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용만의 함께 사는 세상 :: 일주일이 지났다!!
728x90

주부(?)로써의 삶이 일주일 정도 지났다. 이제 하루하루의 패턴이 비슷해지고 있다.

우선 일어나면 아침을 차린다. 간단한 세팅은 와이프가 해 두고 밥을 퍼고 수저를 났는 등 마지막 세팅은 내가 한다. 그 사이 와이프는 딸아이 머리를 묶어준다. 내가 아직 딸아이 머리 묶는 법을 모른다. 이것도 곧 연습해야 되겠다.

와이프는 먼저 출근한다. 딸아이와 5분 정도 놀고 8시 30분에 아이와 함께 유치원 차를 타러 간다. 내려가면 그 시간에 꼭 나오시는 엄마와 딸아이가 있다. 이젠 자연스레 인사한다.

 

딸아이를 보내고 나면 집에 올라온다. 할일이 태산이다. 이불 개고, 설겆이에, 빨래에 바닥청소까지..사실 바닥청소는 매일 하지 않는다. 먼지가 좀 보이면 한다고나 할까?

아무튼 이불개고 설겆이하고 빨래를 다하고 나면 거의 점심때가 된다. 혼자 먹는 점심은 매력이 있다. 내가 평소 먹고 싶었던 것을 마음대로 먹을 수 있으니 이 또한 자유로움을 느껴서 좋다. 하지만 대충먹게된다.

 

오후가 되면 식곤증이 찾아온다. 이 때! 잠을 자서는 안된다. 주로 신문을 꼼꼼히 읽고, 독서를 한다. 기본적으로 책서평을 줄기차게 써야 하게 때문에 일아닌 일로 독서를 한다. 책을 보는 것을 즐겁다. 너무 심한 잠이 오면!!! TV를 켠다. 왜 아줌마들이 드라마를 보시는지 100% 이해가 된다.

 

4시쯤 되면 장을 보러 간다. 이 때! 저녁 메뉴 정하는 것이 일이다. 그것도 보통 일이 아니다. 곰곰히 기억한다. '와이프가 뭐 먹고 싶다고 했지? 딸아이가 뭐 먹고 싶다고 했지?' 기억이 나면 그나마 감사한 일이다. 허나 기억나지 않으면 참 난감하다. 이젠 요리에 대한 두려움은 없다. 비슷한 맛만 연출하면 된다는 생각으로 요리를 하다 보니 자신감도 많이 생겼다. 그리고 왠만한 요리는 이제 한다.

 

마트에 장바구니는 필수! 장바구니를 들고 장을 보러 간다. 거의 모든 음식에 꼭! 필요한 것은 마늘 다진 것이랑 양파다. 양파는 한끼에 한개씩은 꼭 들어간다. 오늘은 어제 끓인 맑은 무쇠고기국이 있기에 국은 안해도 된다. 대신 맛깔스러운 메인 메뉴가 필요하다. 벌써부터 고민이다.

 

<어제 끓인 맑은 무 쇠고기국. 맛이 일품이었다.>

5시가 되면 딸아이가 귀가한다. 너무너무 반갑다. 꼬~옥 안고 집에 온다. 집에 오면 딸아이는 거실에 풀어두고 요리를 시작한다. 보통 6시 30분 전후로 와이프가 귀가하기 때문에 그 전에 요리를 다 해두려 노력한다. 그러니 정신이 없다. 모든 요리에는 육수가 필수다. 나는 다시마와 멸치로 육수를 낸다. 보통 와이프 좋아하는 음식 하나, 딸아이가 좋아하는 음식 하나를 한다. 다행히 딸아이는 계란을 좋아해서 계란요리를 많이하고 와이프는 새콤 달콤한 것을 좋아해서 어울리는 음식을 시간날때마다 검색한다.

 

몸은 좀 되다. 하지만 내가 만든 음식을 맛있게 먹으며 "아빠최고! 여보 고마워~"라는 말을 들으면 모든 피로가 풀린다. 그리고 와이프가 집에 오면 어찌나 반가운지..사실 아직까진 대화상대가 없어서 하루종일 말을 않하는 것이 이렇게 사람을 찾게 되는 것인지 몰랐다. 이젠 알겠다. 회사 마치고 퇴근하는 사람 붙잡고 이런 저런 이야기 하는 엄마들의 심정들...

 

아빠들이여 퇴근 후 와이프들이 이런 저런 이야기, 불평불만, 옆집 이야기를 하면 조용히 들어주시라. 그 내용 자체가 흥미있어서가 아니라, 대화상대가 필요해서 그런 것이니. 그리고 가능하면 출근할때 먹고 싶은 음식 3~4가지 정도는 흘려 주시라. 와이프가 겉으로는 투덜거려도 고민거리 하나는 덜어주는 것이다. 덧붙여! 맛이 없다는 말은 절대 하지 마시라! 차라리 숨을 참고 밥을 다 먹는 것이 가정의 평화(?)를 위해 훨씬 현명한 일이라는 것을 명심하라.

 

전업주부를 보고 집에서 노는 사람이라는 표현은 절대로 맞지 않다. 전업주부는 집에서 가정의 평화를 위해 쉬지않고 노력하는 사람이라는표현이 맞다. 전업주부를 무시하지 마시라. 그 분들이 계시기에 마음놓고 사회에서 일을 할 수 있는 자신을 보고 고맙다고 생각해야 한다. 모든 사람들이 각자의 위치에서 최선을 다하고 있음은 명확한 사실이다. 글을 쓰고 있는 지금도 사실은 저녁 메뉴를 고민하고 있다. 웃음이 나온다. 가족을 위해 이런 노력을 하고 있는 나 자신이 참 재미있다. 소소한 행복을 느끼며 살고 있다.

Posted by 마산 청보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