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용만의 함께 사는 세상 :: 마산 YMCA의 험난했던 이삿길, 그리고 그 종착역.

지난 토요일(2017년 5월 20일) 오후 3시, 앵지밭골 2길에서 역사적인 개관식이 있었습니다.

<중간광고>

창원지역 FM 95.9      진주지역 FM 100.1

창원교통방송 매주 수요일 저녁 6시 10분! 

스쿨존 취재방송 "이PD가 간다." 고정출연 중

1946년 마산에서 창립한 마산 YMCA의 새건물 개관식이었습니다. 현 마산 YMCA 이윤기 사무총장님의 말씀을 들어보니 마산 Y의 이사 역사가 엄청났습니다. 1946년 부터 2017년까지 총 17번의 이사를 했었고 이윤기사무총장님께서 마산 Y에 들어온 1988년 겨울부터 지번까지 총 10번의 이사를 했답니다. 이윤기 사무총장님 개인에게는 이번 개관식이 마산 Y의 10번째 이사이고 마지막 이사가 된 셈이지요. 해서 그런지 이날 식을 진행하시는 목소리가 감동에 젖어 유쾌하게 느껴졌습니다.


역사적인 날, 지각을 할 순 없지요. 저는 일찍 도착했습니다.

마산 Y의 새 보금자리로 가는 길입니다. 사진의 오른편 담벼락이 마여중 담벼박입니다. 길을 아시겠는지요.^^

뭔가 달라도 다른 마산 YMCA! 폐 봉고를 활용한 획기적인 안내판!

일찍 도착해서 그런지 아직 손님들은 오시지 않았습니다. 바람에 힘차게 휘날리는 오색기! 건물 상단의 'y'라는 글자가 강렬했습니다.

측면에서 본 모습(사진제공 자연인 유장근)

역사적인 현장입니다.

입구에 놓여있던 세상 그 어떤 화환보다 감동적인 화환, 유치원 모든 아이들이 손도장을 찍어 만든 화환입니다.

이 손은 좀 크지요? 이 손은 마산 Y 청소년 아이들이 손바닥을 찍어 만든 화환입니다. 뭘해도 감동적인 마산 Y.^^

길놀이가 시작되었구요. 건물 구석구석을 도시며 액운을 쫓았습니다.

저는 잠시 건물 밖으로 나왔습니다. 이 길로 가면 멋진 숲이 나온다고 합니다. 아이들이 이 길을 걸어 자연과 벗삼을 상상만 해도 기분이 좋아집니다.

이 건물은 허정도이사님께서 직접 설계하시고 류창현이사님께서 직접 감리하신 건물이라고 합니다. 참고로 류창현이사님께서는 감리하랴, 관공서 업무처리하랴, 민원처리하랴 정말 수고많으셨다고 하시더군요. 즉 이 건물은 Y 회원분들이 직접 모금하고 설계되어 감리까지 한 사랑과 정성으로 지어진 건물입니다. 1층과 2층은 아기스포츠단교실로 활용되고 3층은 시민사업부와 청소년 사업부가 함께 들어옵니다. 지금까지 떨어져 있었던 기관들이 한 곳에 모이는 것이죠. 시너지 효과가 엄청날 것이라고 기대됩니다. 

건물 내부로 들어갔습니다.

아이들이 좋아할만한 원색의 샤워실. (샤워장까지 있다니.ㅜㅜ)

아이들 키에 맞춘 세면대

아이들 높이에 맞춘 소변기, 악마는 디테일에 강하다! 는 말이 있습니다. 아이들을 위하는 Y의 디테일한 마음을 알 수 있었습니다.(마산 Y가 악마라는 뜻은 아닙니다.^^;)

캬!! 저는 이 넓은 복도가 마음에 들었습니다. 좁은 복도는 아이들이 마음 편하게 뛰어 놀 수 없습니다.

밥 잘먹고, 똥 잘누고, 잠 잘자는 아이를 기르려는 Y의 철학과도 어울립니다.

또 한가지 놀라운 곳! 바로 테라스입니다. Y건물에선 어디에서든 자연을 맘껏 볼 수 있습니다. 


세상사에 지친 아이들이 테라스에서 밖을 내다보며 안정을 찾을 수 있고

엄마, 아빠가 다투는 것을 보며 삶의 회의를 느낀 아이들도 인생의 길을 찾을 수 있습니다.

일에 지친 실무자분들도 밖을 보며 순간의 휴식을 찾을 수 있고

많은 일에 머리가 아픈 사무총장님께서도 밖을 보며 기분 좋게 힘을 낼 수도 있습니다.

우와! 최첨단 운동공간! 아파트에서 맘껏 뛰어 놀지 못하는 아이들에겐 정말 최적의 공간입니다.

선생님들 교무실입니다. 1층 입구에 있습니다. 들어오는 분들을 모두 볼 수 있습니다. 교무실을 1층 제일 앞면에 위치하게 한 이유가 있더군요. 이 건물을 직접 설계하신 허정도이사님 말씀으로는 아이들이 등원할때부터 선생님들을 제일 먼저 보고, 반대로 선생님들께서 교무실에서 아이들의 등원을 바로 볼 수 있게 하기 위함이라고 하셨습니다. 


아이들을 배려하는 허정도 이사님의 깊은 마음에 또 한번 감탄했습니다. 교육은 관찰에서부터 시작합니다. 그런데 이렇게 배치를 결정하실 때 선생님들의 의견도 들어보셨는 지 궁금합니다. 선생님 입장에선 아이들과 부모님이 매일 예쁘지 않을 수도 있습니다.ㅋㅋ

교실입니다. 빛도 잘 들고, 사물함과 세면대가 위치해 있습니다. 이 넓은 공간에서 아이들이 즐겁게 뛰어 놀 것입니다.

손님을 위한 방으로 생각됩니다. 차가 준비되어 있습니다.

3층테라스에서 본 풍경입니다.

바람도 시원하게 불었습니다.

마산 YMCA의 역사가 1946년, 즉 해방 후 다음 해 부터였다고 하니 그 깊이에 절로 고개가 숙여졌습니다. 70년간 그 자리에 서서, 지역의 약자들, 어린이들, 청소년들, 시민들을 위해 많은 일을 해온 마산 YMCA입니다.

뮤지컬 배우이신 이다솜님의 열정적인 공연도 있었습니다. 엄청난 파워, 스피커가 터져나갈 듯한 성향. 저는 개인적으로 이렇게 노래 잘하시는 분을 바로 곁에서 본 적이 없었습니다. 가면 하나 쓰시면 바로 복면가왕무대였습니다. 갸느린 몸인데 어디서 그런 힘이 나오시는 지, 노래 정말 잘 하시더군요. 더 놀라웠던 것은 이 분의 아버지가 이종호위원님이시라는 것입니다. 


뜨악!! 놀랐지만 곧 저는 한가지 희망을 가지게 되었습니다. '딸은 아빠의 외모를 그리 닮지 않는구나.' 제 딸아이를 보며 내심 걱정한 적이 있는데 걱정안해도 될 것 같습니다. 아버지와 비교되지 않는 미모, 공연을 본 후 네이버에 '이다솜'을 치니 검색이 됩니다. 후아! 이렇게 유명하신 분이었다니!! 


출연작품으로 뮤지컬 '꽃보다 남자 The Musical(2017)', '마타하리(2016)', '드림걸즈(2015)', '조로-성남(2014~2015)', 등 다수의 작품이 있었습니다. 유명한 분이셨던 겁니다. 사인도 못 받았다는.ㅠㅠ.. 앞으로 응원하겠습니다.^^

기념식하는 데 벌써 테라스에 올라가 소리치고 장난치는 아이들.^^. 아무도 아이들을 제지하지 않더군요. 이것이 아이를 존중하고 사랑하는 Y의 정신 같았습니다. 이 아이들은 얼마 후 부모님들로부터 제지를 받아 눈 앞에서 사라졌습니다.

많은 분들이 오셨습니다. 사진 보시면 알만한 분들이 많이 계시지요? 우선 내빈들의 커팅식이 있었습니다.

다음으론 전 이사장님들과 전 사무총장님의 커팅식

다음으로는 회원대표님들의 커팅식이 있었어요. 마산Y에는 좋은 아빠모임, 엄마들의 모임인 등대, 시민중계실, 청소년 사업위원회, 아기스포츠단, 시민사업위원회 등 많은 조직들이 있습니다. 시간 관계상 오신분들만 나오셔서 커팅을 하셨습니다. 

마지막으로 실무자분들의 커팅식, 유명인들만 챙기는 식이 아니라 활동하시고 일 하시는 한분 한분까지도 챙기는 Y의 섬세함에 또 한번 감동 했습니다.

어느 새 자리는 가득 찼고. 이 후 너무나 많은 분들의 축하말씀이 있었습니다. 사진은 찍었으나 도저히 소개를 다 못하겠습니다. 마산 Y가 70년의 역사를 허투루 보내지 않았다는 것을 알 수 있었습니다. 

일부러 찍은 사진입니다. 마산 Y가 지역의 소외받은 이들, 도움이 필요한 분들, 아직 선거권이 없는 이들, 몰라서 당하는 이들, 자라는 아이들을 위해 힘차게 뻗어나가라는 뜻을 품어봅니다.

마산 Y 건물의 야경입니다. 저는 오후 식만 보고 왔지만 추후 맥주를 겸한 파티가 있었습니다. 밤에 이윤기총장님께서 찍으신 사진입니다. 너무 이뻤습니다. 


아래 사진 두장은 마산 Y의 회원이신 이성진님께서 직접 드론을 가져 오셔서 촬영하신 사진입니다. 바로 곁에서 드론 조종하시는 것을 봤는데 정말 멋지더군요.ㅠㅠ. 갑자기 드론 지를 뻔..^^;;

마산 Y 개관식 총평입니다. 


이곳에서 실무자님들이 일을 하시고, 이곳에서 시민교육이 이뤄지고, 이곳에서 아이들이 자랄 상상을 하니 가슴이 벅찼습니다. 마산 Y는 돈이 없는 속에서도 이 일을 해 냈습니다. 돈이 없더라도 좋은 일은 모두의 힘으로 할 수 있다는 것을 마산 Y는 보여줬습니다. 


당연히 아직 대출 잔금이 남아 있습니다. 혹시 돈은 있는데 어디에 투자해야 할 지 고민이신 분들, 마산 Y에 투자해 주십시오. 좋은 돈은 돌고 돌아 다시 본인에게 돌아온다고 합니다. 돈이 돈을 벌게 하는 것도 좋겠지만 돈이 지역의 행복한 가치를 만드는 데 쓰인다면 그것만큼 좋은 일은 없다고 생각합니다. 

마산 Y의 성장은 마산 Y만의 성장이 아닙니다. 지역의, 지역민들의 성장입니다.

제가 마산 Y 회원이라는 것이 정말 자랑스럽습니다.

이사다닌 70년, 뜻을 펼칠 70년입니다.

아이들의 행복을 고민하고 지역의 성장을 함께 고민하는 마산 YMCA의, 비록 더딜지라도 함께 가는 걸음을 응원합니다. 우리는 함께 이기에 외롭지 않습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마산 청보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