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용만의 함께 사는 세상 :: '가을여행' 태그의 글 목록

지난 주말(11월 9일~10일), 1박 2일간 가을에 빠지기 위해 경주로 가족여행을 갔습니다. 퇴근 후 서둘러 갔지만 경주까지 거리가 있어 밤에 숙소에 도착했습니다. 제가 예약을 하려 오만 쇼핑몰에 가서 검색해봤지만 왠만한 곳은 거의 예약마감이더군요.ㅠㅜ. 마지막으로 아내님께 도움을 청했습니다. 그랬더니 바로 예약이 되었더군요. 역시 아내님!!^^ 평소 컴퓨터나 인터넷은 제가 익숙한데 숙소 예약과 쇼핑만큼은 아내님을 따라갈 수가 없습니다.^^

저희도 처음 가본 펜션입니다. 폴라리스 펜션으로 검색이 됩니다. 방이 7호실까지 있더군요. '작은데 괜찮을까?' 했는데 도착해보니 너무 이쁜 주택들이었습니다.^^. 펜션 가운데 아이들이 놀 수 있는 놀이터와 수영장도 있었습니다. 밤이었지만 아이들과 한 시간 정도 뛰어 놀았습니다.

다음 날 아침, 펜션 주위를 산책했습니다. 논과 산을 끼고 있었습니다. 몰랐는데 펜션 운영자분께서 전문 사진작가셨습니다. 경주의 멋진 사진이 있는 엽서도 선물해 주셨어요.^^

여름에 아이들이 놀 수 있는 수영장입니다. 크기도 아담했습니다.

펜션 중간에 아이들이 안전하게 놀 수 있는 공간이 마련되어 있습니다. 아이들이 좋아할 만한 소꿉놀이 장난감들이 많습니다. 저도 아이들과 식당놀이를 같이 했습니다.^^

객실안에 붙어 있는 안내문입니다. 아래쪽에 보시면 '폴라리스 투어리스트 펜션은 외국인 전용펜션'이라고 합니다. 안그래도 전날 밤 홍콩에서 오셨다는 분들을 세분 만났습니다. 한국분인지 알고 인사드렸는데 사장님께서 "이 분들은 홍콩에서 오신 분들입니다. 작년에도 이곳에 머물면서 경주 구경을 하셨는데 올해 또 와주셨어요."라며 소개해 주셨습니다. 안타깝게도 제가 홍콩어를 못해 대화는 하지 못했습니다.

다음 날 저도 숙소를 정리하며 여왕마마가 되었습니다.^^

냉장고, 전자렌지, 취사도구가 준비되어 있습니다.

여러모로 아늑하고 예뻤던 곳입니다. 아쉽게도 막내아이가 감기가 걸려 저희는 경주 구경을 하지 못하고 돌아왔습니다. 결과적으로 금요일 밤에 도착해서 토요일 오전에 돌아왔습니다. 하지만 숙소가 따뜻했던 기억이 남습니다. 주로 가족여행을 가면 리조트 쪽으로 갔는데 규모가 작은 펜션도 좋았습니다. 신기하게도 집에 돌아와서 병원 다녀온 후 아이도 나아지고 있습니다. 


경주투어는 다음으로 미뤘지만 이번 여행 또한 좋았습니다. 가을이 더 멀리 가기 전, 가을여행을 추천합니다. 계절은 모두에게 공평합니다.^^


<이 글은 제 돈내고 가서 몰래 사진찍어 직접 쓴 글임을 밝힙니다.^^>

Posted by 마산 청보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

지난 10월 7일, 함양 상림공원으로 가족 나들이를 갔습니다. 날씨가 좋아서 집에만 있기 힘들었습니다.^^ 그리고 무엇보다도 아이들이 나가면 잘 놀기 때문입니다. 저희 가족은 함양 상림공원에 자주 가는 편입니다.

누나가 동생 손 잡고 가는 모습이 귀엽습니다.^^ 이젠 제법 커서 지 물건은 지 가방에 담습니다. 물론 꺼내는 일은 없지만 말이지요.

상림공원은 잔디밭이 좋습니다. 원반 던지기 하고 실컷 뛰어 놀았습니다.

저희 가족의 필수코스! 그네입니다. 줄이 길어서 한번씩 타고 또 줄 서고, 아이들은 놀면서 질서지키는 법을 배웁니다.

큰 나무 사이에서 특별한 사진을 찍었습니다. 막내는 오묘한 표정을 짓고 있더라구요.^^

그네 타는 아이들도, 지켜보는 부모들도, 모두가 평화롭습니다.

놀이터에 있는 그네와는 수준이 다른 큰 그네, 그네는 무중력 상태를 느낄 수 있는 과학적 놀이기구라고 생각됩니다.

이 날 처음으로 '천년교'에 갔습니다. 이 곳 경치도 훌륭했습니다.

놀이터도 있습니다. 모래가 있으니 저희끼리 놀더군요. 잘 노는 모습만 봐도 행복합니다.

다 놀고 집으로 출발하기 전 떨어진 당을 보충하기 위해 이동 중인 모습입니다. 희한하게 키대로, 나이대로 찍혔습니다. 아내님, 딸래미, 아들래미, 제 삶의 전부인 세 명입니다.^^


가족 사진에는 아빠가 등장하지 않습니다. 주로 사진을 찍어주기 때문이지요. 사진에 제가 등장하진 않지만 찍는 것만 해도 좋았습니다. 아이들이 더 자라면 부모들과 다니기 싫어하는 때가 온다고 합니다. 자람을 막을 순 없겠지요. 어느 순간이 되면 엄마, 아빠보다 친구들을 더 찾게 될 때가 올겁니다. 그 때 후회를 덜 하기 위해 어릴 때 더 잘 놀려고 합니다.


좋은 아빠는 아니더라도 나쁜 아빠는 되지 않으려고 노력합니다.


가족 나들이 장소로 함양 상림공원을 추천합니다.^^

Posted by 마산 청보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