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가정교육

코로나 시기, 집에서 아이들과 잘 지내는 법을 소개합니다. 확진자 증가가 줄긴 했지만 여전히 코로나가 일상을 지배하고 있습니다. 4월 6일 개학을 앞두고 사회적 거리두기가 더 중한 상황입니다. 그 전에는 마스크 하고 손 잘 씻으며 외출하기도 했지만 이젠 빠른(?) 정상화를 위해 가족 외출 조차 자제하고 있습니다. 어른들은 뭘 해도 하지만 아이들이 심심해 합니다. 해서 저희는 보드게임도 하고, TV도 보고 폰 게임도 하며 지냅니다. 오늘은 아내님의 의지로 대청소를 했습니다. 가능하면 집안일도 아이들과 같이 하고자 합니다. 딸아이가 말했습니다. "엄마 뭐 도와줄까? 청소기 내가 밀까?" "응 고마워. 그렇게 해줘." "야호!!!" 딸아이는 청소기 미는 것이 신나는 모양입니다. 꼬맹이도 꾸물꾸물 기어 나옵니다. "꼬맹이는 니 장난감 치워줘~" "응" 누나가 하니 꼬맹.. 더보기
비오는 날 별미! 김치참치전이지요.^^ 예전에 엄마가 없을 때 아빠가 참치김치전을 만들어 준 적이 있습니다.2017/10/26 - [마산청보리' 요리 이야기] - 비 오는 날 별미! 아빠표 참치김치전^^당시에는 부침가루를 사용하지 않았습니다. 아빠표 참치김치전은 참치, 김치, 계란만 사용되었지요. 약간의 소금간 포함해서요. 이번에는 엄마표 김치참치전입니다. 비 오는 날, 아내님께서 김치참치전을 준비하시더군요. 옆에 가서 말했습니다."내가 구울께."그리곤 제가 구웠습니다. 솔직히 이 말을 했던 이유는 말이나 따나 아내님께서 "괜찮아. 내가 할께. 고마워.^^"를 예상하고 했던 말인데...아내님께서는 제 말을 듣고 아무 말 없이 조용히 자리를 비켜 주셨습니다.아내님이 준비한 찌짐입니다. 저는 김치를 그냥 넣었지만 아내님은 김치를 씻어서 준비했더군..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