에 도전해 봤습니다.

주재료 - 어묵(모양은 상관 없는 것 같습니다. 취향에 따라 둥근 어묵도 좋을 것 같네요.) 양파, 무우, 대파

간은 국간장과 한숟가락의 소금으로 했습니다. 

국을 끓일때는 육수가 중요합니다. 어묵탕도 예외가 아니죠. 맹물에 끓이면 깊은 맛이 덜합니다.

우선 원하는 양의 물을 담으시고 불을 켜세요. 그리고 큰 멸치15마리 정도나, 다시마 한 손바닥이나 그 보다 적은 것을 넣습니다. 두개 다 넣으셔도 되구요. 한가지만 넣으셔도 뭐 상관없습니다. 물이 팔팔끓으면 꺼내셔야 합니다.

물이 끓을 동안 재료를 손질합니다.

어묵을 입에 들어갈 크기로 자르시고, 양파도 자르시고, 대파도 송송 자르시고, 무우도 자르시면 됩니다.

물이 끓으면 멸치와 다시마는 깨끗하게 꺼내주시고 손질한 재료들을 다 입수시킵니다.

팔팔끓으면 소금 한 숟가락과 국간장 3숟가락 정도 넣어보세요. 참! 집에 있으면 마늘 빻은 것도 넣어주세요.

다시 팔팔 끓으면 간을 보시고, 약간 닝닝하면 그냥 두셔도 됩니다. 어차피 계속 끓으면 수증기는 날아가도 좀 짜워지거든요. ㅎ. 너무 싱겁다!!! 그럼 소금 한숟가락 더 넣으세요. 제 경험엔 간을 확!! 맞출땐 소금이 낫구요. 간장은 디테일한 깊은 맛에 효과가 있는 것 같습니다. 

그런데 어묵이 기본적으로 약간 간이 되어 있어서 생각보다 간은 쉽게 맞는 것 같습니다.

팔팔 끓여 간이 맞으면 성공!!!

생각보다 참 간단합니다. 맛있게 드시고 다음날 아침에 일어나면 놀라지 마세요. 국물의 양이 반이상 줄어 있을 겁니다. 대신 어묵은 탱탱!! 불어 있을 꺼예요. 어묵이 물을 흡수하는 것 같아요. 국물이 필요하시면 물을 더 넣고 다시 간을 맞추시면 됩니다.

어묵탕! 생각보다 간단합니다. 자! 도전해 보시죠!!!

Posted by 마산 청보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저녁노을* 2014.03.21 20:22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ㅎㅎ맛있게 끓이셨는걸요~~

  2. 마산 청보리 2014.03.24 15:16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ㅎㅎ 생각보다 수월했습니다.^-^.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