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용만의 함께 사는 세상 :: 상당히 잘 되어있는 진주 배영초등학교 스쿨존

지난 12월 6일, 진주 배영초등학교 스쿨존을 방문했습니다. 배영초등학교는 어제 포스팅했던 신진초등학교 바로 옆에 있었습니다. 바로 옆에 있는 학교임에도 불구하고 스쿨존 환경은 상당히 달랐습니다.

학교 옆 횡단보도입니다. 신호등은 없으나 험프식으로 조성되어 있습니다. 험프식 횡단보도는 횡단보도 자체가 과속방지턱의 역할을 하기에 길을 건너는 아이들을 보호하는 데 도움이 됩니다. 

험프식 횡단보도입니다.

인도도 폭이 충분히 넓습니다.

하지만 스쿨존 내 불법주정차는 여전합니다.

험프식 횡단보도입니다. 코너부분에 주정차를 하지 못하도록 시설물을 세워두었습니다.

불법주정차량들.

불법주정차량들...

교차로 부분입니다. 험프식 횡단보도와 중앙부분 붉은 색 바닥이 눈에 띕니다.

사거리입니다. 험프식 횡단보도 조성이 잘 되어 있습니다.

학교에서 거리가 좀 있는 곳이지만 안전펜스가 길게 설치되어 있습니다. 대부분의 초등학교는 안전펜스가 학교 담벼락을 둘러싸고 있는 정도인데 반해 이곳의 안전펜스는 상당히 길게 설치되어 있었습니다. 말 그대로 등하굣길에 안전펜스가 설치된 형태였습니다. 훌륭했습니다.

그런데 안전펜스 중간중간에 틈이 있었습니다. 이유가 있는 지 궁금합니다.

어린이 보호구역 표지판도 잘 되어 있고 바닥 표시도 훌륭합니다. 안전펜스도 훌륭했습니다.

학교 뒷 쪽에 보니 어린이보호구역이 해제되고 바로 생활도로구역이 시작되는 지점이 있었습니다. 보행환경을 중요시한다는 것을 알 수 있었습니다. 이 길에는 최소한 불법주정차량은 없더군요. 


진주시의 모든 초등학교 스쿨존이 배영초등학교처럼 깔끔하고 안전하게 조성되면 좋겠습니다. 저의 삐뚤어진 시선으로는 배영초등학교가 왠지 모를 특혜를 받은 것 같은 느낌적인 느낌이 있었습니다. 바로 옆의 신진초등학교와의 스쿨존 환경이 차이가 났기 때문입니다.


최소한 배영초등학교처럼만 조성되면 아이들은 보다 더 안전하게 학교를 다닐 수 있습니다. 학교 근처에 거주하는 사람들에 따라 스쿨존 환경이 달라서는 안됩니다. 부모의 소득수준에 따라 스쿨존 환경이 달라서도 안됩니다. 소위 말하는 비싼 동네는 스쿨존 조성이 잘 되어있고, 땅값이 저렴한 동네는 스쿨존 환경이 열악해서는 안된다는 말입니다.


저의 그릇된 시선 탓이기를 바랍니다. 


진주시에서 배영초등학교 스쿨존을 기본으로 해서 지역의 스쿨존을 개선했으면 좋겠다는 바램을 가져봅니다.


어린이들은 어린이 자체로 이미 보호받고 존중받아야합니다.


어린이들이 안전하게 학교를 다니는 사회를 꿈꿉니다.


Posted by 마산 청보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