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용만의 함께 사는 세상 :: 2017년 가족 캠핑 개시하다.

지난 4월 22일! 드디어 2017년 캠핑을 개시했습니다. 장소는 저희 집 근처 특별한 장소였습니다. 

저희 딸아이가 너무 좋아하는 언니가 있는 아파트 이웃가족분과 함께 갔지요. 거의 반년만에 간 캠핑이라 손 가는 것이 많았지만 와이프가 꼼꼼히 준비를 잘 했습니다. 저는 단지 옮기고, 운전하고, 설치만 했습니다.

칠때는 상당히 힘들지만 다 치고 나면 또 그리 흡족할 수가 없습니다. 다만 1박만 하고 다음 날 철수해야 한다는 사실은 잊기 위해 노력했습니다.

캠핑의 꽃은 밤 아니겠습니까?^^

닭고기, 목살, 삼겹살, 종류별로 구웠습니다. 밤에는 상당히 추웠습니다만 숯불그릴이 온기와 함께 운치도 더해 주었습니다. 사실 이 그릴을 가져갈 지 말지 상당히 고민했었습니다. 결론은 아내의 말대로 가져 왔는데, 역시 아내의 말을 잘 들어야 합니다.

함께 오신 분들이 과일과 맥주, 쫀득이, 구워먹는 치즈, 마시멜로 등 다양한 먹꺼리를 준비해 오셨습니다.

밤에는 인근에 사시는 또 다른 지인 가족을 모셨습니다. 3가족이 처음 만난 자리였지만 정말 유쾌한 시간을 가졌습니다.

종류별로 다른 맥주를 시음하며 맥주 맛도 즐기고, 세상이야기, 사는 이야기를 풀었습니다. 저는 낮에는 짜증이 많이 난 상태였지만 이 날 밤, 좋은 분들과 보낸 따뜻한 시간 덕분에 짜증이 보람으로 바꿨습니다. 

좋은 분들과 함께 한다는 것, 삶의 또다른 에너지 입니다.^^

캠핑의 장점. 아이들이 심심해 하지 않고 엄마, 아빠를 찾지 않습니다. 저희들끼리 모여 놀며 어찌나 신나하는지요. 밥만 먹이고 보내면 저희끼리 얼굴이 시커멓게 탈때까지 놉니다. 집에 있으면 계속 엄마, 아빠를 찾고 TV보고, 마트가는 등 아이답게 시간을 보내기 힘들지요.


캠핑은 분명 엄마, 아빠에게는 귀찮은 일이지만 아이들이 신나게 놀 수 있고, 또 아이들이 엄마, 아빠를 찾아 함께 노는 시간이 영원하지 않기에, 귀한 시간을 함께 할 수 있는 좋은 과정임엔 분명합니다.

밤에는 추웠지만 낮이되니 아주 상쾌했습니다. 덥기까지 했지요. 1박 2일만 하고 철수하기에는 조금 부담스러웠습니다. 다음에는 2박 3일로 해서 다른 분들과 함께 할 캠핑을 준비합니다.


도구를 이용해서 노는 것도 노는 것이지만 자신의 몸을 직접 움직여, 놀이 방법을 함께 고민하며 노는 것은 아이들을 더 신나게 합니다. 친구들과 함께 놀며 사회성이 절로 향상됩니다. 자연속에서 놀며 절로 환경에 관심을 가지게 됩니다. 캠핑을 가서 잠을 자는 것이 집처럼 편안하지는 않지만 집에 돌아왔을 때의 뿌듯함이란 뭘로 표현할 수가 없습니다.


다음주면 5월 황금연휴가 시작됩니다. 다시 가족 캠핑을 갈 생각에 놀고 싶은 마음이 벌써 솟구칩니다.


아이든 어른이든, 잘 놀고 볼 일입니다. 놀이는 에너지입니다.^^


캠핑은 몸의 호강을 위해 가는 것이 아니라 마음의 여유를 찾기 위해 가는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아직 쌀쌀합니다. 쌀쌀함을 사람들의 온기로 메울 수 있는 캠핑은 삶의 또 다른 재미입니다. 함께 가실 가족분들 계실까요?^^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마산 청보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