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용만의 함께 사는 세상 :: 우와! 경남에 이런 곳이?? 거제 와현 해수욕장.

지난 주 토요일(6월 17일) 아내가 좋은 곳이 있다고 가보자고 하더군요. 

저희 집에서 1시간 거리에 위치한 거제 와현 해수욕장이었습니다. 

고속도로에 차량도 많이 없고 천천히 운전했습니다.

<중간광고>

창원지역 FM 95.9      진주지역 FM 100.1

창원교통방송 매주 수요일 저녁 6시 10분! 

스쿨존 관련 방송

TBN "이PD가 간다."에 고정출연 중

와우! 첫 인상은 매우 좋았습니다. 깨끗했고, 조용했습니다.

11시 쯤 도착했는데 이미 많은 가족들이 놀러와 있었습니다.

사실 출발 전 아내가 바람막이 텐트를 가져가자길래 괜찮다며 안 챙길 뻔 했습니다. 

다시금 알았습니다. 아내의 말을 잘 들어야 합니다.^^;; 

이 날 바람막이 텐트를 챙기지 않았으면 정말 곤란할 뻔 했습니다.

햇빛이 분명 따가웠습니다.

물도 아주 깨끗했습니다.

바닷물이 약간 찹게 느껴졌습니다. 아이들은 파도와 모래에 발을 담그며 놀았습니다. 

저 표정이 모든 걸 말해줍니다.^^

엄마랑 같이 노는 아이들.

처음에는 물에 안 들어가려 하더니 시간이 지나자 뛰어 다니고 난리인 꼬맹이.^^

'두껍아 두껍아 헌 집 줄께. 새집 다오.' 완벽한 발음은 아니지만 노래를 웅얼거리며 모래 쌓는 것이 참 귀여웠습니다.

점심 먹고, 오후가 되니 물도 따뜻해지고 놀기 좋았어요. 너무 더워 쭈쭈바를 하나씩 물렸습니다. 

쭈쭈바에 어찌나 집중하던지요.^^

4시 쯤 집으로 출발했습니다.

"자, 이제 집에 가자." 두 놈이서 모래에 누워 자기 배에 모래를 셀프로 뿌리고 있더군요. 

한마디로 집에 가기싫다는 무언의 시위, ㅋㅋㅋ. 한참을 바라보다 번쩍 들어서 데리고 왔습니다. 

처음 왔을 때는 집에 가자며 투정부리던 꼬맹이도 시간이 지나자 더 놀거라고 앙탈 부렸습니다.


바다는 실패하지 않습니다.

물도 실패하지 않습니다.

사람도 적당하면 참 좋습니다.


한 가지 아쉬운 점이 있다면 해먹을 달 만한 공간이 없고 근처에 편의점이 두군데 정도 있는데 편의점은 마트보다 좀 비쌉니다. 간식꺼리, 먹을꺼리는 가능하면 준비해서 가시는 것도 좋을 듯 합니다.


파도도 적당히 치고 모랫사장도 넓고 좋았습니다. 신기한 것은 외국인이 그리 많더군요. 

백인 남, 녀가 상당히 많았습니다. 근처에 외국인 마을이 있나? 라고 궁금할 정도였습니다.


가깝고 좋은 곳이지만 사람들이 북적이지 않는 한적한 해수욕장, 가족들과 가기에 딱 좋은 해수욕장, 


거제 와현 해수욕장을 추천합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마산 청보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